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녹의홍상입니다. 밝은 청록색 저고리에 모란 금박을 찍고, 빨간 치마를 함께한 신부한복입니다. 



바로 전에 올린 또 다른 녹의홍상 한복의 치마와 비슷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원단의 무늬가 다른 빨강 치마. 사진으로는 전달하기 어려운 부분이지만, 실제로 보면 원단의 두께나 질감도 미묘하게 다른 차이가 있답니다.




청록색 저고리에 찍은 금박, 세밀한 모란덩쿨 무늬가 섬세하고 화사한 분위기를 더해줍니다. 소매 끝단과 고름의 끝 부분에도 금박을 가득 찍어 장식성을 더했고요. 



금박을 찍어 한결 더 클래식해진 신부한복 한 벌, 오리미의 녹의홍상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빨강 치마에 초록 저고리, 전통적인 신부한복의 색 조합으로 디자인된 신부한복입니다. 




연두 저고리와 다홍치마를 뜻하는 '녹의홍상'은 가장 아리땁게 차려입은 여자의 옷차림을 이르던 말입니다. '이왕이면 다홍치마' 라는 말 처럼, 옛부터 가장 으뜸으로 여겼던 붉은 치마. 


옛날엔 따라야만 하는 문화였으니 누구나 그렇게 입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누구에게나 연두색 저고리와 다홍색 치마가 어울리진 않겠죠? 




그 전통의 의미를 살려서 색상의 결은 유지하면서 다른 원단과 같은 계열 안의 색을 사용해 현대적인 녹의홍상을 만들어나갑니다. 이 신부한복은 아주 진한 풀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강렬한 빨강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어두운 색 저고리에는 더욱 더 어두운 진초록색 양단을 배색하여 더 '멋진' 이미지를 만들었습니다. 



전통적으로 보던 신부한복의 이미지가 느껴지면서도, 강하고 당찬 이미지의 여성이 떠오르는 오리미의 녹의홍상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장 전통적이면서 신부다운 치마, 빨강 치마가 가장 아름다운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원색적인 빨강색을 가장 아름답게 살리면서 부드러운 광택으로 고급스러움을 살려 주는 원단으로 지은 신부의 빨강 치마입니다. 





이 빨강 치마에는 연두색 저고리를 함께하여 녹의홍상이 되었습니다. 연두색 중에서도 아주 밝은 연두색을 사용해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이 밝은 연두빛 저고리에는 그 어떤 장식도 넣지 않고, 고름까지도 같은 원단으로 만들어 달았기 때문에 연두색과 빨강 두 가지 색으로만 구성된 깔끔한 디자인의 녹의홍상입니다. 





높게 올라온 목깃이 고급스럽게 목을 감싸 올라가고, 연두와 빨강 단 두가지 색으로만 구성된 이 한 벌은 전통적인 색 구성을 사용했지만 현대적인 실루엣을 가져가는 한복이 되었습니다. 





표주박을 주제로 한 전통문양이 짜여진 빨간 치마. 이 빨강만큼 강렬하게 시선을 사로잡는 색은 흔치 않습니다. 






새빨간 치마에 밝은 연두빛 저고리의 현대적인 녹의홍상으로 지은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통적인 느낌이라곤 전혀 없어 보이지만, 색상의 배색만큼은 가장 고전적인 전통에 뿌리를 둔 녹의홍상의 조합으로 신부한복을 지었습니다. 

녹색 저고리에 붉은 치마라는 뜻의 녹의홍상, 이 조합을 지금 2017년 여름에 가장 오리미의 현대적인 색감으로 풀어내 보았습니다. 


가녀리고 긴 목을 가진 예비 신부님께 잘 어울리는 높은 목깃의 초록 저고리에 단 새파란 고름은 더욱 현대적인 느낌을 주고, 샛노란 항라 안고름은 옷에 귀여움과 생기를 살짝 첨가합니다.  




