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화꽃이 가득 핀 밝은 주황색 저고리와 진초록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밝고 화사한 분위기의 저고리가 어두운 색의 치마 위로 올라가 그 매력이 더욱 돋보입니다. 



국화가 가득한 주황색 저고리에는 붉은 기가 많이 도는 밝은 갈색 고름을 달고, 같은 색으로 곁마기를 넣어 마무리합니다. 



진초록 치마의 안쪽에는 밝은 연두빛을 숨겼습니다. 안쪽에서 겉감의 색감을 밝게 해 주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주황색과 초록색 사이에서 포인트가 되면서 자연스럽게 어우러질 색, 붉은 색 노리개를 가져와 함께해봅니다. 섬세한 세공의 금속 향집이 달린 붉은 오봉술 노리개입니다.



밝고 경쾌한 듯 하면서도 적당한 무게감을 지닌 한 벌, 밝은 주황색 국화문 저고리와 진초록 치마의 한 벌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선명한 주황색 저고리에 연두 고름을 달고, 은은한 광택이 나는 회분홍색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강렬한 색감의 저고리로 먼저 시선을 사로잡고, 은은한 가로결과 부드러운 색상이 매력적인 치마로 분위기를 잡는 이 한복 한 벌은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밝은 분홍색을 안감으로 품고, 겉으로는 짙은 회색빛이 가로결을 그려낸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부드러운 연두빛 고름을 단 선명한 주황색 저고리와 회분홍색 치마를 함께한 한 벌,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청량하고 상큼한 연두빛 고름을 단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분위기 있는 회자주빛 치마를 함께한 한 벌입니다. 



차분하고 분위기있는 치마와 같은 톤을 유지하면서도 밝고 화사한 저고리. 그리고 청량감 있는 연두빛 고름을 달아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아주 진한 회자주빛 원단 아래에 연분홍색을 두 겹 덧대어 삽겹치마를 만들었습니다. 



공연한복으로 만들어졌기에, 치마의 여밈 부분은 전통 방식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연두빛 고름을 단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회자주빛 치마를 함께한 이 한 벌은 아직 말갛고 어린 손님의 공연용 한복으로, 또래 친구들이 선택하지 않을 색 조합을 선택했습니다. 그렇기에 더욱 더 돋보이는 한복이 될 거에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햇살 가득한 봄·여름엔 바닷속의 주황빛 물고기 '니모'가 떠오를 것 같고, 가을이면 잘 익은 홍시의 속살이 떠오르지 않을까 싶은, 선명한 주황색의 저고리입니다. 진한 보라색 항라 고름을 단 이 주황색 저고리, 그리고 연보랏빛 치마의 이 한 벌은 5월의 신부를 위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곁마기도 보라색 항라로 넣어 개성있고 멋진 색감을 가진 한 벌이 되었습니다. 

연보랏빛과 연노랑이 섞인 치마는 실외에서는 지금 사진 속 색감처럼 연보라색 사이사이로 노란 색이 환하게 드러나면서 밝아지지만, 빛이 약한 실내에서는 거의 회색으로 보일만큼 차분해 지기도 하는 숨은 매력이 있답니다.






가로줄이 거칠게 들어가 있지만, 연보라색과 연노랑의 부드러운 색감 때문에 치마가 주는 이미지는 부드럽고 밝아집니다. 







노랑빛이 넘실대는 연보랏빛 물결 같기도 하죠. 





보는 이의 눈길을 강렬하게 사로잡을, 선명한 주황색이 아름다운 저고리와 연보랏빛 치마의 오리미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색상만으로도 봄기운이 그득 느껴지는, 봄 햇살과 아지랑이를 가득 품은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밝고 연한 색상들이지만 초록과 붉은 계열이 함께하고 있기 때문에 신부한복이라는 이미지도 잔잔하게 전해지죠. 




부드러운 광택이 맴도는 밝은 주황색 저고리는 붉은 빛이 많이 섞인 덕에 분홍빛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연한 옥색과 밝은 연두색 실로 불규칙적인 줄무늬를 이루며 짜여진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살랑살랑 봄바람과 맑은 공기를 치맛폭에 담고 있을 것 같은 느낌을 가졌어요. 






