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한 연두색 양단 저고리와 생강빛 치마를 함께 구성한 신부한복입니다. 부드러운 색상의 치마 위에 상큼하고 화사한 저고리가 올라간 색 조합이 매력적인 한 벌이랍니다. 



연한 연두색 바탕에 옥색과 연두색 계열의 색상들이 함께 꽃을 그려내고 있어요. 자세히 보면 볼 수록 예쁘다 감탄이 나오는 매력 가득한 색상들로 짜여진 원단의 저고리에는 짙은 빨강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허리께엔 밝은 파랑색 안고름을 달아줍니다. 




구름이 둥둥 떠다니는 생강빛 치마. 




장신구 없이도 충분히 제 아름다움을 가진 한 벌이지만, 슬며시 노리개 하나를 가져와 함께해 보았습니다. 파란 안고름을 떼고 노노리개를 달아 주니 성숙한 멋이 더 살아나는 한복이 되었습니다.


연한 연두색 양단 저고리와 생강빛 치마가 함께한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장 전통적이면서 신부다운 치마, 빨강 치마가 가장 아름다운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원색적인 빨강색을 가장 아름답게 살리면서 부드러운 광택으로 고급스러움을 살려 주는 원단으로 지은 신부의 빨강 치마입니다. 





이 빨강 치마에는 연두색 저고리를 함께하여 녹의홍상이 되었습니다. 연두색 중에서도 아주 밝은 연두색을 사용해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이 밝은 연두빛 저고리에는 그 어떤 장식도 넣지 않고, 고름까지도 같은 원단으로 만들어 달았기 때문에 연두색과 빨강 두 가지 색으로만 구성된 깔끔한 디자인의 녹의홍상입니다. 





높게 올라온 목깃이 고급스럽게 목을 감싸 올라가고, 연두와 빨강 단 두가지 색으로만 구성된 이 한 벌은 전통적인 색 구성을 사용했지만 현대적인 실루엣을 가져가는 한복이 되었습니다. 





표주박을 주제로 한 전통문양이 짜여진 빨간 치마. 이 빨강만큼 강렬하게 시선을 사로잡는 색은 흔치 않습니다. 






새빨간 치마에 밝은 연두빛 저고리의 현대적인 녹의홍상으로 지은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실제로 보아도 그렇지만, 사진으로 보니 더욱 착시사진 같은 느낌이 듭니다. 마치 치마 속에 숨은 저고리 찾기를 하는 듯 한 이미지네요. 

오늘 소개하는 이 한 벌의 한복은 상하의를 같은 원단으로 만들어 더욱 멋스럽고 힘있는 옷이랍니다. 

아주 예전부터 아껴두고 있던 여름 원단인데, 마음이 맞는 손님 덕분에 오랜만에 꺼내어 옷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여름 원단이지만 사진에서도 보실 수 있듯이 3가지 색 실로 원단 전체에 문양이 빼곡하게 짜여졌고, 원단 자체도 빳빳한 성질이 있어 얇으면서도 힘이 있는 소재입니다. 

초록이 섞인 진한 연두색으로, 지금과 같은 날씨 속에서도 시원한 분위기로 입으실 수 있습니다. 







커다란 꽃무늬가 빼곡하게 들어찬 이 저고리의 활용도는 어떨까, 싶어 다른 치마들을 꺼내서 함께해 봅니다. 

초록 광택을 가진 상아색 치마와 함께하면 한결 부드럽고 우아한 한 벌이 이루어집니다. 


꽃 문양이 큼직큼직하고 바탕색과 튀지 않게 짜여졌기 때문에 브로치와도 잘 어우러집니다. 단색의 저고리에 브로치를 했을 때 보다는 강조되는 느낌이 덜 하지만,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느낌 또한 멋스럽지 않을까요? 





하의의 색을 아주 강렬하게 낮추어 보았습니다. 검정에 가까운 진고동색을 함께해 보았는데, 굉장히 차분하고 현대적인 느낌이 나는 한 벌이 되는군요.

저고리에만 다른 색상의 치마만을 매치해 보았지만, 꽃무늬 치마 역시도 다른 단색의 저고리들과 조화롭게 어우러지기에 좋은 옷이랍니다.






봄과 여름 사이에서, 연두빛에서 초록으로 물들어 가는 그 사이의 들판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드는 연두빛의 한 벌입니다. 

진한 은빛과 연두색으로 그려진 꽃들은 자세히 들여다 보면 아직 봉우리에서 피어나는 중인 것도, 만개한 것도 있는 다채로운 모습을 가지고 있고요. 