저희가 보통 원단을 풀어 옷을 지으면서 생각하는 것 중에 하나는, '현대적이다'라는 느낌이 드는 원단들은 꼭 우리 주변의 친숙한 무언가를 생각나게 하는 듯 합니다. 예를 들면 지금 이 진분홍빛 치마를 보며 '스크류바'가 떠오르는 것 처럼요. 흰색과 진분홍색이 섞여 배배 꼬인 스크류바의 색감이 딱 지금 치마에서 보이는 이 색감들과 비슷하지 않나요? 





분홍빛 바탕에 불규칙적인 하얀 줄들이 함께 짜여 신비로운 광택을 냅니다. 어떤 줄은 더 얇게, 어떤 줄을 더 두껍다가도 실이 튄 듯한 자국들을 남기면서 옷감이 만들어졌습니다. 자로 잰 듯이 규칙적이고 반듯한 줄이었다면 절대 나지 않을, 자연스러운 무늬가 아름다운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밝은 보라자주색을 안감으로 두어 이 진분홍빛 치마의 신비로운 이미지를 극대화시켰습니다. 딱 정직한 초록색 저고리에 반해 치마는 좀더 화려하고 오묘한 색감이 되기를 의도했으니까요. 






노랑이나 빨강이 아니라, 새파란 '코발트 블루'인 파랑색을 고름으로 달아 마무리하면서 이 한복은 훨씬 현대적인 매력이 가득한 옷으로 완성되었습니다. 초록 저고리에 진분홍색 치마의 신부한복, 2017년의 오리미 녹의홍상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통적인 신부 녹의홍상의 배색으로 만든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연두 저고리에 빨강 치마라는 뜻 그대로 만들어졌지만, 저고리와 치마의 질감을 신중하게 고려하여 전통적인 옛 느낌보다는 현대적인 느낌을 낼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높고 도도하게 올라간 깃과 동정, 더욱 돋보이도록 짙은 고동색으로 깃과 고름을 달았습니다. 이 고동색 깃이 없었더라면 굉장히 옛스러운 느낌이 났을 테지만, 두텁게 깃을 넣어 목선도 돋보이게 하면서, 여리여리한 연두색 저고리에 힘이 더해집니다. 





빛을 받아 넘실넘실 붉은 물결을 보여주는 치마. 거친 줄무늬가 가득한 원단으로 만들어진 붉은 치마는 새초롬한 주홍빛을 내다가도 저렇게 넘실거리는 힘찬 빨강빛을 보여주기도 한답니다. 





거친 가로결과 연한 세로결이 수없이 만나 무늬를 만드는 치마. 





자세히 들여다 보면 체크 무늬처럼 가로+세로결이 만나 무늬와 질감을 만들어내고 있답니다. 실들이 수없이 얽혀 만드는 빨강색이라 그런지 빛에 따라 주홍빛에서부터 진한 빨강의 색을 보여줍니다. 





부드러운 연두색에 힘있는 고동색 배색을 더한 저고리, 매력있는 질감을 가진 붉은 치마의 녹의홍상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랜만에 선보이는 신부 녹의홍상입니다. 전통적인 녹의홍상이라기보다는 새롭게 재해석된 현대적인 녹의홍상이라 해야겠죠.

 

현대적으로 재해석되었다고 해도 다른 한복들을 보다가 이 한복을 마주하게 되면 녹색과 붉은 색, 두 색상의 조합 때문인지 왠지 모르게 전통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밖에 없답니다. 





녹색 계열이어야 하는 저고리를 밝은 옥색으로 만들고, 거들지와 고름을 연두빛 양단으로 둘렀습니다. 

한결 고급스러워 보이면서도 차분하고 우아한 상의와, 발랄한 밝은 자줏빛 하의가 만나 신부 한복의 균형을 이룹니다. 






저고리는 우아하고 차분한 고급스러움을, 치마는 밝고 경쾌한 여성스러움을 가져갑니다. 






여름과 가을 사이의 결혼을 준비하는 신부의 녹의홍상, 

오리미의 연옥색 저고리와 자주색 치마의 현대적인 녹의홍상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간 기록해 둔 옷들을 하나하나 정리하다 보니, 의도치 않게도 이번 주에는 다양한 질감과 색상의 신부한복을 연이어 소개하게 되네요. 오늘의 한복 또한 독특한 질감과 멋스러운 색상의 오리미 신부한복입니다.


