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디스플레이한복

(3)
오리미의 봄맞이, 2018년 봄 디스플레이 한복들 봄,봄,봄을 맞은 오리미의 창가에도 봄 분위기가 가득합니다. 심한 미세먼지로 공기가 탁하고 시야가 뿌연 요즘이었지만 저희 옷을 보는 순간만큼은 시야가 환해졌으면 하는, 밝고 환한 색들을 사용해서 봄옷을 꾸렸습니다. 그러면서도 오리미의 고고하고 우아한 이미지들을 살려 구성한 2018년의 봄 디스플레이 한복들을 한 벌씩 소개합니다. 하늘색 언덕 위에 푸른 꽃들이 흐드러지게 피어난 양단 저고리에 연하늘색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양단과 깨끼 원단을 함께 사용하여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언저리에서 입을 수 있는 옷의 느낌을 내어 봅니다. 언제나처럼 높이 올라온 목깃과 잘록하고 딱 맞는 핏으로 디자인한 저고리, 원단을 아낌없이 사용해 고급스러움과 볼륨감을 자랑하는 치마를 구성했습니다. 반짝이는 광택의 상의와 시원한..
오리미한복 2017년 겨울 디스플레이 한복 창 밖의 은행나무들이 노란색으로 옷을 갈아입기 시작할 무렵, 오리미의 창가 마네킹들도 새 옷을 갈아입었습니다. 오리미의 레이스 클러치백들에는 비취 노리개를 둘러 연출해 봅니다. 나뭇가지 사이로 밝고 선명한 주황색 치마가 눈에 들어옵니다. 올 겨울 오리미의 치마들은 아주 알록달록하답니다. 선명하고 밝은 주황색 양단 치마 위에는 연분홍색 구름문 저고리를 지어 입었습니다. 연분홍색 저고리에는 연하늘색 동정을 달아 평범하지 않은 이미지를 연출합니다. 이미 저 강렬한 주황빛 치마만으로도 평범함은 찾아볼 수 없겠지만요. 여러 색의 실로 짜여진 양단인만큼 햇빛을 받으면 더욱 아름다운 색을 보여 주는 치마입니다. 잘 익은 홍시처럼 깊고 선명한 색과 볼륨감을 보여주는 주황색 양단 치마와, 연분홍 구름문 저고리의 한 벌입..
오리미의 겨울맞이, 2017년 겨울한복 디스플레이 준비 사진 속 은행나무가 아직 푸릇한 걸 보니, 막 노랗게 물들기 직전에 찍어 두었던 사진입니다. 늦게 찾아온 추위 덕분인지, 빨리 찾아온 추석 덕분인지 꽤 길고 따스하게 느껴졌던 가을을 보내던 날들의 기록입니다. 유독 바빴던 올 가을, 창가에 선 마네킹들이 새옷을 빨리 갈아입지 못해서 발을 동동 구르기도 했지만 따스한 날씨와, 매주 새롭게 만들어낸 꽃꽃이 덕분에 심심하지 않게 창가의 분위기를 바꿀 수 있었습니다. 이쯤 되면 대문 앞에 키우던 자리공이 씨가 말랐을 듯도 한데, 왕성한 기운을 가진 자리공은 끝없이 오리미의 꽃꽃이의 재료가 되어 줍니다. 오리미표 '자리공과 아이들' 시리즈를 만들어도 될 거에요. 모두모두 대문 안에서 키워낸 식물들과, 어디선가 날아온 씨앗으로 제멋대로 자란 들꽃들을 함께 섞어 꽃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