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가을, 겨울 한복

모던한 디자인에 멋진 원단의, 저고리 두 벌




기하학적인 패턴과 중후한 색감이 만난 이 저고리, 기억 하시나요? 
바로 가을겨울 디스플레이용으로 디자인한 저고리에요. 
디스플레이용으로 만들어지는 한복들은 평소 손님들을 위해 맞추는 것 보다
조금 더 혁신적이고, 디자이너의 감성을 물씬 담은 모습으로 만들어 지기 마련인데요.

최근에 오리미를 찾아 오신 멋진 손님 한 분이 저고리 두 벌을 맞추어 가셨네요. 
한복이 아닌...모직 바지라던가 다른 패션 아이템과 매치해 평상시 센스있게 한복을 즐겨 입곤 하시는 분이라고
담당 디자이너가 참 반가워하며 이야기를 해 주었었답니다.
매장에 제가 없을 때에 찾아 오셨던 분이라 아쉬운데요,
담당 디자이너의 표정이 아주 밝아지며 이야기를 늘어 놓는 것을 보니, 이런 손님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러다 보면 한복도 지금보다 좀 더 대중적이 될 수도 있지 않을런가...싶은 희망도 생기고 말이죠. ^_^




고름이 없는 심플한 디자인이라, 이렇게 브로치와 함께 매치하시면
포인트도 되고 좀 더 화사하기도 하죠.
그냥 넘어가면 아쉬우니, 디스플레이 되었던 사진을 한번 더 볼까요?


숏커트의 당당한 커리어 우먼이 입어도,
머리를 틀어올린 중후하고 고상한 중년 여인이 입어도 어울릴 듯 하지 않나요?
물론 둘 다 아주 다른 느낌일 수도 있겠지만요. 




두번째 저고리는 자주빛에, 신비로운 문양의 저고리입니다.
멀리서 보면 물감을 마구 흩어 놓은 것 같기도 하고, 꽃잎으로 뒤덮인 것 같기도 한 패턴의 원단이죠?


두 저고리 모두 동정이 옅은 분홍의 비단으로 만들어져 있어
고급스러움이 더하기도 하고, 왠지 따스해 보이는 느낌도 들죠.
원단 그 자체만으로도 참 아름다워서, 이 저고리 역시 고름이나 다른 장식 없이도 빛을 발하는 옷이 되었어요.









위 저고리에 매치했던 브로치는 이 자주빛 저고리에도 참 잘 어울립니다.
새로 들어온 악세사리 중 보랏빛 귀걸이를 꺼내 대어보니
투명하고 맑은 보랏빛 때문인지 갑자기 확 젊어진 느낌도 드네요.

마침 무지개가 쫘악 비쳐서 저고리에 무지개가 생겼어요.
잘 만들어진 저고리 한 벌과 예쁜 보석, 그리고 자연이 만든 보석인 무지개까지 한데 같이 바라보니,
이보다 더 좋은 순간도 없네요. 




  • 윤영순 2014.08.03 11:57

    위 (회색저고리세트) 한복은 많이 두꺼운가요?
    만약 맞추게 된다면 대략적인 가격 알수 있을까요?
    어깨가 넓고 키가 큰편이라 어울리지 고민되지만 먼저 가격대를 알려주시면 결정에 도움이 될듯 싶네요. ^^
    빠른답변 부탁드립니다.

    • ORIMI 2014.08.04 23:05 신고

      많이 두껍다는 기준이 어느 정도일지는 모르겠지만... 가을 겨울용 한복으로 적합한 두께입니다.

      그리고 죄송한 답변이지만... 저희가 가격에 대한 부분은 웹을 통해 오픈하지 않는 것으로 룰을 만들어 지켜 나가고 있어요. 전화로 질문 주시면 답변해 드릴 수 있는 한 궁금한 점들을 풀어 드릴께요.
      월-토 오전 10시부터 오후6시 사이로, 오리미한복 (02-420-3342)로 연락 주시면 되어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