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명한 초록색 양단 저고리를 입고, 색색깔의 꽃이 장식된 새빨간 치마를 함께 입었습니다. 옷을 찾으러 온 김에 마지막 점검차 한 번 입어보았을 뿐인데, 원래 입던 옷마냥 정말 잘 어울리죠? 



원래부터 한복을 입고 지낸 것 마냥 자연스러운 옷 태에 모두가 엄마미소를 지었답니다. 본인도 옷이 정말 마음에 들어서 입은 채로 집에 가고 싶다는 이야기를 해서 모두 즐거워졌어요. 



초록과 빨강색의 조화는 가장 전통적인 배색이죠. 그만큼 오랜 세월 살아남은 아름다운 배색이기도 하고요. 




쨍한 색감의 초록색 저고리에, 새빨간 양단 치마를 입고 머리엔 배씨댕기를 달았어요. 지금 아니면 언제 이 귀여운 소품을 착용하겠어요. 




초록 저고리에 빨간 치마를 입고, 주말에 여주에서 열린 '2018 세종대왕 문화제'의 '세종대왕 소헌왕후 어린이 선발대회'에 나갔다고 해요. 곱게 옷을 지어드린 보람이 가득하게 큰 상을 탄 혜준이, 오리미도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마침 한글날 기쁜 소식을 전해 듣고 축하를 전할 수 있어 더 의미있었어요.



초록색 양단 저고리와 빨간 양단 치마의 오리미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매화가 곱게 피어난 빠알간 양단으로 저고리와 치마를 맞추신 신부님께서 얼마 전 촬영한 웨딩사진을 보내주셨습니다.


쉽게 선택하지 못하는 강렬하고 묵직한 빨간 양단을 골라 저고리와 치마를 같은 원단으로 통일하여 한 벌을 지었는데요, 이 옷이 주는 강렬함과 개성만큼 흔치 않은 옷이기에 더 멋지게 느껴지는 한 벌입니다. 무엇보다도 신부님께 아름답게 잘 어울렸고요. 


신부님께서 한 벌 더 맞추신 연한 연두색의 저고리. 전통적인 녹의홍상 느낌으로, 색도 재질도 다른 이 저고리를 함께 입으니 새빨간 양단 치마의 분위기도 살짝 달라집니다. 부드럽고 깨끗한 느낌의 저고리 때문에 빨간 치마로 훨씬 더 시선이 가게 되죠. 


빨간 치마의 강렬하고 고혹적인 분위기에 부드러운 연두빛의 저고리가 더해진 한 벌입니다.  



컨셉이 살아 있는 두 분의 멋진 사진을 공유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다시 한 번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화사하게 금박을 찍은 색동 한복을 지었습니다. 첫 돌을 맞은 여자아이 한복이에요. 



전통적이고 선명한 색감의 색동 소매를 단 저고리, 넓게 금박을 찍은 빨간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저고리에 달린 진자주색 고름과 같은 색 원단으로 만든 조바위에도 붉은 안감을 넣고, 금박을 찍어 같은 느낌으로 어우러지고요. 




하얀색 깨끼 저고리에는 진자주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소매에는 한껏 화사하고 선명한 색들로만 색동을 배색하고, 소매의 가장 끝 색동 단에는 금박을 찍었습니다. 


저고리도 치마도, 향후 몇 년 간 입을 수 있도록 크게 만들기 때문에 사진 속의 모습은 돌잔치를 위해 사이즈를 줄여 둔 상태에요. 



빠알간 치마에는 모란문을 돌금박으로 넓게 찍었습니다. 



눈길을 끄는 빠알간 색상도 색상이지만 반짝이는 금박이 더해져서 풍성한 치마가 더욱 더 화려해졌습니다. 



전통적인 분위기가 물씬 나도록 디자인한 여자아이 돌 한복. 하얀색 색동 저고리와 새빨간 금박 치마, 자주색 조바위가 한 벌로 구성된 아이한복 한 벌입니다. 




단아하면서도 품위있는 상아빛 양단 저고리, 그리고 전통적인 신부 느낌이 물씬 나는 빨간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새빨간 치마는 그야말로 한복에서의 '클래식 아이템'이라 할 수 있겠죠. 이 빨간 치마는 신부님께서 맞추신 당의와의 조합도 고려하여 고른 색상이랍니다. 





더 말해 무엇할까 싶은 고운 양단 저고리.






거의 검다시피 한 진초록 당의를 지었습니다. 밝은 색상의 당의보다 힘이 느껴지지 않나요?

밝은 원단에 찍었을 땐 그야말로 '블링블링'하게 화사하던 금박도 바탕색이 진해지니 좀더 품격과 권위가 느껴지는 듯 합니다. 






당의의 배와 어깨 부분에 부착된 자수 오조룡보. 춤을 추는 듯 한 용의 포즈와 익살맞은 표정이 아주 귀엽지 않나요? 한땀 한땀 섬세하게 놓인 자수로 발톱이 다섯 개인 용을 수놓아 오조룡보를 만들었습니다. 






당의 안에 입을 저고리와 치마는 깔끔하고 화사한 느낌을 가졌고, 당의를 입으면 반전의 묘미가 있었으면 했답니다. 

당의를 입는 순간 그저 화사하고 밝았던 이 한 벌에 카리스마가 10배 더해지는 느낌으로 말이죠. 





신부님의 당의 전체 모습이에요. 키가 크신 신부님인지라 이 짙은 색 당의와 빨간 치마가 정말 멋지게 잘 어울리셨답니다. 

그야말로 중전의 대례복에서 느껴지는 '포스'가 물씬 느껴지는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가봉을 마치고 완성되어 주인의 품으로 떠나가기 전, 가을 햇살을 마주한 오늘의 한복입니다. 

아주 연한 색이라 멀리서 보는 분들은 '하얀색 저고리구나' 라고 생각할 만한 색상의 저고리입니다. 

거의 흰색에 가까운 연한 옥색의 바탕에 반짝이는 문양들이 짜여진 섬세한 원단입니다. 단정하고 깔끔한 듯 보이지만, 가까이 볼 수록 문양과 광택이 주는 은은하고 고급스러운 화사함을 느낄 수 있답니다. 






진한 하늘색 고름을 달고, 강렬하디 강렬한 새빨간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가을과 함께 진하게 물들어 가는 단풍들보다 더욱 깊고 진한 붉은 색을 가진 치마와 연옥색 저고리와의 조합. 

추워지는 계절과 무채색 차림이 많아진 풍경 속에서 더욱 빛을 발할 한 벌입니다.


한복을 즐겨 입는 옷의 주인께서는 이 옷을 입고 송년회에 참석할 계획도 있다고 하시는데, 마침 더욱 잘 어울리는 차림이 되겠죠? 크리스마스와 송년회, 연말의 분위기들에 가장 먼저 생각나는 색이 붉은 색이잖아요. 






이 사진 속 저고리가 가장 실제의 색상에 가깝게 나온 색이에요. 문양과 빛 때문에 연미색과 연옥색이 반반 섞인 것 처럼 느껴지는 저고리. 

큼지막한 호박 원석이 멋스러운 삼작 노리개도 함께 달아 봅니다. 






맞추시는 한복들을 그 누구보다 열심히 입어 주셔서, 옷을 만드는 오리미 디자이너들에게 뿌듯함을 가득 선사해 주시는 고객님.

곱게 완성된 이 한 벌도 연말부터 열심히 입어 주실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