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한 분홍빛의 저고리와 연한 풀색 치마를 함께한 한복 한 벌입니다.


한복을 자주 입으시는 손님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이번 한복에는 색다른 포인트를 주어 평소와 다른 느낌을 주고자 고름 디자인에 변형을 주었습니다. 오리미의 일반적인 고름보다 더 얇고 짧으면서 양쪽의 색상을 달리한 두 가지 색 고름을 만들어 달았습니다. 




환하고 단아한 이 한 벌에 짙은 색의 고름이 크게 눈에 띄는 포인트는 아니지만, 손님께선 평소에 맞추던 저고리와 다른 섬세한 디테일이 들어간 부분에 기분 전환히 되는 것 같다고 하셨답니다. 입는 사람이 옷에서 느끼게 되는 디테일들은 타인이 보는 기준과 또 다르니까요.



우아하고 차분한 색감의 한복 한 벌에 더해진 작은 고름 덕분에 옷에 귀여움이 더해졌습니다. 



두 가지 배색 고름을 단 연분홍색 저고리, 그리고 흐르는 듯한 가로줄을 가진 연한 풀색 치마의 한복 한 벌입니다.





새하얀 저고리에 짙은 남색의 금직 양단으로 깃과 고름, 소매를 배색해 장식을 더했습니다. 봄이 오는 길목에서 지은 옷 답게 선명한 연두색 치마를 함께한 이 한 벌은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어진 한 벌입니다. 




깔끔한 흰색 저고리이지만 금직 양단으로 장식을 넣은 덕에 무게감과 고급스러움이 더해졌습니다. 




연두색 치마는 가볍지 않은 원단에, 색상 또한 무게감 있는 연두색을 내고 있습니다. 치마를 입고 걸을 때마다 보여주는 힘있는 광택과 선명한 연두빛에서 밝고 힘있는 에너지가 느껴질 거에요. 


이렇게 선명한 연두색은 쉽지 않은 색상이지만, 배색만 신경써서 입으면 다른 사람과 겹치지 않는 독보적인 매력을 뽐낼 수 있을 거에요. 지금처럼 밝은 색상의 저고리와 함께하면 화사하고 밝은 이미지로, 무게감 있는 색상의 저고리와 함께하면 중후하고 고급스러운 매력을 보여줄 수 있겠죠. 



하얀 바탕에 짙은 남색 금직 양단으로 깃과 고름, 소매와 곁마기를 장식한 저고리, 선명한 연두색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환하고 선명한 진분홍색 저고리와 연두빛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을 소개합니다. 옷만 보아도 계절의 변화와 밝은 기운이 느껴지는 한 벌입니다. 



에둘러 진분홍색 저고리라 이야기했지만, 좀더 자세히 저고리 원단을 들여다 볼까요. 진한 홍매색 배경에 핫핑크색과 주황색으로 꽃잎이 떨어지는 듯 한 배경 무늬가 있고, 가로줄로 짜여진 흰색으로 작은 꽃들이 그려진 원단입니다. 여러 가지 색상의 실들이 겹겹이 다른 방식으로 짜여져 아름다운 무늬를 만들어냈습니다. 



저고리 원단과는 또 다른 방식으로 여러 가지 실이 섞여 매력을 드러내는 연두빛 치마입니다.



밝은 봄 햇살을 담아내면 더 밝은 연두빛을 보여주는 치마입니다. 




옥색에서부터 노랑에 가까운 밝은 연두빛까지를 보여 주는 매력적인 연두빛 치마와, 남색 고름을 단 꽃무늬 진분홍 저고리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부드러운 이미지를 가진 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거칠지만 연한 색상들로 짜여진 가로결이 멋진 저고리와, 큼지막한 표주박 문양의 연두빛 치마가 함께한 한 벌입니다. 




분홍빛과 노란 빛이 함께 느껴지는 밝은 바탕색에 함께 짜여진 가로결 때문에 저고리에는 마치 은은한 바람이 스치고 간 듯 합니다. 마냥 여리여리한 색상이지만, 이 문양 때문에 원단에 힘이 더해졌습니다. 



