옅은 항라무늬가 있는 차분한 색감의 분홍 저고리, 그리고 녹색과 자주색 두 가지 색감을 모두 가진 치마의 한 벌을 소개합니다. 차분하면서도 톤다운된 색감의 신부한복 한 벌이랍니다. 





저고리에는 바탕색보다 조금 더 진한 분홍과 옅은 미색의 실들이 함께 얇은 항라 무늬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여리여리한 분홍색의 색감이 좀더 힘있는 느낌과 차분한 분위기를 가집니다. 


반면에 치마에도 항라(줄무늬) 무늬가 있는데, 저고리의 무늬와는 다르게 굉장히 독특한 문양을 만들고 있죠? 선이 쭉 이어지다가도 끊긴 듯한 무늬를 만들어낸 원단을 보고 있자면 추상화 한 폭 같은 느낌마저 들기도 합니다. 안 그래도 초록과 자주색 두 가지 색을 모두 가진 원단이라 특이하기도 하니까요. 




자세히 보면 눈에 띄고 특이한 디테일들을 가지고 있는 원단이지만, 막상 입었을 때엔 오묘한 색감만이 보이게 됩니다. 





안감의 색도 색이지만, 겉 원단이 워낙에 두 가지 색을 모두 가지고 있어 오묘한 색을 내는 원단입니다. 




자주색과 초록색 실들이 짜이면서 얇고 불규칙한 줄무늬들을 만들고, 그 조합들이 얽혀 초록색으로 보이기도 하고, 자주색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굉장히 사이버틱한 색감이기도 하지만, 광택 없는 여름 원단이기에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듯 합니다. 

 




본인의 색상 취향을 잘 알고 오신 예비 신부님께서 본인의 분위기에 맞게 선택한 색상과 원단들이 만나 이렇게 신부한복 한 벌을 이뤘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