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적인 신부 녹의홍상의 배색으로 만든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연두 저고리에 빨강 치마라는 뜻 그대로 만들어졌지만, 저고리와 치마의 질감을 신중하게 고려하여 전통적인 옛 느낌보다는 현대적인 느낌을 낼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높고 도도하게 올라간 깃과 동정, 더욱 돋보이도록 짙은 고동색으로 깃과 고름을 달았습니다. 이 고동색 깃이 없었더라면 굉장히 옛스러운 느낌이 났을 테지만, 두텁게 깃을 넣어 목선도 돋보이게 하면서, 여리여리한 연두색 저고리에 힘이 더해집니다. 





빛을 받아 넘실넘실 붉은 물결을 보여주는 치마. 거친 줄무늬가 가득한 원단으로 만들어진 붉은 치마는 새초롬한 주홍빛을 내다가도 저렇게 넘실거리는 힘찬 빨강빛을 보여주기도 한답니다. 





거친 가로결과 연한 세로결이 수없이 만나 무늬를 만드는 치마. 





자세히 들여다 보면 체크 무늬처럼 가로+세로결이 만나 무늬와 질감을 만들어내고 있답니다. 실들이 수없이 얽혀 만드는 빨강색이라 그런지 빛에 따라 주홍빛에서부터 진한 빨강의 색을 보여줍니다. 





부드러운 연두색에 힘있는 고동색 배색을 더한 저고리, 매력있는 질감을 가진 붉은 치마의 녹의홍상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청보라색 저고리와 연회색 치마, 신부한복이라기엔 이 두 가지 색만 보면 혼주의 색상이 아닐까 싶기도 할 만큼 예상 외의 색이기도 한데요. 언제나 그렇듯 예상을 깨는 색으로 옷을 만들었을 때엔 그만큼 입는 사람이 중요하답니다. 중년이 입었을 법한 색을 신부가 입었을 때의 파격은 그만큼 강렬한 인상을 주는데, 입는 사람의 나이가 젊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기도 하고요. 중년의 한복과 신부의 한복이 가지는 '핏'이 다르기 때문에도 그렇고요. 





진한 청보랏빛 저고리에 채도높은 초록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목이 얇고 긴 신부에게 잘 어울리는 높은 목깃, 타이트한 소매와 자그마한 저고리는 중년의 옷에서 볼 수 없는 실루엣을 만들어 줍니다. 





마지막으로 쨍한 핫핑크색 항라로 안고름을 만들어 주면 옷의 분위기가 굉장히 환하고 발랄해집니다. 하나하나 뜯어보면 다 평범하지 않은 색상의 조합으로 이루어졌지요.  





러프한 질감을 보여주는 얇고 굵은 가로줄들이 모여 연회색 치마의 무늬를 만듭니다. 





이 한 벌에 핫핑크 안고름 대신 초록색 그라데이션의 오봉술과 비취가 달린 노리개를 함께해 주면 좀더 성숙한 분위기의 한 벌이 되지요. 





좀더 앙증맞고 사랑스럽게, 통통하게 살찐 한 쌍의 은 원앙이 달린 회색 노리개를 함께해도 사랑스러운 한 벌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꽃이 가득 핀 진분홍 저고리와 하늘빛 치마의 신부한복입니다. 이 색을 선호하지 않는 사람이더라도 보는 사람마다 '어머, 예쁘다!'라고 하지 않는 사람이 없는, 이 계절의 햇살 아래 가장 아름답게 빛이 나는 한복입니다. 







꽃이 가득 핀 진분홍색의 저고리에는 채도도 명도도 낮은 진초록으로 고름을 만들어 달았습니다. 


진분홍의 꽃무늬 저고리와 밝은 하늘색의 치마는 둘 중 누가누가 더 예쁘게 빛이 나나 겨루는 듯 각자의 아름다움을 뽐내는 듯 합니다. 





밝은 하늘색의 치마는 얇은 가로선이 수없이 그려진 듯 짜여진 원단으로 만들었습니다. 흐르는 물결 같기도 하고, 스치우는 시원한 바람결이 시각화된 것 같기도 합니다. 





치마의 가로결 무늬에서 자연적인 것들이 떠오르는 이유는 아마도 이 가로줄들에서 '자연스러움'이 느껴지기 때문일 거에요. 간격도 넓어졌다 좁아지기도 하고, 가로로 곧게 흐르다가도 툭 튀긴 듯 끊어지거나 원단의 튀김 현상을 보여주기도 하는 가로줄은 자연스러움과 수작업의 매력을 가득 품고 있답니다. 






