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과 회분홍색 매화가 풀색 바탕 위에 피어난 양단 저고리, 그리고 고혹적인 진자주색 치마를 함께해 깊이감을 더한 한 벌입니다.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만들어졌어요.




가지 가지마다 탐스럽게 매화가 가득 피어난 양단저고리. 파랑과 분홍이라는 전혀 다른 색상이 매화 꽃으로 얽히면서 문양이 한층 더 화려해졌습니다. 바탕의 풀색과 어우러져 한층 더 독특한 배색을 자랑하는 것도 같고요. 




고혹적인 성숙미가 가득한 진자주색 치마와 풀색 매화단 저고리,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진하고 고급스러운 청록색 바탕에 반짝이는 금사로 다양한 꽃들이 그려졌습니다. 금사 사이사이 더 진한 남색과 파랑색이 섞여 문양을 더 아름답게 만들어 주고 있지요.




양단의 고급스러운 매력이 가득한 청록색 양단 저고리와 남색 치마. 치마도 그렇지만 저고리 역시도 무게감 있는 색상이지만 반짝반짝 빛나는 금사 문양이 그 안에서 더욱 화려하게 빛납니다.



뭉게뭉게 신비롭게 피어나는 구름 문양이 남색 치마를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청록색 양단 저고리와 남색 치마. 무게감 있는 색상들이지만 반짝반짝 빛나는 금사 문양이 화려함을 더합니다. 

미국에서 치루어질 혼사를 위해 맞추신 시어머님의 혼주한복, 비행기 타고 주인에게로 날아 간 한복입니다.




금박을 찍어 장식을 넣은 노랑 저고리와 진한 풀색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화려한 금박을 찍었지만, 바탕이 되는 진갈색과 노랑색, 동정의 흰색까지의 세 가지 색의 배색이 깔끔하게 떨어집니다. 그래서인지 더욱 기품있는 이미지를 보여주는 저고리가 되었습니다.



촘촘한 가로줄이 특징인 풀색 원단으로 지은 치마. 



진한 바탕 위에 찍힌 금박이 더욱 돋보이는 노랑 저고리와 풀색 치마, 시어머님의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아주 가느다란 갈색의 선들이 겹쳐 만들어낸 줄무늬를 가진 연옥색 항라 원단으로 한 벌을 지었습니다. 



올해 들어 상하의가 한 가지 원단으로 통일된 한복을 종종 짓고 있습니다. 


오리미 식구들이 이 디자인을 선호하는 경향도 있지만, 이렇게 제작된 옷을 본 손님들의 반응도 예상보다 훨씬 좋답니다. 한복을 많이 접해보지 않은 젊은 분들의 시각에서는 특이하고 새로워서 좋아하시더라고요. 반면에 한복을 많이 접하거나 입어보셨던 중년의 손님들께선 이렇게 한 원단으로 통일된 한복을 보거나, 입었던 경험을 대부분 가지고 계세요. 그래서 옛 기억 속 그때 그 한복이 세련되게 되살아난 것 같아서 좋다고 하시더라고요.




저고리의 고름과 곁마기, 소매에 진한 보라색 항라 원단으로 배색을 넣었습니다. 



분명 연하고 은은한 갈색 실들이지만, 겹치고 겹쳐서 고동색을 띄는 줄무늬를 만듭니다. 그래서 바람이 흐르는 모양처럼 더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줄무늬가 되었고요.



진보라색과의 강렬한 대비 덕분에 더 선명하고 또렷한 인상을 주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시원하면서도 우아해 보이는 이 한복 한 벌에는 은은한 라벤더 비취 장신구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민무늬의 라벤더 비취 쌍가락지와, 나비 장식이 달린 라벤더 비취 머리꽂이에요. 



치마와 저고리의 원단을 통일하고 진보라색으로 배색을 넣어 선명한 인상을 주는 연옥색 한복 한 벌,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었습니다.



가을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요즈음, 낮은 아직 뜨거워지곤 하지만 저녁이면 정말이지 완연한 가을이죠. 

차가워지기 시작한 가을 바람같은 시원한 느낌과, 청명한 하늘같이 맑은 느낌도 가지고 있는 

새파란 원단을 매력있게 사용한 한 벌이 오늘 업데이트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풀빛 저고리 끝단 사이로 보이는 새파란 안감 색, 보이시죠? 

저고리 역시도 주황색부터 연두색, 초록, 카키색 실이 섞여 만들어진 매력있는 색감의 원단입니다.





초록 계열 안에서 조금씩 변화하는 색감을 보여주는 이 저고리에,

그야말로 '새파-란' 치마를 함께하면 이런 색상 대비가 나오네요. 정말 파랗고 맑죠? 








진한 보라색 고름은 차분하게 저고리와 치마 사이의 색감을 연결하고요. 

파란 치마와 저고리의 색감 사이의 통일감을 위한 새파란 안감도 저고리 아래에서부터 

깊은 파란빛이 살짝 배어나올 수 있도록 하고요. 






이렇게 풀 컷으로 보니 마치 깊은 바다 같은 느낌이 드는 새파란 치마입니다.

정면에서 보니 저고리도 안감의 색감이 더해져 풀색이 훨씬 짙어진 듯하고요. 


이번 한 벌은 색감만으로도 존재감이 대단하죠? 

반짝반짝하는 금은박도, 화려한 자수나 색색깔의 색동을 넣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색감과 원단만으로 존재감을 빛낼 수 있는, 시선을 잡아 끌 수 있는 옷을 저희는 고급스럽다고 생각해요.

지금의 한복은 일상복이 아닌, 양장으로 따지면 드레스와 맞먹는 파티웨어이니까요. 


이렇게 또 한 벌의 

시어머님 혼주 한복이 주인을 찾아 갈 채비를 마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