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빨강색 치마 위에 미색의 항라 저고리를 함께한 한복 한 벌입니다. 다가오는 가족의 혼사를 위해 맞추신 한복이에요. 




바람결 같은 고동빛 가로줄이 더욱 잘 느껴지는 미색의 항라저고리에는 밝은 선홍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진한 빨강색 치마까지 모두 난색 계열인 이 한 벌에 포인트가 톡톡히 되도록, 시원한 하늘색이 안고름으로 더해졌고요. 




단정한 듯 하면서도 매혹적인 진빨강색 치마. 



이 진빨강색 치마는 이렇게 세 가지 색 원단이 겹쳐 만들어진 삼겹 치마랍니다. 선홍색과 하늘색, 진붉은색이 겹쳐져 만들어낸 색상입니다. 눈치 채셨나요? 저고리에 들어간 고름 색상의 비밀을?




단정하고 깔끔하면서도 매혹적인 한 벌, 미색 항라 저고리와 진빨강색 치마의 한 벌을 지었습니다.





맑고 뽀얀 이미지의 연하늘색 원단으로 저고리와 치마 한 벌을 지었습니다. 일체의 장식이나 배색 없이, 문양 없는 원단을 사용하여 지은 옷은 더욱 깔끔하고 청아한 분위기를 가집니다.



전통적으로 기제사에 입는 한복의 색은 연한 옥색입니다. 손님께서도 역시 집안의 기제사에 입기 위해 맞추신 한복입니다.



기제사용으로 목적을 두고 만든 한복이지만, 제사 때에만 입기에는 아쉬운 것이 사실입니다. 그래서 다른 분위기로도 착용하고 싶어하시는 손님을 위해 다른 색 저고리를 한 벌 더 지었습니다. 


아래 위 같은 연옥색 한 벌로 입었을 때와는 다른 분위기로 입기 위해 맞춘 미색 저고리. 진청색 고름을 달고, 밝은 분홍 안고름을 함께해 밝고 화사한 분위기로 바뀌는 한 벌의 모습입니다.




옛날에야 이런 연옥색 한복 한 벌을 보면 기제사용 한복이라는 것을 대개 알았지만, 제사에 한복을 챙겨 입는 일이 흔치 않아진 요즘은 공연용 한복이라 해도 의심치 않을 거에요. 그렇기에 다양한 장신구나 약간의 꾸밈을 더해 제사 날과는 다른 기분, 다른 분위기를 내 보시기를 추천해 드렸어요. 



청아하고 맑은 이미지를 가진 연옥색 저고리와 연옥색 치마, 그리고 더 밝은 분위기를 더하는 미색 저고리까지 두 벌의 저고리와 한 벌의 치마를 지었습니다. 




연한 고동색 가로줄을 가진 미색 항라 저고리와, 깊고 진한 색감의 진청록색 치마가 함께했습니다. 상하의의 색상 차이가 서로의 색상을 더 돋보이게 해 주는 이 한 벌은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어졌습니다. 




미색 항라 저고리에는 진한 청보라색으로 고름을 달고, 곁마기도 같은 색으로 배색했습니다. 고름은 치마와 비슷한 채도로 달아 크게 튀지 않도록 했지만, 안고름만은 밝은 자주색을 사용하여 확실한 포인트가 되도록 했답니다. 



진한 자줏빛이 광택으로 맴도는 진청록 치마입니다. 분명 청록색 같지만 치마 겉에 붉은 색이 한 겹 싸인 듯이 맴도는 특이한 색상을 보여주고 있죠. 



청록빛으로 빛나는 치마의 가장 겉감은 사실 고동색의 얇은 원단이랍니다. 얇은 원단을 겹쳐 만들어낸 신비로운 색상이에요. 전혀 다른 두 색상이 만나 심해의 바닷속 같은 짙푸른 치마의 색상을 보여줍니다. 




청보라색 고름을 단 밝은 미색의 항라 저고리, 그리고 깊이감 있는 진청록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부드러운 이미지를 가진 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거칠지만 연한 색상들로 짜여진 가로결이 멋진 저고리와, 큼지막한 표주박 문양의 연두빛 치마가 함께한 한 벌입니다. 




분홍빛과 노란 빛이 함께 느껴지는 밝은 바탕색에 함께 짜여진 가로결 때문에 저고리에는 마치 은은한 바람이 스치고 간 듯 합니다. 마냥 여리여리한 색상이지만, 이 문양 때문에 원단에 힘이 더해졌습니다. 



연한 색의 저고리와 연한 풀색의 치마 사이, 진한 남색의 고름을 달았습니다. 




