꽃잎 하나하나를 자르고, 다듬어 꿰메어 만들어진 모란꽃이 포인트인 연분홍색 저고리, 같은 원단으로 만든 조바위와 진분홍색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큼지막한 모란꽃이 피어난 저고리에는 맑고 선명한 청록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같은 연분홍색 원단으로 만든 조바위에는 조금 더 작은 모란꽃 장식을 넣었어요. 저고리의 청록색 고름과 같은 원단으로 조바위의 가장자리를 깔끔하게 마무리하면서 색상 포인트를 맞추었고요.




연분홍색 저고리와 함께한 진분홍색 치마에도 활짝 핀 모란들이 가득합니다. 밝은 청록색 고름과 대비되어 함께 더욱 화사해지는 색상 대비를 보여줍니다.



치마 아래에는 예쁜 자수가 가득 놓인 빠알간 신을 신고 첫 생일을 맞이하겠죠. 



모란꽃이 피어난 연분홍색 저고리와 조바위, 진분홍 모란문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