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럽고 단아한 분위기를 가진 분홍색 한복 한 벌,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을 지었습니다. 



아무런 무늬도 없는 분홍색 원단으로 지은 이 한복 한 벌엔 다른 색상이나 원단이 개입되지 않고 모든 요소를 통일시켰습니다. 



빛을 받으면 더 밝고 부드러워지는 분홍색 치마. 너무 연하지도 진하지도 않은 부드럽고 차분한 분홍빛을 가진 원단입니다. 



상하의가 같은 원단으로 통일되어 전통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면서도 독특한 느낌을 줍니다. 



부드럽고 단아한 분위기의 분홍색으로 상하의가 통일된 한복 한 벌,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한 색상들로 구성된, 역시 우아하고 기품있는 분위기를 내는 이 한 벌 역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은 한복입니다. 바로 이전에 올라왔던 '연분홍 항라 저고리와 황토색 항라 치마,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과 함께 맞추신 혼주한복이랍니다. 


비슷한 듯 다른 혼주한복 두 벌을 함께 지었는데요, 얼핏 보면 비슷한 톤으로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섬세한 차이점이 보이는 두 벌이랍니다. 






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는데, 친정어머님 저고리의 분홍색과는 또 다른 분홍색이랍니다. 진한 고동색의 항라 무늬가 들어갔고, 바탕의 분홍색이 좀더 차가운 톤과 선명한 색을 내거든요. 저고리의 고름 또한 마찬가지랍니다. 더 붉은빛이 많이 들어간 진한 자주색 고름을 만들어 달았답니다. 


전체적으로 따스한 느낌이 많이 나는 친정어머님 옷의 연한 톤과 비교하자면, 시어머님의 옷에서는 좀더 도시적이고 푸른 톤으로 색을 구성했답니다. 






연하고 시원한 녹차향이 날 것만 같은 치마입니다. 연한 풀색 바탕에 갈색의 줄무늬가 들어가니 굉장히 자연적인 색감과 분위기를 가집니다. 






두 분께서 가진 이미지와 결혼 날짜, 취향을 모두 고려해서 만들어진 혼주한복 두 벌의 특징은 우아함과 고급스러운 기품입니다. 색감에 욕심내지 않으면서, 자연스러운 원단의 질감과 부피감을 살려 고급스럽고 은은한 분위기를 내고자 했거든요.  





밝은 안감이 들어가 더욱 싱그러운 색감을 연출할 수 있도록 만든 연한 풀색의 항라 치마. 






이렇게 상하의를 모두 연한 색 항라 원단으로 구성하여 만든 한 벌.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연한 풀색의 항라 치마,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분하고 우아한 분위기가 물씬 나는 항라 원단의 이 한복은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은은한 색감이 매력적인 한 벌이에요. 





바탕색만 놓고 보자면 굉장히 연한 색으로만 이루어진 한 벌이지만, 환한 연분홍 저고리와 연황토색 치마에 모두 고동색 항라 무늬가 들어가 있기 때문에 옅은 색감 위에 한 겹 무게감을 더한 느낌입니다. 




게다가 이 갈색 항라 무늬는 자세히 보면 아주 얇은 선이 여러 겹 겹쳐서 짜여진 줄무늬라 더욱 깊이감이 느껴집니다. 두께감 있고 탄탄한 원단의 질감은 그래서이기도 하고요. 그저 보여지는 줄무늬 외에도, 얇은 여름 원단이면서도 힘있는 곡선을 그려내는 특징이 굉장히 매력적인 원단이랍니다. 





진한 자주색 고름 덕분에 자주색 오봉술 노리개와는 세트처럼 어우러지지요. 현대적인 이미지를 많이 가진 항라 원단의 한 벌이지만, 노리개를 착용하면 좀더 전통적인 이미지가 더해집니다. 





노리개 대신 큼지막한 브로치를 달아 주면 좀더 현대적인 느낌으로 연출되기도 하고요. 장신구는 언제나, 손님의 취향에 따른 선택이랍니다. 


안감까지 연분홍빛으로 넣어 뽀얗고 밝은 분홍빛을 내는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연황토색 항라 치마,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고 섬세한 문양들이 아름다운 양단 두 가지를 이용하여 만든 저고리와 치마의 친정어머니 한복 한 벌입니다. 

연한 분홍빛으로 여성스러운 분위기 가득한 저고리와, 힘있는 보랏빛 치마가 함께했습니다. 





자세히 보시면 치마와 저고리 두 원단은 같은 무늬로 짜여 있습니다. 다만 두 원단에 조합된 색의 명도가 달라 마치 다른 원단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분홍색, 미색 등 밝은 색들끼리 조합된 저고리의 연분홍빛 원단은 훨씬 밝고 경쾌한 느낌이 납니다. 보라색과 회색, 검은색이 함께 짜여져 묵직한 무게감을 주는 치마의 보랏빛 원단엔 밝은 분홍색이 들어가 포인트를 주기도 하죠. 





여러 실이 엮이며 짜여진 원단의 고급스러운 질감 덕분에 차분하면서도 고급스러운 광택이 맴돕니다. 





저희가 만들어 놓고도 예쁘다, 예쁘다 감탄이 나오는 치마입니다. 원단이 아름답기 때문에 무엇을 만들었어도 예뻤겠지요. 





치마의 안쪽에는 당의와 비슷한 색으로 안감을 넣어 마무리했습니다. 




그리고 저고리와 치마 위에 입으실 담주색 당의를 함께 만들었습니다. 

단색 위에 자잘한 무늬가 바탕색보다 한 톤 진한 색의 라인으로 짜여진 원단으로 당의를 짓고, 문자 문양의 금박을 찍어 멋을 더했습니다. 




자, 그러면 결혼식 당일에 입으신 사진을 몇 장 보여드릴께요. 



식장 입구에서 방문객을 맞이하며 인사드리는 모습입니다.

빛이 반사되는 배경에서 밝은 조명 아래 있으니 옷이 한결 밝고 화사하게 보입니다. 





식이 시작되기 전, 저고리 위에 당의를 입으셨어요. 산호와 나비, 호박이 달린 삼작 노리개를 함께하셨습니다. 




당의까지 곱게 입으시고, 가족들과 함께 식이 시작되기를 기다리시는 모습입니다. 





그리고 시어머님과 친정어머님 두 분이 함께 입장을 기다리는 뒷모습입니다. 두 분 모두 당의를 입은 뒷태가 참 고우시죠?

여성스럽고 화사한 친정어머님의 한 벌, 금박문이 찍힌 담주색 당의 덕분에 한결 더 특별해진 한 벌이 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