연한 색의 저고리와 연한 풀색의 치마 사이, 진한 남색의 고름을 달았습니다. 




예로부터 표주박 문양은 자손의 번영을 상징했어요. 치마에 그려진 것과 같이, 계속 주렁주렁 뻗어 나가는 표주박 덩쿨처럼 자손들이 뻗어 나가길 바랬던 마음이 담긴 문양입니다.




은은한 색상 조합으로 부드러운 이미지를 가진 한 벌은, 이 한복은 조카의 결혼식 참석을 위해 맞춰진 옷이랍니다. 조카의 행복을 기원하며 만들어진 이 옷이 손님께도 더 많은 행복과 기쁨을 가져다 주기를 바라며 만든 오리미의 한복 한 벌입니다.  





하얀 저고리에 분홍 고름을 달고, 연두색 잎새단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잎새들이 팔랑팔랑 춤을 추는 이 원단의 매력은, 바탕 색상에 따라 특정 계절이 떠오르는 자연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 진한 연두색 치마를 보고 있자니 벌써부터 내년에 다가올 봄이 기다려지는 듯 합니다.


추상적인 무늬가 들어가 있는 분홍색 고름은 연두빛 바탕 사이에서도 돋보이는 색채감을 지녔습니다. 



이 신부한복의 주인공인 예비신부님께서 보내 주신 사진입니다. 스튜디오의 조명과 촬영에 따라 옷이 또 달라 보이는 효과가 나지요. 옷만 찍었던 것 보다 실제로 입은 모습이 훨씬 더 기품있어 보입니다. 그 누구보다 주인공의 체형과 취향에 맞게 만들어진 옷이니, 입었을 때 빛을 발하는 것이 당연한 결과겠지요. 


신부님과 마찬가지로 하얀 저고리를 입고, 아주 진한 풀색의 잎새단 쾌자를 입은 신랑님과 함께한 모습입니다. 두 분의 결혼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시원한 푸른빛이 가득한 진초록 저고리, 그리고 싱그럽게 펼쳐진 연두빛 꽃무늬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앙증맞게도 새빨간 안고름을 만들어 달아 준 이 한복은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맞추신 옷이랍니다. 


오리미의 봄 시즌 디스플레이 한복을 기억하시나요? (2017년 봄을 맞는 오리미의 얼굴, 오리미 디스플레이 한복들) 창가에 서 있던 이 연두빛 꽃무늬 치마를 마음에 쏙 들어하신 손님께서 같은 원단으로 치마를 선택하셨답니다. 





화사한 치마를 먼저 선택하고, 손님의 이미지에 가장 잘 맞으면서도 격식있는 자리에 어울리는 저고리로 이 진초록색을 선택했습니다. 치마의 화사함에서 더 이상 과해지지 않도록 저고리에는 다른 어떤 색상이나 원단도 넣지 않고 깔끔하게 진행했습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푸른 빛 가득한 한 벌에 포인트를 넣으려면 이 정도의 빨강은 되어야지요. 작지만 큰 포인트로 새빨간 안고름을 넣었습니다. 





싱그러우면서도 화사한 이미지를 가득 안겨주는 국화 꽃무늬 치마. 





빨간 안고름 대신 차분한 갈색의 술이 멋스러운 노리개를 함께 해 주면 한층 더 성숙하고 멋진 이미지의 한 벌이 되기도 합니다. 깔끔하고 단정한 진초록 저고리, 화사한 연두바탕 꽃무늬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혼주한복입니다. 









연한 색상들로 구성된, 역시 우아하고 기품있는 분위기를 내는 이 한 벌 역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은 한복입니다. 바로 이전에 올라왔던 '연분홍 항라 저고리와 황토색 항라 치마,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과 함께 맞추신 혼주한복이랍니다. 