마치 자연 속의 어느 한 순간을 원단에 담아 둔 것만 같은, 한 벌의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치 디지털 그래픽같은 기법으로 문양이 짜여진 멋스러운 연두색 원단으로 만들어진 저고리와 주홍빛이 비쳐 나오는 회색 치마의 한 벌,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형광빛이 도는 듯 아주 밝은 저고리 색상 덕분에 에너지와 밝음이 가득 느껴지는데에 반해 치마는 짙은 색으로 균형을 잡아주었습니다. 하지만 일반적인 진회색이 아니라, 속에 열정 가득한 주황빛을 품고 있는 매력적인 치마와 함께했습니다. 





주황빛이 강하게 비쳐 나오는 치마와 연두색 저고리 사이에는 붉은 안고름이 포인트로 들어가지요. 






마냥 회색이 아닌, 카키빛이 슬며시 도는 짙은 회색 원단을 겉감으로 두었고요. 





이렇게나 강렬한 주황빛을 안감으로 넣어 치마를 완성했습니다. 겉감보다 안감의 색상, 밀도가 강렬하기 때문에 겉으로 색이 배어 나오지 않을 수 없겠죠? 그래서 아주 매력적인 색상의 치마가 완성되었습니다. 

진중한 듯 하지만 고혹적인 화사함을 품고 있는 치마랄까요. 






옛 사람들이 꿈꾸던 극락 꽃밭이 그려진 것 같은 밝은 연두빛 저고리와 주홍을 품은 회색 치마의 조합, 그냥 보아도 매력적이지만 옷의 주인이 입었을 때 더 매력이 가득 차던 옷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살랑살랑 불어오는 가뿐한 봄바람 같은 파스텔톤 색상의 한복 한 벌,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여성스럽고 연한 색상 뿐 아니라 원단에 들어가 있는 문양까지 봄을 맞는 이 계절과 아름답게 어우러집니다.





깃과 고름에 들어간 꽃무늬도 이 환한 햇살을 반기는 듯 예쁜 색으로 빛납니다. 

연분홍 치마의 바탕에 가득 깔린 자그마한 이파리들은 봄바람에 피어나는 아지랑이 같고요. 





얇은 선으로 가득 그려진 얇고 날렵한 잎사귀 모양의 곡선들이 겹치고 겹쳐 여러 번 그림을 그린 듯 한 느낌을 주는 원단입니다.

표면에 부드럽게 빛나는 광택 덕분에 고급스러움이 더해졌고요. 





여성스럽고 산뜻한 이미지를 담은 고운 신부한복 한 벌이 곱게 완성되어 주인을 기다리던 어느 오후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겨울이 지나가는 길목에서 고객님과 만나 초봄의 혼사를 위한 옷을 지었습니다.

아직 찬바람이 가시지 않을 날씨, 그리고 무엇보다 두 분의 취향을 모두 고려하여 

양단이지만 무겁지 않고 산뜻한 색과 문양으로 저고리를 골랐습니다. 

두터운 질감이 멋스러운 진초록 치마는 그 저고리를 한껏 돋보이도록 받쳐 주는 역할을 톡톡히 하게끔 하고요. 





겹겹이 문양이 쌓여진 덕에 바탕의 카키빛은 정말 작은 부분 부분을 살펴 봐야 보일 듯 말 듯 합니다.

마치 유화나 크레용으로 겹겹이 겹쳐 그림을 그린 듯 문양을 겹치고 겹쳐 짠, 아주 멋스러운 원단입니다.


연한 녹두빛이 가장 위에 올라와 있어 전체적인 이미지가 밝고 따스한 느낌을 주는 색감을 냅니다.  





저고리의 문양은 마치 얇은 선으로 된 그림을 겹겹이 겹쳐 그려 낸 느낌이라면, 

이 진초록 치마는 아주 진한 색 바탕을 유화로 가득 채워서 무겁게 바탕을 깔고, 검은 물감을 뿌려 댄 것 같은 이미지를 줍니다. 


진초록과 밝은 초록으로 바탕을 짜면서 사이사이 검은 실이 불규칙적으로 튀어나오도록 짜여진 재미난 원단입니다. 

검정 실은 때로는 길고 두껍게, 작고 얇게 짜여들어가면서 이 원단의 고급스러움과 멋을 더해주는 감초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짙은 자줏빛으로 고름을 달았습니다. 

다가오는 봄의 이미지와 색상을 양단이 가진 이미지로 고급스럽고 무게감 있게 풀어낸,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