사진 한 장으로 느낄 수 있는 색상과 질감의 첫 인상, 독특하고 매력적이죠? 


사이버틱하다고도 말할 수 있을 정도로 특이한 광택을 내는 붉은 치마에, 녹색과 파란빛이 감도는 회색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저고리에는 제 원단으로 고름을 달아 오롯이 원단의 멋에 집중했고요.

애교스럽게 달아 준 새파란 안고름은 앙증맞거나 귀엽다기보다는 감각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줍니다.





가로줄로 성글게 짜여진 녹회색빛 원단은 원래 녹색과 진회색을 가지고 있는데, 안감으로 새파란 군청색을 넣었기에 겉감에서 파란색이 비쳐나오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녹색, 파랑, 진회색이 함께 공존해 색을 내는 독특한 색감이 완성되었습니다. 




진한 주황빛 원단에 얇은 막을 한 겹 입힌 것 같은 독특한 질감의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원단 전체에 씌워진 듯한 이 광택 덕분에 붉은 빛이 차분하게 떨어져 현대적인 느낌이 난답니다. 




이 독특한 색감에는 안감으로 보색을 넣어 주었기 때문이기도 하고요. 

비쳐 나오는 보색 덕분에 붉은빛은 더 차분한 깊이감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범주를 좀 벗어난 현대적인 해석이지만, 녹의홍상의 접근법을 살짝 따르고 있기도 한 신부한복이랍니다.

녹색빛이 도는 회색 저고리와 붉은 치마, 누가 봐도 전혀 곧바로 알아볼 순 없는 녹의홍상이기에 '범주를 벗어났다'고 표현하게 되는데요.   쉽게 말하자면 살짝 녹의홍상의 느낌을 넣었다, 정도로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화려한 삼작 노리개부터 좀 더 심플한 글자 노리개까지, 다양한 노리개를 함께했을 때에도 멋스럽게 어우러집니다. 

맨 처음의 삼작 노리개가 가장 신부 느낌이 나면서도 화사하게 어우러지고, 중간에 있던 비취 노리개는 술의 그라데이션 덕분에 옷에 무게감을 불어넣어 주는 듯 합니다. 그리고 맨 아래의 회색 술과 '복'글자의 옥 노리개는 아주 단정한 모습으로 꾸며지네요. 


사진으로 이 옷을 보실 땐, 광택 때문에 부담스럽지 않을까 하시는 분들도 계실 듯 한데요.

착용했을 땐 오히려 저고리의 성근 짜임과 대비되어 치마의 광택이 더욱 멋져 보이는 한 벌이라고 저희는 자화자찬해 봅니다. ^_^ 

옷만 보았을 때 보다 입었을 때 딱 떨어지는 세련된 느낌을 주는, 오리미의 신부한복이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부한복의 가장 정석인 녹의홍상, 저희가 즐겨 사용하는 원단 중 가장 현대적인 이미지를 가진 

항라직을 가지고 풀어 본 또다른 녹의홍상 신부한복입니다. 

채도 높은 초록색이 강렬하지만, 복숭아빛 치마는 아주 은은하면서 사랑스럽게요. 





고동색이 섞인 초록색은 채도가 아주 높아 밝고 경쾌하지요.

저고리를 만든 항라원단과 다른 질감과 느낌의 고동색 항라 원단으로 고름과 곁마기를 만들어 달았습니다.

같은 줄무늬이지만 느낌이 참 다른 원단들입니다. 이 두 가지를 배색하여 사용한 덕에 더욱 현대적인 느낌이 가득하고요.






초록색이 가진 전통적인 느낌 때문에 밝은 색 술이 달린 삼작 노리개를 함께하면 훨씬 더 신부스러운 느낌이 나기도 하고요. 

치마의 분홍빛이 워낙에 사랑스러운 덕에 이 강렬한 초록색도 그다지 부담스럽지 않습니다. 




새빨간 안고름을 함께하여 훨씬 더 경쾌해진 모습으로 한 벌을 완성했습니다. 