예로부터 표주박 문양은 자손의 번영을 상징했어요. 치마에 그려진 것과 같이, 계속 주렁주렁 뻗어 나가는 표주박 덩쿨처럼 자손들이 뻗어 나가길 바랬던 마음이 담긴 문양입니다.




은은한 색상 조합으로 부드러운 이미지를 가진 한 벌은, 이 한복은 조카의 결혼식 참석을 위해 맞춰진 옷이랍니다. 조카의 행복을 기원하며 만들어진 이 옷이 손님께도 더 많은 행복과 기쁨을 가져다 주기를 바라며 만든 오리미의 한복 한 벌입니다.  






잔잔한 결이 느껴지는 한 벌, 미색의 저고리와 자주색 치마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한복 한 벌은 가족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맞추신 옷이랍니다. 





미색 바탕의 저고리에 깃과 소매를 연분홍색 금사 원단으로 둘러 섬세하고 단아한 이미지를 더했습니다. 저고리와 치마는 같은 원단이 아니지만, 두 원단 모두 잔잔하고 세밀한 무늬들이 결을 이루고 있기에 통일감이 느껴집니다. 





아주 밝게 빛을 비추이면 핫핑크에 가까운 자주색으로 보이지만, 원단의 결과 부드러운 광택 덕분에 훨씬 차분하게 느껴지는 자주색 치마입니다. 





금사로 짜인 모란 문양이 부드럽게 빛나는 연분홍색 소매와 깃을 두른, 앙증맞은 미색 저고리와 자주색 치마의 한복 한 벌입니다. 




봄의 환한 빛을 몰고오는 듯 따스하고 사랑스러운 노랑 치마의 신부한복 한 벌을 소개합니다. 

미색의 항라 저고리에 규색 고름을 달고, 사랑스러움이 더해지는 핫핑크색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저희끼리는 이미 '망고색 치마'라고 말하고 있던 차이지만, 빛을 받은 노란색이 마치 반숙된 계란 노른자가 떠오르기도 합니다. 그래서인지 더욱 귀엽고 사랑스러운 분위기가 가득합니다.   





이 한 벌의 이미지를 가장 크게 구성짓는 노랑 치마. 신부의 시절이 아니면 언제 입을까 싶은 환한 노랑빛이지요. 





핫핑크색 안고름을 떼고 노리개를 달아보기도 합니다. 진한 색과 밝은 색이 강하게 그라데이션된 술이 멋진 나비 삼작 노리개를 하니 좀 더 성숙한 분위기와 함께 옷에 힘이 더해지지요. 





그런가 하면, 노랑빛이 치마 색에 지지 않는 커다란 호박 원석이 달린 삼작 노리개를 함께해 보기도 했습니다. 마치 한 벌로 지어진 것 마냥 같은 노랑빛을 가지고 있죠?

 



사랑스러웠던 예비 신부님과 함께 에너지 가득한 노랑빛 기운이 환하게 주위를 밝히던 한 벌,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어느 계절에 입어도 깔끔하고 단정한 이미지를 유지하며 빛날 수 있는 한 벌을 소개합니다.

저고리만 해도 세 가지의 다른 원단이 사용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옷 전체가 한 톤으로 통일된 것 처럼 자연스럽고 깔끔합니다. 





흰색에 가까운 미색 저고리에는 갈색 잎새단으로 깃과 소매를 만들고, 진초록색 항라 원단으로 고름을 달았습니다. 

옆구리에 늘어뜨리게 되는 새빨간 안고름만이 이 한 벌에서 유일하게 원색으로 빛나고 있지요. 새빨갛게 붉은 색이지만 짙은 색의 치마 덕분에 크게 튀지 않고 적당한 포인트가 되어 줄 안고름입니다. 





진고동빛 치마의 안쪽엔 청록색 안감을 넣어 조금 시원한 느낌의 고동색을 만들어 줍니다. 





아이의 첫 돌잔치를 위해 아이의 옷과 함께 맞춘 엄마의 한복입니다. 참 예쁘죠? 





돌잔치엔 이렇게 엄마와 아빠, 아이까지 온 가족이 한복을 차려 입었답니다. 






진파랑 고름과 곁마기가 들어간 미색 삼회장 저고리, 거친 가로줄이 멋스러운 고동색 치마가 함께한 한 벌의 혼주한복입니다.

오늘의 한복은 색상만으로 보면 시어머니 혼주한복인지,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인지 가늠하기 어려운 색상이죠?