함께한 삼작 노리개는 원석의 퀄리티와 크기만큼 옷을 한층 더 고급스럽게 만들어 주지요. 







봄과 여름의 햇살 아래 더욱 반짝반짝 빛날, 발랄하고 화사한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의 환한 빛을 몰고오는 듯 따스하고 사랑스러운 노랑 치마의 신부한복 한 벌을 소개합니다. 

미색의 항라 저고리에 규색 고름을 달고, 사랑스러움이 더해지는 핫핑크색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저희끼리는 이미 '망고색 치마'라고 말하고 있던 차이지만, 빛을 받은 노란색이 마치 반숙된 계란 노른자가 떠오르기도 합니다. 그래서인지 더욱 귀엽고 사랑스러운 분위기가 가득합니다.   





이 한 벌의 이미지를 가장 크게 구성짓는 노랑 치마. 신부의 시절이 아니면 언제 입을까 싶은 환한 노랑빛이지요. 





핫핑크색 안고름을 떼고 노리개를 달아보기도 합니다. 진한 색과 밝은 색이 강하게 그라데이션된 술이 멋진 나비 삼작 노리개를 하니 좀 더 성숙한 분위기와 함께 옷에 힘이 더해지지요. 





그런가 하면, 노랑빛이 치마 색에 지지 않는 커다란 호박 원석이 달린 삼작 노리개를 함께해 보기도 했습니다. 마치 한 벌로 지어진 것 마냥 같은 노랑빛을 가지고 있죠?

 



사랑스러웠던 예비 신부님과 함께 에너지 가득한 노랑빛 기운이 환하게 주위를 밝히던 한 벌,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은은하게 펼쳐진 연한 주황색 치마, 이런 색을 예로부터 규색이라 칭했지만 지금 우리에겐 '아주 연한 주황색' 이라는 표현이 더 색을 떠올리는 데에 알맞겠죠. 이 치마 위에 선명한 하늘색 저고리를 얹었습니다. 하늘색도 규색에 비해 강한 색상은 아니지만, 진한 색감의 남색 고름과 새빨간 안고름이 저고리의 선명함을 더해줍니다. 


예비 신부님의 이미지와 딱 들어맞으면서 장점을 돋보이게 해 주던 색상으로 지어진 한 벌의 신부한복입니다. 




높이 올라온 깃이 매력적인 저고리입니다. 빨간 안고름이 없을 때의 옷의 이미지는 더욱 정갈하고 정제된 분위기가 나죠. 





빨간 안고름을 달아주는 순간 옷에 좀더 활기찬 생기가 돕니다. 청홍의 배색이 가진 선명함이 이 차분한 옷에 더해지거든요. 





가만히 보고 있자면 왠지 조용한 책과 음악을 즐기는 지적인 이미지가 상상되는 옷이기도 합니다. 얼굴을 쓰다듬듯 불어오는 따스하고 부드러운 봄바람 같은 이미지도 함께 가졌다고 생각되는 이 어여쁜 한복 한 벌,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3월과 함께 봄비가 내린 첫날을 지내고 나니 바람은 차지만 햇살이 한층 더 봄처럼 느껴집니다. 오늘은 이 환한 이 햇살처럼 산뜻한 색상과 한결 가벼워진 원단의 옷을 소개해볼까 합니다. 


이 옷 역시도 '신부한복인데 회색 저고리?' 라는 의문들과 함께 시작한 옷이었지만, 예비 신부님께 대어보는 순간 이것처럼 본인의 느낌에 맞는 옷이 없었던 특이한 조합입니다. 회색 저고리가 이렇게 산뜻하고 가벼워질 수 있답니다. 





잘 보면 저고리 원단과 치마 원단의 조합도 특이합니다. 

가로결과 세로결이 무수하게 겹쳐 전통 직물의 느낌도 물씬 나지만, 조금씩 톤이 다른 색이 섞여서인지 현대적인 체크무늬의 느낌이 나기도 하는 저고리 원단. 






입체적으로 강하게 튀어나온 가로결도 독특하지만, 그 결 사이에 조금 더 진한 분홍, 좀더 연한 분홍들이 섞여서 그 결을 더욱 다채롭게 보여주는데, 마치 분홍색 물결이 일렁이는 듯 합니다. 






