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름 없이 깔끔하게 만들어진 새하얀 저고리에 청록색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시원한 색 대비가 현대적인 이미지를 가득 담은 한복 한 벌입니다.



착용하는 계절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을 것 같은 도시적인 색감의 이 한복은 손님의 공연용 한복으로 지어졌습니다.



가장 깔끔한 형태와 색감으로 디자인된 한 벌이기에, 어떤 장신구도 훌륭하게 소화해 낼 조합이기도 합니다. 




손님께서 기존에 가지고 계시던 먹색 치마도 가져와 수선을 의뢰하셨어요. 오리미의 저고리와 입었을 때 더욱 조화롭도록 실루엣을 수선한 후 새로 맞춘 흰색 저고리와 함께하니, 강렬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손님께서는 청록 치마와 함께할 다른 느낌의 저고리를 한 벌 더 맞추셨어요.


참 예쁜 색이면서도 흔히 보기 힘든 색이죠? 노란 바탕색과 고동색 항라 문양이 어우러져 더더욱 '겨자색'이란 단어가 어울리는 매력적인 색상이죠. 이 노란색 항라 원단으로 청록 치마에 어울리는 저고리를 한 벌 더 지었습니다. 



이 노란 항라 저고리에 새파란 고름을 달아 매력을 한 겹 더 씌워줍니다. 사각거리는 소재인 저고리와 치마 사이에서 광택있는 새파란 고름이 더 예쁘게 빛납니다.



그리고 역시 손님께서 가지고 계시던 먹색 치마에 겨자색 항라저고리도 함께해 보았습니다. 청록 치마와 함께 입었을 때의 발랄함과는 전혀 다른, 카리스마를 내뿜는 독특한 배색의 한 벌로 변신합니다.





새하얀 원단에 모란이 활짝 핀 묵화를 그려넣은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그리고 이중 색상의 매력이 가장 잘 드러나는 보랏빛 원단으로 치마를 지어 함께했습니다. 




수묵화의 여백처럼 저고리에도 여백을 두어 가며 그려진 모란들이 몸판에는 왼편에만, 양쪽 소매에도 각기 다른 위치에 그려져 있어서 더욱 멋스러운 묵화의 맛을 냅니다. 




밝은 연두색 안감을 넣은 치마는 보랏빛과 연두빛을 동시에 내는 신비로운 치마가 되었습니다. 




이 신비로운 색상을 내기 위해 안감은 비슷하지만 조금 다른, 두 가지의 네온 연두색이 들어가 있지요.




이 옷을 맞추신 손님께서 추가로 더 선택하신 한 벌의 저고리는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입니다. 연두 보랏빛 치마와의 궁합도 두말할 것 없이 아름답기에 저희도 군말 없이 추천해 드린 한 벌입니다. 



묵화 저고리와 함께 입었을 때와는 좀더 차분하고 자연스러운 느낌으로 입으실 수 있는 조합입니다. 연분홍 저고리에 단 진초록 고름이 치마와의 궁합을 더욱 부드럽게 만들어 줍니다. 




고동색 줄무늬가 들어간 연분홍 항라 저고리와, 실이 튄 듯한 무수한 가로줄이 멋스러운 연두 보랏빛 치마의 공통점은 줄무늬입니다. 상하의 모두에 자연스럽고 섬세하게 만들어 낸 줄무늬가 있기에 원단의 멋만을 살려 옷을 지을 수 있었습니다. 자연스러운 색상 조합이 이루어지는 이 한 벌에 진초록 고름과 진붉은 안고름을 장식으로 더했고요. 




