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명하고 초록색 저고리와 하얀색에 가깝게 보이는 미색 치마의 대비가 밝고 시원한 신부한복입니다. 선명한 초록색 항라 저고리와 새빨간 안고름이 어우러져 전통적인 신부한복의 분위기도 살짝 가져갑니다. 



실제로 보면 더욱 선명하고 쨍하게 느껴지는 초록색 항라 원단은 피부색에 따라 어울리기 쉽지 않지만, 잘 어울리기만 한다면 얼굴을 200% 살려 주는 힘을 가졌답니다. 



선명한 초록색 저고리와는 달리 은은하고 우아한 미색 항라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상의에 힘을 강렬하게 준 대신, 하의에서 힘을 빼고 분위기를 가져갑니다. 하얀 치마와 같은 효과를 내지만, 연한 분홍빛이 들어가 있어 훨씬 더 부드럽습니다. 



한복용 숄을 맞추신 시어머니와 친정어머니 처럼, 신부님 한복에도 한복용 숄을 맞추었습니다. 




한 벌과 소품까지 다 하나의 원단으로 맞추셨던 두 분의 어머님들과는 달리, 신부님은 저고리와 치마의 배색을 다르게 한 탓에 느낌이 전혀 다르죠? 신부님의 숄은 치마와 같은 원단으로 디자인했습니다. 



옅은 분홍빛이 나는 미색 원단으로 숄을 만들고, 새하얀 술을 달았습니다. 선명한 초록 저고리 겉에 두르면 색 대비가 강해 옷이 더욱 더 집중을 받게 될 거에요. 무엇보다, 2018년인 지금은 한복 숄이라는 소품 자체가 흔하지 않은 때이니까요. 




부드럽고 환한 치마와 숄, 강렬한 초록 저고리의 대비가 매력 가득한 한 벌이에요. 하얀 피부에 미소가 환한 신부님과 잘 어울리는 한복이기도 하고요. 



선명한 초록색 항라 저고리와 분홍빛이 도는 미색 항라 치마, 그리고 미색 숄이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지었던 시어머니 혼주한복 에 이어, 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고동빛 가로줄을 가진 연분홍색 항라 원단입니다. 포근하고 따스한 이미지와 함께 '참 곱다'는 말이 바로 나올, 그런 연분홍색 원단으로 만든 저고리에는 진한 보랏빛 고름을 달았습니다. 



이 분홍색 항라 한복에도 한복용 숄을 만들었습니다. 



다듬기조차 힘들 것 같은 이 얇은 실을 모아 자르고, 다듬고 매듭지어 술을 만듭니다. 사람의 손이라 할 수 있는 작업 중 하나이지 않을까요. 이렇게 만든 한 올 한 올 만든 술로 숄 디자인이 마무리됩니다. 



이 한 벌을 입고, 어깨엔 같은 원단으로 만들어진 숄을 두른 모습까지 상상해 보세요. 실제로 입은 모습을 마주하면 누구든 예쁘다, 멋지다 말하지 않을 수 없는 독보적인 기품이 풍겨 나올 한 벌입니다.



한 가지 원단으로 통일되어 더욱 더 멋스럽고 아름다운 한 벌,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어진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치마, 그리고 숄입니다.  




고동빛 가로줄을 가진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한 벌입니다. 상하의가 같은 원단으로 통일된 한 벌이 주는 기품과 멋을 가진, 시어머니 혼주한복이에요.


푸른 빛이 돌아 세련된 느낌이 나는 연두색 저고리에, 진한 고동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겹겹이 겹쳐 그린 듯 얇은 선이 겹쳐져 만든 고동색 항라 무늬와 고동색 고름이 자연스러운 조화를 이룹니다. 



빳빳하고 힘 있는 항라 원단이 가진 특성 덕분에, 얇은 여름 한복임에도 불구하고 옷에 시각적인 힘과 무게가 실립니다.



그리고 오랜만에 한복용 '숄'을 만들었습니다. 이 혼주한복을 맞추신 시어머님께선 평소 한복을 자주 입으시는데, 꼭 숄을 함께 두르신다고 해요.



한 가지 색상과 원단으로 통일된 한 벌의 분위기와 기품을 그대로 유지하고자 숄 역시도 같은 원단으로 제작했고, 한 올 한 올 손으로 꼬아 만든 술을 달아 마무리했습니다. 이렇게 한 벌 제대로 입은 모습, 정말 멋지겠죠?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어진 연두색 항라 저고리와 치마, 그리고 숄 까지.

상하의와 소품까지 모두 한 가지 색 원단으로 만들어져 독보적인 분위기와 우아함을 가진 한 벌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