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잎 하나하나를 자르고, 다듬어 꿰메어 만들어진 모란꽃이 포인트인 연분홍색 저고리, 같은 원단으로 만든 조바위와 진분홍색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큼지막한 모란꽃이 피어난 저고리에는 맑고 선명한 청록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같은 연분홍색 원단으로 만든 조바위에는 조금 더 작은 모란꽃 장식을 넣었어요. 저고리의 청록색 고름과 같은 원단으로 조바위의 가장자리를 깔끔하게 마무리하면서 색상 포인트를 맞추었고요.




연분홍색 저고리와 함께한 진분홍색 치마에도 활짝 핀 모란들이 가득합니다. 밝은 청록색 고름과 대비되어 함께 더욱 화사해지는 색상 대비를 보여줍니다.



치마 아래에는 예쁜 자수가 가득 놓인 빠알간 신을 신고 첫 생일을 맞이하겠죠. 



모란꽃이 피어난 연분홍색 저고리와 조바위, 진분홍 모란문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만든 앙증맞은 조바위가 함께한, 살구색 저고리와 하늘색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저고리의 옆구리 부분과 소매가 울퉁불퉁한 것은, 옷을 임시로 살짝 줄여 놓았기 때문입니다. 


보통은 돌잔치를 기념하면서 한복을 맞추시지만, 아이가 본격적으로 한복을 즐기면서 입고, 또 놀이방이나 유치원에 입고 가는 것은 적어도 1-2년 정도 후부터 시작됩니다. 그래서 돌한복은 돌잔치를 할 때의 아이의 크기보다 옷을 훨씬 크게 만듭니다. 돌잔치 때에는 이렇게 옷을 안쪽으로 넣어 두세땀 떠서 작은 크기로 고정시켜 드리고, 이후에는 저고리 옆단과 팔 길이를 조금씩 늘려 가면서 입힐 수 있도록 합니다. 





앙증맞은 조바위는 저고리와 같은 소재와 색상으로 만들었습니다. 마감 처리는 치마와 같은 색상으로 해서 통일감을 주었고요. 





잔잔히 흐르는 물결같은 이미지의 하늘색 치마입니다. 





살구빛이 사랑스러운 저고리에는 진한 홍매색에 금색으로 모란이 그려진 금직 원단을 길과 고름, 소매에 배색하여 고급스러움을 더했습니다. 조바위까지 착용하면 얼마나 귀여운 아이의 모습일지, 입가에 미소가 지어지는 사랑스러운 모습을 상상해 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1.07 19: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orimi 2018.01.30 12: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오리미한복입니다.
      죄송하게도 저희가 온라인상에서는 가격에 관한 문의나 상담을 받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번거로우시겠지만 전화 문의나 매장 방문을 통해 상담을 부탁드립니다. 월-토 오전 10시-오후5시 사이로 오리미한복(02-420-3342) 으로 연락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