분홍빛으로 피어난 모란들이 있는 이 묵화 저고리와 함께, 이 옷들은 포장되어 미국으로 건너갔답니다. 결혼식을 위해 맞추신 혼주한복이기도 하지만, 행사가 있을 때마다 종종 착용하기 위해 맞추신 옷들입니다. 이 한복들이 먼 곳에서도 손님과 함께 아름다움을 반짝반짝 빛내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동정부터 고름, 소매까지 모두 흰색 매화단으로 새하얀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함께한 회분홍 치마는 사진 속 색감이 많이 다르지만, 바로 앞에 업데이트된 '진한 주황색 저고리와 회분홍 치마 한 벌' 의 그 치마랍니다. 손님께서 같은 치마에 다른 조합으로 착용하고자 이 새하얀 저고리를 한 벌 더 맞추셨거든요. 





치마 한 벌과 저고리 두 벌을 다른 분위기로 연출하고자 하는 목적에 맞게, 주황색 저고리와의 조합과는 상당히 다른 분위기를 내는 한 벌이죠? 주인을 더 뽀얗고 청아하게, 깔끔한 이미지로 만들어 줄 한 벌의 조합입니다. 






옷은 주인을 따라 갈 채비를 마쳤고, 매장 한 켠엔 집을 떠나 여기 방이동까지 건너온 식물들이 자리를 잡았습니다. 마당 한 켠에서 무럭무럭 자라던 친구들을 데려왔는데, 뜨거웠던 여름 햇살에 쭉쭉 뻗은 자리공 가지 좀 보세요. 나 좀 보라고, 관심 좀 가져 달라고 이렇게 팔을 쭉 쭉 뻗었나봐요. 





아직 초록초록한 자리공과 함께할 친구로는 역시 마당에 있던 연두빛 맨드라미들을 데려왔습니다. 뽀얀 연두빛을 자랑하는 사랑스러운 맨드라미들과 자리공 가지들을 가벼운 바구니에 꽃아두었어요. 






점점 커져서 덩쿨이 산을 이룬, 자리공 넝쿨에서 골라 온 두세 개의 가지들이 제멋대로의 자연스러운 곡선을 뽐내며 자리를 잡았습니다. 맨드라미들과 짝을 이뤄 조명 아래에서 특별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작품이 되어 공간을 빛내주네요. 






그리고 사진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새하얀 바탕에 하얀 매화가 그려진 원단인 매화단 저고리. 

다른 색이 낼 수 없는 뽀얀 백색으로 독보적인 분위기를 뽐낼 하얀 저고리도 다시 한 번 눈에 담아봅니다. 





진분홍 고름이 눈에 먼저 들어오는 상아색 항라 저고리는 오늘 소개할 신부한복입니다. 


고동색이 들어간 상아색 항라 저고리에 단 진분홍 고름에도 역시 고동색으로 줄무늬가 들어가 있어 포인트가 됨은 물론이고 원단의 분위기가 자연스럽게 연결됩니다. 상하의가 밝은 톤이라 곁마기는 가장 어두운 색으로 넣어 시선 안에서 사라지게 합니다. 





상아색 저고리의 환하고 말간 분위기에, 진분홍 고름과 샛노란 치마의 밝고 경쾌한 느낌이 만났습니다.

그야말로 사랑스럽지 아니할 수 없는 색상의 조합입니다. 






그냥 샛노란 색, 이라고 하기에는 아쉬운 어여쁜 이 노랑은 저희끼리 '망고색' 이라고 부르고 있답니다. 

샛노랗고 밝은 그 느낌을 기본으로 가지고 있지만, 주름 잡히기에 따라, 혹은 빛에 따라 더욱 깊은 단맛처럼 느껴지는 색의 느낌이 있거든요. 






실내에서도 이렇게 어여쁜 색과 경쾌한 분위기를 가졌는데, 

직접 입은 옷이 태양광 아래에서 자연의 빛을 받아 반사되는 색상은 얼마나 더 예쁠까요. 






노란 치마에는 살구빛이 안감으로 들어가 있어 어딘가 모르게 방방 뜨는 노랑이 아닌, 살짝 깊이감을 가진 노랑을 만들어줍니다. 






100m 밖에서 봐도 사랑스럽다 여기게 될,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