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한 주황색 고름을 단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회파랑색 치마를 함께한 한복 한 벌입니다. 



저고리와 전혀 다른 재질과 문양을 가진 주황색 고름이 톡톡하게 포인트가 되어 주고 있는 저고리. 





회파랑색 치마 안에는 밝은 분홍빛을 넣었습니다. 차분한 색감을 보여주는 치마이지만, 움직일 때마다 화사한 색이 슬며시 새어나오도록요. 



고운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분위기 있는 회파랑색 치마의 한복 한 벌, 다가오는 가족의 혼사를 위해 맞추신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꽃잎 하나하나를 자르고, 다듬어 꿰메어 만들어진 모란꽃이 포인트인 연분홍색 저고리, 같은 원단으로 만든 조바위와 진분홍색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큼지막한 모란꽃이 피어난 저고리에는 맑고 선명한 청록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같은 연분홍색 원단으로 만든 조바위에는 조금 더 작은 모란꽃 장식을 넣었어요. 저고리의 청록색 고름과 같은 원단으로 조바위의 가장자리를 깔끔하게 마무리하면서 색상 포인트를 맞추었고요.




연분홍색 저고리와 함께한 진분홍색 치마에도 활짝 핀 모란들이 가득합니다. 밝은 청록색 고름과 대비되어 함께 더욱 화사해지는 색상 대비를 보여줍니다.



치마 아래에는 예쁜 자수가 가득 놓인 빠알간 신을 신고 첫 생일을 맞이하겠죠. 



모란꽃이 피어난 연분홍색 저고리와 조바위, 진분홍 모란문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에 분홍 고름을 달고, 거친 가로결이 매력적인 진자주색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미색에 가까운 연한 분홍색 저고리에는 훨씬 더 선명한 분홍색 고름을 달아서 그런지 분홍빛이 더 도는 것만 같습니다. 게다가 자줏빛 치마 색과도 어우러져서 그렇겠죠? 붉은 계열의 색상들을 조화롭게 배색하는 데에 공을 들인 한 벌입니다. 



불규칙하고 거친 가로결을 그리며 짜여진 치마 원단의 안쪽에는 아주 밝은 자주색을 넣었습니다. 



한복의 전체적인 색상 톤을 유지하면서, 무게감을 잡아 주는 진한 자주색의 치마입니다. 



붉은 계열들의 색상들을 조화롭게 배색해 부드럽고 고운 이미지를 가진 이 한복은 친정어머님의 혼주 한복으로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한 분홍빛의 저고리와 연한 풀색 치마를 함께한 한복 한 벌입니다.


한복을 자주 입으시는 손님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이번 한복에는 색다른 포인트를 주어 평소와 다른 느낌을 주고자 고름 디자인에 변형을 주었습니다. 오리미의 일반적인 고름보다 더 얇고 짧으면서 양쪽의 색상을 달리한 두 가지 색 고름을 만들어 달았습니다. 




환하고 단아한 이 한 벌에 짙은 색의 고름이 크게 눈에 띄는 포인트는 아니지만, 손님께선 평소에 맞추던 저고리와 다른 섬세한 디테일이 들어간 부분에 기분 전환히 되는 것 같다고 하셨답니다. 입는 사람이 옷에서 느끼게 되는 디테일들은 타인이 보는 기준과 또 다르니까요.



우아하고 차분한 색감의 한복 한 벌에 더해진 작은 고름 덕분에 옷에 귀여움이 더해졌습니다. 



두 가지 배색 고름을 단 연분홍색 저고리, 그리고 흐르는 듯한 가로줄을 가진 연한 풀색 치마의 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에 노랑 빛이 언뜻언뜻 비쳐나는 연보라색 치마,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어떤 장식도 없이 저고리 원단과 치마 원단, 이 두 가지로만 한 벌을 구성하였습니다.

정갈하고 우아한 이미지가 가득한 옷이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소박하다거나 단아하진 않습니다. 원단 자체에서 풍겨 나오는 고급스러움과 부피감, 질감 덕분에 은근한 화사함을 가지고 있는 옷이랍니다. 





노랑과 보라가 섞여 거칠게 짜여진 치마 원단이 매력적임은 두말할 것 없고요. 





깃과 고름까지 하나의 원단으로 통일하여 만든 저고리는 따스한 계열의 색이지만 옅은 색상과 줄무늬 덕분에 오늘처럼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날에 바라보아도, 시원하고 깔끔해 보입니다. 







오롯이 한 벌만으로도 아름답게 빛나지만 장신구를 함께해도 한결 더 화사해지는, 친정어머님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