그리고 이 맑고 깔끔한 한 벌에 신부다운 이미지를 추가하고자, 새빨간 고름을 달고 청록색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밝고 환하게 일렁이는 분홍빛 물결을 치마로 두르고, 햇살 받아 더욱 환해진 연회색 저고리는 아주 맑고 깔끔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신부한복이 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첫 사진부터 시야가 환-해지는 듯 합니다. 갑자기 기온이 뚝 떨어져 더욱 추워진 오늘 날씨에도 불구하고 마치 봄이 오는 듯 한 색감의 신부한복 한 벌이랍니다. 이 밝고 화사한 색감과 광택이 겨울 햇살을 봄 햇살로 둔갑시키는 듯 합니다. 





그냥 평범한 꽃무늬는 아니랍니다. 물감이 번진 듯 한 분홍과 주황빛의 얼룩무늬 위에 흰색으로 꽃무늬가 짜여졌습니다. 강렬하고 시선을 사로잡는 바탕색이지만 흰색으로 겹쳐진 꽃 문양은 옹기종기 귀엽고 깔끔하게 놓여졌어요.


옥색과 연두색이 반반 섞인 듯 한 치마엔 옅은 문양이 가득 깔려 부드러운 광택을 만들어냅니다. 






푸른빛이 들어간 연두 치마의 색감이 저고리를 더더욱 돋보이게 합니다. 두 원단의 궁합이 잘 맞아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달까요. 






치마의 주름들과 광택이 어우러지면서 보여주는 색감들은 언제나 아름답지요. 





밝은 자연광 아래에선 이렇게 뽀얀 색도 내지만, 노란 빛 보다는 푸른 기가 섞인 연두색이라 단정하고 깔끔한 느낌도 준답니다. 






저고리의 원단이 이렇게 아름다우니 어찌 다른 색으로 이 원단을 방해할까 싶어 같은 원단으로 고름을 만들어 달았습니다. 어떤 장신구 없이도 화사한 빛을 뿜어낼 거에요. 







특히나 행복한 날, 경사스러운 날에 입을 옷이니만큼 그날의 행복한 기운과 화사한 미소가 이 옷에 아름다움을 더해줄 것은 당연하니깐요. 완성된 옷을 내보내면서 주인공의 행복한 순간과 저희 옷이 만나 함께 아름다워질 그 모습이 저희가 늘 기대하는 것이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아하면서도 품위있는 상아빛 양단 저고리, 그리고 전통적인 신부 느낌이 물씬 나는 빨간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새빨간 치마는 그야말로 한복에서의 '클래식 아이템'이라 할 수 있겠죠. 이 빨간 치마는 신부님께서 맞추신 당의와의 조합도 고려하여 고른 색상이랍니다. 





더 말해 무엇할까 싶은 고운 양단 저고리.






거의 검다시피 한 진초록 당의를 지었습니다. 밝은 색상의 당의보다 힘이 느껴지지 않나요?

밝은 원단에 찍었을 땐 그야말로 '블링블링'하게 화사하던 금박도 바탕색이 진해지니 좀더 품격과 권위가 느껴지는 듯 합니다. 






당의의 배와 어깨 부분에 부착된 자수 오조룡보. 춤을 추는 듯 한 용의 포즈와 익살맞은 표정이 아주 귀엽지 않나요? 한땀 한땀 섬세하게 놓인 자수로 발톱이 다섯 개인 용을 수놓아 오조룡보를 만들었습니다. 






당의 안에 입을 저고리와 치마는 깔끔하고 화사한 느낌을 가졌고, 당의를 입으면 반전의 묘미가 있었으면 했답니다. 

당의를 입는 순간 그저 화사하고 밝았던 이 한 벌에 카리스마가 10배 더해지는 느낌으로 말이죠. 





신부님의 당의 전체 모습이에요. 키가 크신 신부님인지라 이 짙은 색 당의와 빨간 치마가 정말 멋지게 잘 어울리셨답니다. 

그야말로 중전의 대례복에서 느껴지는 '포스'가 물씬 느껴지는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월의 첫 날입니다. 어느 때 보다 연휴가 빨리 다가온 탓인지 짧은 1월이 가고, 어느새 2월이 되었습니다. 빨리 지나간 시간들만큼이나 오리미에도 손님의 품으로 떠난 수많은 옷들의 기록이 밀려 있는데요, 2월의 시작이니만큼 얼른 부지런히 소개해야겠다는 다짐을 해 봅니다. 