비슷한 듯 다른 혼주한복 두 벌을 함께 지었는데요, 얼핏 보면 비슷한 톤으로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섬세한 차이점이 보이는 두 벌이랍니다. 






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는데, 친정어머님 저고리의 분홍색과는 또 다른 분홍색이랍니다. 진한 고동색의 항라 무늬가 들어갔고, 바탕의 분홍색이 좀더 차가운 톤과 선명한 색을 내거든요. 저고리의 고름 또한 마찬가지랍니다. 더 붉은빛이 많이 들어간 진한 자주색 고름을 만들어 달았답니다. 


전체적으로 따스한 느낌이 많이 나는 친정어머님 옷의 연한 톤과 비교하자면, 시어머님의 옷에서는 좀더 도시적이고 푸른 톤으로 색을 구성했답니다. 






연하고 시원한 녹차향이 날 것만 같은 치마입니다. 연한 풀색 바탕에 갈색의 줄무늬가 들어가니 굉장히 자연적인 색감과 분위기를 가집니다. 






두 분께서 가진 이미지와 결혼 날짜, 취향을 모두 고려해서 만들어진 혼주한복 두 벌의 특징은 우아함과 고급스러운 기품입니다. 색감에 욕심내지 않으면서, 자연스러운 원단의 질감과 부피감을 살려 고급스럽고 은은한 분위기를 내고자 했거든요.  





밝은 안감이 들어가 더욱 싱그러운 색감을 연출할 수 있도록 만든 연한 풀색의 항라 치마. 






이렇게 상하의를 모두 연한 색 항라 원단으로 구성하여 만든 한 벌.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연한 풀색의 항라 치마,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맑고 진한 분홍색의 항라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아주 밝은 연두빛 치마를 함께한 신부한복입니다. 





연두빛이라 표현하였지만 밝은 노랑부터 옥색, 초록빛이 함께 감도는 밝은 치마색에 비하면 고동색 항라 무늬가 들어간 분홍색 저고리가 차분하고 성숙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진보랏빛 고름 때문에도 그렇고요. 





빛을 받으면 더욱 다양한 색들이 넘실대며 푸르른 색의 물결을 그려내는 치마입니다. 





아주 연한 옥색을 안감으로 넣고, 자연광에선 이렇게 밝은 빛을 보여주지만 실내에선 좀더 연두색이 강해지는 치마입니다. 





신부가 가진 이미지와 잘 어울리는 두 가지 색으로 이렇게 고운 신부한복을 지었습니다. 





그리고 역시 오리미에서 한복을 맞춘 신랑님과 함께한 가봉날의 풍경도 함께 보여드릴께요. 



실내의 조명을 받으니 좀더 연두빛이 강해진 치마를 확인할 수 있답니다. 두 분 모두 첫 가봉을 위해 입어본 상태이기 때문에 완벽한 핏이 아니라는 점만 양해해 주세요.

신부님과 함께 밝은 톤으로 하늘색 쾌자를 맞추신 신랑님의 멋진 자태도 주목해 주시고요. 






남색의 술띠를 두른 신랑님의 옆태, 뒷태도 아주 예쁘게 떨어집니다. 등 쪽의 라인을 잘 접어주면서 띠를 두르면 옷의 주름이 더 예쁘게 떨어지거든요. 하늘색의 시원한 쾌자 아래엔 하얀색 저고리를 입었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옷이 더욱 깔끔하고 시원하게 느껴집니다. 





이렇게 가까이 보면 신랑님의 하늘색 쾌자 원단도 꽤나 독특하죠. 가로세로 결이 무던히도 겹쳐 무늬를 만들어내고 있는 멋진 원단이랍니다. (가봉 중이라 군데군데 핀이 꽃혀 있습니다 ^^) 


밝고 경쾌하면서도 깔끔한 이미지로 지은 신부님과 신랑님, 나란히 함께 섰을 때 더욱 아름답게 빛날 두 분의 한복 두 벌을 지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