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바위

(9)
진자주색 양단 당의와 연노랑 치마의 돌한복 다양한 색실과 반짝이는 금사가 문양을 그려내는 자주색 양단으로 당의를 지었습니다. 은은한 연노랑색 치마 위에 당의를 입고 조바위를 쓸 거에요. 올 가을에 첫 생일을 맞는 아이의 돌 한복입니다. 은은한 연노랑색 치마 위에서 진자주색 양단 당의 색상이 더욱 선명하게 빛납니다. 화려한 꽃 문양을 그려내며 반짝이는 금사 덕분에도 더욱 빛이 나는 듯 하고요. 연노랑색 치마의 허리께엔 차분한 색상으로 꽃 자수들을 놓아 장식했습니다. 몇 년 후까지 입을 수 있도록 치마 아랫단을 넓게 접..
하얀 저고리와 진초록 은박 치마의 돌한복 새하얀 저고리에 노란 고름을 달고, 초록 치마 전체에 국화문 은박을 찍은 돌 한복입니다. 은박을 찍은 초록 원단으로 치마를 완성하기 전에 촬영했어요. 저고리엔 노란 고름을 달고, 새파란 안고름을 장식으로 더했어요. 하얀 저고리에 초록 은박 치마를 입고, 전통적인 검정 조바위를 쓸 거에요. 한복을 가봉하는 날이 되어, 아이가 한복을 입어보러 왔던 날의 사진이랍니다. 장난감을 가지고 노느라 정신 없는 모습이죠? 노란 고름을 단 새하얀 저고리, 귀여운 국화문을 은박으로 찍은 초록색 치마가 함께한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색동 당의 돌한복을 입고, 온가족이 함께한 한복 야외촬영 연한 색상들로 배색된 색동 당의를 입고, 옥색 양단 치마를 입었어요. 모란이 수놓인 검정 조바위도 쓰고, 누빔으로 된 자수 버선까지 신고 거울을 보는 아이의 모습, 정말 사랑스럽죠? 연한 색들로 배색된 색동 소매를 단 연노랑색 당의와 금사 양단 치마가 햇빛 아래서 더욱 따스하고 예쁘게 빛납니다. 아직 머리숱이 많지 않은 백일 아기에게 딱 예쁘게 어울리는 조바위엔 큼직한 모란이 한 송이 피었고요. 할아버지께서도 함께 가서 촬영한 귀여운 사진에 저희들도 모두 즐거운 웃음을 터뜨릴 수밖에 없었답니다. 색동 당의와 양단 치마를 입은 아이와, 보라색 계열의 한복을 입은 부모님이 함께했어요. 차분한 보랏빛 바탕에 자수가 놓인 당의와 분홍 치마를 입은 어머니, 연분홍 저고리에 갈색 바지, 그 위에 진보라색 답호를 입..
새하얀 치마와 저고리의 백일(100일)한복 새하얀 저고리와 치마, 그 어느 한복보다 자그마한 사이즈로 만들어지는 이 옷은 100일을 맞은 사랑스러운 손주에게 선물하려 맞추신 백일 한복입니다. 가슴께를 둘러 옷을 고정하는 고름은 분홍색 양단으로 만들어 달고, 같은 분홍색 양단으로 자그마한 조바위도 만들었습니다 새하얀 실크로 지은 저고리와 치마, 그리고 고름과 맞춘 양단 조바위. 할머니의 사랑을 담은 백일선물이기에 더욱 정성스레 지은 백일한복입니다. 장식성과 실용성을 위해 가슴께를 둘러 묶는 고름을 연분홍색 양단으로 만들어 달았습니다. 치마에는 꽃자수 장식을 넣어 보이지 않는 곳까지 정성을 더했어요. 앙증맞지만 어른 한복처럼 갖출 건 다 갖춘, 아이의 생애 첫 한복입니다. 100일을 맞은 사랑스러운 손주에게 선물하려 맞추신 백일 한복 한 벌입니다.