봄의 햇살같은 이 한 벌이 너무 가뿐해지지 않도록, 아주 진한 남색 원단으로 고름을 달고, 곁마기를 넣었습니다.

이 무게감 있는 색상으로 포인트를 주고, 맨 위 사진에 등장한 진분홍색 안고름을 달아 마무리합니다. 


이렇게 또 한 명의 예비 신부를 위한 빛 고운 한복 한 벌을 지어 보냈습니다. 

조금씩 따스해지는 날씨에 저희도 조금 더 가볍고 가뿐한 마음을 담아 봄과 여름의 예식을 위한 한복들을 만들어 내는 나날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8월이 중반을 지나면서 이제는 여름 원단을 꺼내는 일이 줄어들고, 

가을-겨울 원단이 원단장 위 가장 좋은 자리를 차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에 맞춰 오리미 디자이너들도 여름 색상에서 벗어나 가을-겨울의 옷을 위한 디자인, 색상, 분위기로 머릿속이 가득합니


이 옷은 조금 이르게 혼사를 준비해 7월부터 찾아와 옷을 맞추신 손님의 혼주 한복입니다.

7월의 끄트머리에 올렸던, 10월 초 혼사를 준비했던 커플(링크: 초가을의 결혼식을 준비하는 예비 신랑 신부 한복)의 

친정어머님 한복입니다. 한복을 맞추러, 가봉하러 오실 때마다 온 가족이 세종시에서 올라오는 열정을 보여주셨더랬죠. 





이번에는 사진이 조금 밝고 강하게 나온 편이에요. 

살짝 톤다운되어 차분한 느낌의 주황색에 잎사귀 무늬가 들어간 원단으로 저고리를 만들었습니다. 

아주 진한 자줏빛으로 치마를 만들었기 때문에 치마보다는 저고리에 주목성이 많이 가는 한 벌로

조금 더 화사한 느낌을 위해 금사로 국화가 들어간 고동색 양단으로 고름과 곁마기를 넣었습니다. 




저고리의 잎사귀 무늬와 주황색이 함께 만나서 정말 가을 분위기가 물씬 나는 옷이 되었습니다. 

결혼식이 있는 10월이면 더운 온도도 한 풀 가시고 찬바람이 솔솔 불어오기 시작할 때이니, 

이 옷에서 풍겨나는 가을 분위기가 지금보다 훨씬 더 와닿겠죠. 




자연스럽게 생겨난 원석의 하얀 무늬에 절묘하게 문어를 조각해 넣은 재미난 낙지발 노리개와 함께 구성해봅니다. 

연회색과 금색으로 엮어진 낙지발 모양의 술은 중성적인 느낌이 가득하고, 문어를 조각해 넣은 원석의 독특함이 합쳐져 

여성스러움보다는 강렬한 카리스마가 넘쳐 나는 노리개입니다. '예쁘다' 보다는 '멋지다' 라는 말이 나오는 장신구입니다. 





고동색 고름에 들어간 금사 문양이 노리개의 금실과 은근슬쩍 잘 어우러져 조화를 이룹니다.

멋스러운 친정어머님 혼주 한복 한 벌이 이렇게 완성되었습니다. 





그리고 가봉을 위해 방문해 주셨던 어느 주말, 한복을 입어 보신 어머님께 자연광 아래에서의 한복 색을 보여드린다

굳이 문 앞의 거울까지 나가시게 했던 순간입니다. 뭐니뭐니 해도 한복은 자연광 아래에서 가장 아름다운 색인데 

결혼식장이 실내라 그 색을 보실 기회가 거의 없어 아쉬운 마음이 있거든요. 


즐겁게, 만족스럽게 멀리에서 찾아와 맞추신 나만의 한복이니, 이 옷이 가진 아름다움과 특성을 조금 더 아셨으면 하는 바램이었답니다. 이제 이 옷은 손님들의 집에 고이 걸려 10월을 기다리고 있겠죠? 10월에 다가 올 혼사를 미리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그 날 까지 더욱 행복한 나날을 보내시고 있기를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