사실 그 어느 화려한 노리개나 장신구보다 빛나는 건 신부가 가진 젊음과 에너지이죠.  


초록색과 견주어 지지 않는 채도의 빨강 덕분에 좀 더 확실한 녹의홍상의 느낌이 나고, 

분홍빛 치마에 붉은 빛을 더해 여성스러을 극대화시켜줍니다. 

옷만 마주해도 사랑스러운 복숭아 같은 어여쁜 신부의 모습이 상상되는 신부한복 한 벌이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성과 취향이 듬뿍 담긴 오리미의 여름 신부 한복입니다. 

8월 초에 결혼식을 올릴 예정인 예비신부님께서 사진을 제공해 주신 덕분에 

오늘은 특별히 착용 사진으로 글을 시작하는 호사를 누립니다. 


오리미의 기본 신부한복 실루엣- 슬림한 상의와 풍성한 하의의 모습을 기본으로, 다양한 색상의 배색으로 멋을 낸 한복 한 벌입니다. 

무엇보다도 취향이 뚜렷하신 신부님의 의견이 많이 반영되어, 본인이 선호하는 색상들과 개성으로 만들어진 흔치 않은 배색의 옷이기도 하고요. 




파란빛이 들어가 있어 도시적인 느낌을 주는 초록빛 항라 원단으로 저고리를 잡고, 보라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아주 강렬한 붉은색 양단 안고름으로 발랄함을 추가해 주고요. 




곁마기는 시원한 남색으로 넣었습니다. 


녹색의 상의에 붉은빛이 나는 치마의 이 조합은 결국 녹의홍상의 범주에 기대진 옷이기도 합니다. 

많이 재해석된 '모던한 녹의홍상'으로 보아도 무방하겠죠.  





특히나 주홍빛이라 소개한 이 삼겹 치마의 오묘한 매력은 실제로 봐야 느낄 수 있겠지만

사진으로나마 전달하고파 이리 저리 고개와 손목을 돌려 촬영해 봅니다.


치마의 겉감이 주홍색이 아니라 분홍빛인 것이 보이시나요? 

불규칙한 가로줄이 촘촘하게 들어간 시스루 느낌의 분홍빛 원단이 가장 겉에 들어가 있습니다. 




안쪽을 보면 이렇게 샛노란 노랑색이 안감으로 들어가 있고요. 





자세히 보면 분홍빛 원단과 노랑색 원단 사이에 형광 연두빛이 쏙 들어가 있는 것이 보이실 거에요.

저희가 표현하고픈 색감이 이렇게 원단 세 겹을 겹쳐야만 나오는 색상이었기 때문에

제작이 좀 더 힘들고 번거롭지만 이렇게 삼겹으로 치마를 만들게 되었어요. 이런 점들이 오리미의 디자인 특성이기도 하고요. 





이 예쁜 삼겹 치마와 초록 저고리를 입은 신부와, 역시 오리미에서 맞추신 신랑한복을 입은 신랑님의 모습입니다. 

센스 있게 하얀 배경에서 촬영하신 덕에 환한 웃음과 어여쁜 옷들이 더욱 눈에 들어오는 한 컷입니다.

두 분의 사진 제공 정말 감사드리며, 곧 다가오는 두 분의 결혼, 진심 가득히 축하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날씨 좋은 주말입니다. 해가 쨍쨍하지만 여기 오리미한복 근처 올림픽공원에는

신나게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로 북적이네요.

위의 한복은, 최근까지 오리미한복의 쇼윈도우를 장식했던 신부 녹의홍상이에요.

얼마 전 여름이 다가 오면서 지금은 다른 한복이 자리잡고 있지만요.

 

시원하고 깊은 청록색 저고리에 소매와 고름은 짙은 보라색에 은박을 찍었죠.

핫핑크에 가까운 핑크색과 청록색, 녹의홍상의 틀 안에서도 이렇게 톡톡 튀는 색감의 배치를 할 수 있답니다.

 

오늘은 오전부터 이렇게 해가 쨍쨍한 걸 보니 꽤나 덥겠어요.

생각난 김에 얼른 글을 올리고 화단에 물을 듬뿍 주러 나가봐야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