색동소매 당의와 노랑 금박 치마, 여자아이 돌 한복 첫 돌을 맞은 아이의 돌 한복입니다. 전통적인 느낌이 물씬 느껴지는 색동소매의 양단 당의에도 금박 장식을 가득 찍고, 노란 치마에는 폭 넓고 화려한 모란문 금박을 찍어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진붉은색 조바위에도 국화문 금박을 찍어 전통적인 분위기가 가득합니다. 색동 소매 끝으로 삐죽 나온 귀여운 손이 사진으로 보아도 사랑스럽습니다. 한복을 착용한 이 날은, 가봉 날이라 옷을 입어 보고 소매와 품, 치마 길이를 조정하는 중이었어요. 한복과 잘 어울리는 ‘복’ 자수가 놓아진 빨간 복주머니가 함께 갔으니, 작년에 돌을 맞았던 아이는 올해 복을 가득 받았겠지요? 겹겹이 겹친 색동 원단과 화려한 자수가 가득한 전통 '굴레'를 써 보았습니다. 허리엔 돌띠도 둘렀고요. 전통적인 형태의 돌 한복이 한층 더 화사해졌죠? ..
자주색 금직 저고리와 연노랑 치마, 여자아이 돌 한복 진한 자줏빛 양단을 바탕으로 더욱 반짝반짝 빛나는 금실 문양이 고급스러움을 더합니다. 선명한 자주색 금직 양단 저고리에 아주 밝은 연노랑색 치마를 함께한 여자아이 돌 한복이에요. 옷이 주인을 찾아가기 직전인지라, 넉넉하게 만든 소매의 끝자락과 저고리의 옆선은 안쪽으로 접어 고정시켜 두었고, 역시 넉넉하게 만든 치마의 아랫단도 한 움큼 접어 안쪽으로 고정했답니다. 그 때문에 지금 보시는 사진에서는 저고리가 평면적이지 않고 여기저기 볼륨이 생긴 모습이 되어 있답니다. 돌이 지나면 하루가 다르게 쑥쑥 커지는 아이가 향후 몇 년 간 돌아오는 명절마다 입을 수 있도록 치수보다 크게 만든 후 소매와 옆태, 치마 길이를 임시로 고정해서 옷을 내보냅니다. 이 자주색 저고리와 연노랑 치마에는 새카만 바탕에 화려한 금직 ..
살구색 저고리와 하늘색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만든 앙증맞은 조바위가 함께한, 살구색 저고리와 하늘색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저고리의 옆구리 부분과 소매가 울퉁불퉁한 것은, 옷을 임시로 살짝 줄여 놓았기 때문입니다. 보통은 돌잔치를 기념하면서 한복을 맞추시지만, 아이가 본격적으로 한복을 즐기면서 입고, 또 놀이방이나 유치원에 입고 가는 것은 적어도 1-2년 정도 후부터 시작됩니다. 그래서 돌한복은 돌잔치를 할 때의 아이의 크기보다 옷을 훨씬 크게 만듭니다. 돌잔치 때에는 이렇게 옷을 안쪽으로 넣어 두세땀 떠서 작은 크기로 고정시켜 드리고, 이후에는 저고리 옆단과 팔 길이를 조금씩 늘려 가면서 입힐 수 있도록 합니다. 앙증맞은 조바위는 저고리와 같은 소재와 색상으로 만들었습니다. 마감 처리는 치마와 같은 색상으로 해서 ..
새하얀 누빔 털배자와 조바위, 분홍 양단 저고리에 연노랑 치마의 신부한복과 청록색 반수의의 신랑한복 사랑스러운 색상이 '나 신부한복이야' 라고 소곤거리는 것만 같은 한 벌입니다. 여리여리 밝은 연노랑 치마에 분홍 양단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분홍 바탕에 노란 꽃, 분홍 꽃, 주황 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아름다운 무늬를 이뤘습니다. 광택있는 청록색 고름도 중간에서 강렬한 색상으로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지요. 마침 창가에 무지개가 들어오는 시간입니다. 무지개와 잘 어우러지는 저고리의 꽃들입니다. 연분홍색 안감을 제외하고는 모두 하얀 색으로만 구성된 털배자와 털 조바위도 맞췄습니다. 자수로 만들어진 나비 문양과 오봉술 장식을 단 털 조바위와 털배자에는 새하얀 밍크털을 둘렀습니다. 한복 위에 입은 모습은 얼마나 예쁠까 궁금해지지 않나요? 그래서 신부님께 부탁드려 받은 웨딩사진을 함께 공개합니다. 옷을 맞추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