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봄,봄을 맞은 오리미의 창가에도 봄 분위기가 가득합니다.


심한 미세먼지로 공기가 탁하고 시야가 뿌연 요즘이었지만 저희 옷을 보는 순간만큼은 시야가 환해졌으면 하는, 밝고 환한 색들을 사용해서 봄옷을 꾸렸습니다. 그러면서도 오리미의 고고하고 우아한 이미지들을 살려 구성한 2018년의 봄 디스플레이 한복들을 한 벌씩 소개합니다.




하늘색 언덕 위에 푸른 꽃들이 흐드러지게 피어난 양단 저고리에 연하늘색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양단과 깨끼 원단을 함께 사용하여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언저리에서 입을 수 있는 옷의 느낌을 내어 봅니다.

 



언제나처럼 높이 올라온 목깃과 잘록하고 딱 맞는 핏으로 디자인한 저고리, 원단을 아낌없이 사용해 고급스러움과 볼륨감을 자랑하는 치마를 구성했습니다. 반짝이는 광택의 상의와 시원한 질감의 치마가 만나 아름다운 이 한 벌에, 얇고 가벼운 칠보 노리개를 함께합니다. 




양단 저고리 위에 차가운 색상들로만 피어난 이 꽃들은 형형색색 사랑스러운 꽃무늬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이미지를 가졌습니다. 가질 수 없는 꽃 같은 느낌이랄까요. 그래서 더 고고하고 매력적인 꽃무늬 저고리입니다. 

자줏빛 실과 푸른 색감의 실들이 함께 섞여 한 방향으로 짜여진 연하늘색 치마는 봄 바람을 몰고 오는 듯 합니다. 






푸른 색의 한 벌에 이어, 붉은 색의 한복은 선명한 주황색으로 동정을 단 양단 저고리가 시선을 사로잡는 한 벌입니다. 



연분홍색 바탕 위에, 분홍색과 진자주색으로 전통 문양이 재미나게 그려진 양단 저고리, 주황색 동정 때문인지 경쾌하고 통통 튀는 매력을 지녔습니다.



분홍색과 주황색으로 구성된 이 저고리를 처음부터 염두에 두고 원단을 짠 것 처럼, 연분홍색과 주황색이 불규칙적으로 섞여 가면서 가로줄을 만들어 낸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분홍색 오봉술로 엮은 연한 색의 비취 노리개도 함께합니다. 비취의 색마저 연한 녹색 그라데이션이라, 파스텔톤으로 구성된 노리개가 치마와 세트처럼 어우러지죠. 




선명한 주황색 동정을 두른 연분홍 양단 저고리와, 주황색 줄무늬가 있는 연분홍 치마의 한 벌입니다. 





2018년 봄의 세 번째 디스플레이 한복은 노랑색입니다. 푸른 색, 붉은 색에 이어 노란 색의 한 벌이 디자인되었는데, 이번에는 상의를 얇은 원단으로, 하의를 두터운 원단으로 제작하여 다른 느낌을 주는 한 벌이랍니다.  





하늘색 항라 원단을 동정으로 두르고, 구름들이 겹치고 겹친 문양이 신비로운 노란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노란색의 구름 사이사이로 푸른 색이 함께 있어서인지, 하늘색의 동정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집니다.


가볍고 사뿐한 노랑 깨끼 저고리 아래에는 비침 없이 무게감 있는 전통적인 원단으로 폭 넓은 치마를 함께합니다. 치마에서 올라오는 밝은 광택이 저고리까지 환하게 비추어 주는 듯 합니다. 




선명한 노랑색을 바탕으로 두고 눈에 확 띄는, 짙은 녹색의 비취 노리개를 함께했습니다. 




3월의 시작부터 창가에 나와 있던 세 벌의 봄 한복들.

점점 짧아지는 봄 날씨 덕분에 그 어느 때보다 짧은 기간 창가에 서 있게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작업실에서는 벌써 여름 한복들을 궁리 중이거든요. 