저희는 혼사를 앞둔 친정어머님을 위한 혼주한복으로 이 옷을 권하고, 맞춰 드렸지만 사실 삼회장의 색상이나 치마의 안감 색상만 바꾸어 시어머니 한복으로 권할 수도 있는 구성입니다. 홍색과 청색의 의미를 맞추는 것을 기본으로 가지되 옷의 주인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색상과 모양을 가지는 것이 저희가 가장 우선시 하는 항목입니다. 그렇기에 이렇게 어느 쪽인지 가늠하기 어려운 색상의 옷이 나오기도 하죠.







옅은 미색의 저고리이지만 무게감을 가질 수 있도록, 곁마기와 고름은 얇은 가로줄이 들어간 진파랑색 항라 원단으로 넣었습니다. 여리여리하고 여성스러운 미색 바탕에 조금 더 고고한 여성의, 도시적인 이미지를 추가하고 싶었답니다. 





옅은 미색의 가로줄이 섞인 진한 카키빛의 치마, 그 안에 안감을 빨강, 주황 이렇게 두 겹을 넣어 삼겹 치마를 완성했습니다


빨강색 안감만 넣었다면 진붉은빛이 배어나오고, 좀 더 진한 빛깔의 치마가 완성되었을 테죠. 하지만 안쪽에 주황색을 한 겹 더 넣어, 비쳐나오는 붉은빛이 좀 더 밝으면서도 깊이감있게 표현되었습니다





삼겹 치마로 한결 더 아름다운 빛을 내는 고동색 치마와 미색 삼회장 저고리,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참 곱다-'는 소리가 절로 나오는 연미색 항라 저고리와, 분위기 있으면서도 은근한 화려함을 지닌 갈색 잎새단 치마가 함께 구성된 친정어머님의 혼주 한복을 만들었습니다.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좀 더 살려주기 위해 진한 살구빛 고름을 달았습니다. 

얇고 부드럽게 흘러내리는 곡선이 아주 우아한 저고리가 되었습니다. 





햇살 아래에선 좀 더 노랗고 밝은 빛이 나지만, 실내에서는 훨씬 더 어두운 갈색으로 보일 치마입니다. 

과하지 않은 화려함- 튀지 않으면서도 우아한 멋을 지닌 원단으로 오리미가 꾸준히 사랑하는 원단이죠. 





환하고 밝은 느낌이면서도 고상하고 우아한 이미지를 지닌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오늘의 한복. 아주 깊이감 있는 청보랏빛 도는 파란 치마가 시원하면서도 고혹적입니다. 

그에 반해 분홍빛이 살짝 도는 연미색 저고리는 순수하고 부드러운 느낌을 지니고 있어 대조를 이루는 한 벌입니다.






게다가 이 멋진 청보랏빛 치마는 고객님이 키가 큰 분이신지라, 입었을 때 주는 주목도가 더 강렬하답니다. 

키가 크신 만큼 치마가 차지하는 면적이 넓어지고, 그만큼 이 강렬한 색상이 시선을 사로잡을 수 밖에 없겠죠?


이 옷은 어떤 행사를 위한 옷이라기보다는, 정말 '갖고 싶어서', '입고 싶어서' 입는 옷이라고 소개하면 맞지 않을까 싶습니다. 

고객님께서 평상시에 한복을 즐겨 입고, 또 관련 행사나 모임에 자주 나가시는데 그런 날들을 위한 옷이기도 하고요. 


요즘 평생에 한 번 입기도 힘든 옷이 되어버린 한복인데요. 이렇게 자신만의 '한복 입는 날'을 스스로 만들어 나가는 분들을 만나면 감사한 마음이야 당연하고요, 언제나 마음 가득 응원과 격려를 보내드리고 싶답니다. 






햇살 아래에서 오롯이 보는 치마의 색은 이런 색이에요. 윗 사진의 색감과 조금 다르죠? 

실내광에서 보는 것과 자연광에서 보는 색이 이렇게 다르답니다. 

청보라빛이 나지만, 사실 안감에도 파랑을 넣었기 때문에 햇살 아래에서는 아주 쨍한 파랑이 되는 치마입니다. 






전반적으로 현대적인 느낌이 강한 한 벌이랍니다. 아주 진한 색 치마이지만, 저고리와 대비되어 시원한 느낌이 강해 여름에도 시원한 느낌으로 즐겨 입으실 수 있을 거에요. 핫핑크색의 안고름이 이 한 벌의 옷에 조금 더 발랄하고 깜찍한 느낌을 가미해 줍니다.





한복을 자주 입으시는 분께 떠나갔기에 세상 밖 구경을 원없이 하고 다니지 않을까 싶은, 한 벌의 한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