그런 마음으로 소개하는 오늘의 오리미 한복은 신부한복입니다. 화사하고 밝은 저고리와 짙은 치마의 조화가 특이하죠. 





저고리는 밝은 연미색 바탕에 연노랑 꽃들이 가득 깔려 전체적으로 밝은 상아빛을 냅니다. 그러면서도 분홍색, 하늘색, 옥색의 실이 어우러져 국화부터 모란 등 섬세하게 꽃으로 바탕을 가득 채우고 있어요. 이런 은은한 파스텔톤 계열의 색상들이 모여 화사함을 가득 뿜어내는 원단이지요.  





발랄함 가득한 핫핑크색 고름을 단 이 상아빛 저고리만 보면 누구나 신부한복이라 할 법 하지만, 짙은 남색 치마와의 조합은 그리 흔치 않은 조합이지요. 명도 차가 큰 두 색상이 만나 서로의 매력을 극대화시켜주는 조합이라 생각합니다. 깊이감 있는 남색 덕분에 저고리가 더 환하게 빛나 보이지 않나요? 






가봉 날, 오리미를 찾아 옷을 입어 보았던 예비신부님과 신랑님입니다. (신랑님 입가에 웃음이 떠나질 않네요)

가봉을 위한 완성되지 않은 옷인지라 완전한 태를 볼 수는 없지만 느낌만 구경해 주세요. 




신부님의 한복 못지않게 화사함이 가득한 신랑님의 한복도 인상적이죠? 곧이어 소개할테니 기다려 주세요. 

이렇게 두 분이 함께 서니 신부님의 저고리가 마치 인형 옷처럼 앙증맞게 보이네요. 저희 눈에는 그저 사랑스럽기만 한 두 분입니다. 





깊이감 있는 파랑빛을 머금은 남색의 치마 위에 반짝이는 상아빛 양단 저고리의 오리미 신부한복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랑스러운 색상이 '나 신부한복이야' 라고 소곤거리는 것만 같은 한 벌입니다. 여리여리 밝은 연노랑 치마에 분홍 양단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분홍 바탕에 노란 꽃, 분홍 꽃, 주황 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아름다운 무늬를 이뤘습니다. 광택있는 청록색 고름도 중간에서 강렬한 색상으로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지요. 





마침 창가에 무지개가 들어오는 시간입니다. 무지개와 잘 어우러지는 저고리의 꽃들입니다. 






연분홍색 안감을 제외하고는 모두 하얀 색으로만 구성된 털배자와 털 조바위도 맞췄습니다. 





자수로 만들어진 나비 문양과 오봉술 장식을 단 털 조바위와 털배자에는 새하얀 밍크털을 둘렀습니다. 

한복 위에 입은 모습은 얼마나 예쁠까 궁금해지지 않나요?



그래서 신부님께 부탁드려 받은 웨딩사진을 함께 공개합니다. 

옷을 맞추고, 가봉하면서도 예쁘다는 말을 끊임없이 하게 되었지만, 사진 속에 남겨진 모습 역시도 정말 아름답고 사랑스러워 오리미 식구들 모두 넋을 잃고 그저 예쁘다, 예쁘다는 말만 반복하게 되었답니다. 




신랑님의 한복 역시도 오리미에서 맞추었습니다. 신랑님은 청록색 반수의에 연미색 저고리를 맞추셨어요. 





신랑님과 함께라 더욱 앙증맞아 보이는 신부님, 정갈한 가운데 가르마로 한복머리의 정석을 연출해 주셨어요. 





털배자를 착용하고 찍은 사진입니다. 

두 분의 사랑스럽고 쑥스러운 사진에 보는 저희가 다 두근두근거립니다. 자, 여기에선 한복에 집중해 주세요. 호호.







잘 보시면 신랑님의 바지가 톤다운된 분홍색으로, 신부님의 옷과 같은 계열의 색상이 살짝 들어가 있답니다. 커플티처럼 대놓고 같은 색상으로 옷을 짓는 것을 지양하는 오리미인지라, 살짝만 느껴지도록 넣어 본 작은 연결고리랄까요. 


소매가 있는 반수의가 유독 잘 어울리는 신랑님은 자주색 술띠를 착용해 멋을 더했어요. 

털배자를 입은 신부님의 모습은 말해 더 무엇하겠어요. 배자가 흰색이라 더욱 환하고 밝은 이미지를 연출합니다. 





잡지 화보같은 마지막 사진을 자랑하며,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결혼을 축하드리며 두 분의 행복을 기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