오리미의 창가에서 봄을 알리는 새 한복들, 2018년 오리미의 봄 디스플레이 한복들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4.03 19: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orimi 2018.04.07 14: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답변이 많이 늦었습니다. 상담 예약은 전화 연락을 부탁드릴께요!
      02-420-3342 오리미한복
      월-토 am10-pm5시 전화로 예약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창 밖의 은행나무들이 노란색으로 옷을 갈아입기 시작할 무렵, 오리미의 창가 마네킹들도 새 옷을 갈아입었습니다. 오리미의 레이스 클러치백들에는 비취 노리개를 둘러 연출해 봅니다. 






나뭇가지 사이로 밝고 선명한 주황색 치마가 눈에 들어옵니다. 올 겨울 오리미의 치마들은 아주 알록달록하답니다. 






선명하고 밝은 주황색 양단 치마 위에는 연분홍색 구름문 저고리를 지어 입었습니다. 





연분홍색 저고리에는 연하늘색 동정을 달아 평범하지 않은 이미지를 연출합니다. 이미 저 강렬한 주황빛 치마만으로도 평범함은 찾아볼 수 없겠지만요.  여러 색의 실로 짜여진 양단인만큼 햇빛을 받으면 더욱 아름다운 색을 보여 주는 치마입니다. 





잘 익은 홍시처럼 깊고 선명한 색과 볼륨감을 보여주는 주황색 양단 치마와, 연분홍 구름문 저고리의 한 벌입니다. 






양단을 아낌없이 사용해 만든 넓은 주름의 풍성한 치마 덕분인지, 잘록한 허리가 눈길을 끄는 파란 치마. 





직선적인 전통문양이 짜여진 카키색 양단 저고리와, 곡선만으로 이루어진 전통문양의 새파란 양단 치마가 만났습니다. 





저고리와 치마 모두 보일 듯 말 듯 가늘고 섬세한 문양이 짜여져 있어 깔끔하고 단정한 듯 하면서도 색감과 원단이 주는 강렬한 대비와 고급스러움을 가졌습니다. 원단 외에는 옷에 아무런 장식 요소가 없기 때문에 큼직한 백비취로 만든 노리개를 달면 더욱 멋스러워지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자연광 아래에서 가장 아름다운 원단의 색감을 보여줍니다. 양단이 주는 은은한 고급스러움을 만끽할 수 있는 한 벌의 한복입니다.







이번 한복들이 매우 알록달록하다고 말씀드렸었죠? 이번 한복 역시도 앞의 두 치마에 지지 않는 색감을 가졌습니다. 공통적으로 상의는 연한 색으로 차분하게, 치마는 아주 원색적이고 선명하게 구성했는데요, 이번엔 초록색입니다. 





은색에 가까운 연회색 저고리의 어깨에 푸른 모란 두 송이를 수놓았습니다. 바탕에 작고 섬세한 문양이 깔린 이 연회색 저고리에는 노란색으로 동정을 달아 독특한 멋을 더했습니다.  

곡선 문양이 가득한 초록색 양단으로 지은 치마는 마치 어릴 적 그리던 '공주님 치마' 처럼 풍성한 볼륨감을 자랑합니다. 





연한 색 저고리와 선명한 색 치마라는 구성은 통일했지만, 세 벌 모두 전혀 다른 이미지를 가진 양단 한복 세 벌이 오리미의 창가에서 제 멋들을 뽐내는 중입니다. 어두운 색들로 가득해진 거리에서 밝고 선명한 색감을 마음껏 뽐내는, 오리미의 겨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 속 은행나무가 아직 푸릇한 걸 보니, 막 노랗게 물들기 직전에 찍어 두었던 사진입니다. 늦게 찾아온 추위 덕분인지, 빨리 찾아온 추석 덕분인지 꽤 길고 따스하게 느껴졌던 가을을 보내던 날들의 기록입니다. 




유독 바빴던 올 가을, 창가에 선 마네킹들이 새옷을 빨리 갈아입지 못해서 발을 동동 구르기도 했지만 따스한 날씨와, 매주 새롭게 만들어낸 꽃꽃이 덕분에 심심하지 않게 창가의 분위기를 바꿀 수 있었습니다.


이쯤 되면 대문 앞에 키우던 자리공이 씨가 말랐을 듯도 한데, 왕성한 기운을 가진 자리공은 끝없이 오리미의 꽃꽃이의 재료가 되어 줍니다. 오리미표 '자리공과 아이들' 시리즈를 만들어도 될 거에요. 





모두모두 대문 안에서 키워낸 식물들과, 어디선가 날아온 씨앗으로 제멋대로 자란 들꽃들을 함께 섞어 꽃바구니를 꾸렸던 어느 날이에요.




그 사이 몇 주가 흘렀고, 얼마 전 오리미는 드디어 겨울옷 디스플레이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작업실에서 디스플레이 옷들이 디자인되고, 꿰메지는 사이에 매장 안에 있는 마네킹에게 예전 옷을 한번 더 입혀보기로 합니다. 



작년 겨울 한복인데, 다시 꺼내어 입혀보니 오랜만에 봐도 참 예뻐서 계속 보고 싶다는 의견이 만장일치로 결정되었습니다. 작년엔 은색 양단의 한 벌로 구성했었던 옷인데, 거친 질감의 초록 치마와 함께하니 또 다른 느낌입니다. 


작년에 구성했던 은색의 한 벌을 보고 싶으신 분은 이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 오리미한복, 2016년 겨울 디스플레이 한복






그야말로 귀부인 같은 자태 아닌가요?

창가에 서 있을 때와, 이렇게 매장 안에서 가까이 보는 느낌이 상당히 다르기 때문에 매장에서 이 옷을 마주한 손님들의 반응도 즐겁습니다. 





동정을 밍크털로 두른 이 디자인이 생소하거나 거의 처음 보는 분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개량'이나 '퓨젼'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 전통적으로 이렇게 동정 대신 털을 두른 형태의 한복은 존재해 왔답니다. 털 배자처럼요. 옛날엔 방한의 수단이 그리 많지 않았기 때문에 선택할 수 있는 몇 가지 방법 중의 하나였으니까요. 




그리고 이번 겨울 디스플레이 한복 컨셉이 정해지자마자 등장한 백일홍과 아이들. 



동글동글 토실토실하다는 말이 그야말로 딱인, 사랑받고 자란 태가 나는 이 백일홍들은 집 마당에서 정성스레 키워낸 꽃들입니다. 백일홍과 홑백일홍, 겹백일홍을 종류별로, 색깔별로 고루고루 심어 키운 결과물입니다. 여름이 갈 무렵에 혹시나 해서 씨를 뿌렸는데, 따뜻한 날씨 때문인지 짧은 시간 동안에 무럭무럭 자나 예쁜 얼굴들을 보여주었습니다. 





마지막으로 꽃들을 다듬는 섬세한 손길이 함께합니다. 꽃들을 키워낸 이 손이 항상 오리미의 화병에 마술같은 재주를 선보이지요. 

키가 훌쩍 큰 보라색 천일홍들과 노랗고 자그마한 미니국화들도 함께합니다. 





완성된 화병의 모습입니다. 더할 나위 없이 활짝 피어난 백일홍들이 주인공이 되어 보는 이의 미소를 이끌어냅니다. '이거 조화 아니에요?'라는 질문을 받기도 했던 백일홍들. 




조화라는 오해를 받을 만큼 멀리서 봐도 쨍한 색감을 가진 백일홍들. 이번 겨울엔 이 백일홍들처럼 선명하고 밝은 색감들로 마네킹에 옷을 입히기로 결정했답니다. 

 




그리하여 지금 오리미 매장의 창가에는 이렇게 밝은 색감의 치마들이 입혀져 있답니다. 




비가 와서 매장 앞 은행나무의 노란 잎들이 우수수 떨어져 버린 어느 날, 그림같은 풍경을 연출하기도 했어요. 해가 진 후라 어두워서 옷이 잘 보이지 않지만, 한동안 창 밖 풍경을 노랗게 물들여 준 은행잎들이 다 떨어져 아쉬운 날이었습니다. 


자, 그럼 2017년 겨울의 오리미 디스플레이 한복들의 자세한 소개는 다음 게시물로 이어갈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