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녹의홍상입니다. 밝은 청록색 저고리에 모란 금박을 찍고, 빨간 치마를 함께한 신부한복입니다. 



바로 전에 올린 또 다른 녹의홍상 한복의 치마와 비슷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원단의 무늬가 다른 빨강 치마. 사진으로는 전달하기 어려운 부분이지만, 실제로 보면 원단의 두께나 질감도 미묘하게 다른 차이가 있답니다.




청록색 저고리에 찍은 금박, 세밀한 모란덩쿨 무늬가 섬세하고 화사한 분위기를 더해줍니다. 소매 끝단과 고름의 끝 부분에도 금박을 가득 찍어 장식성을 더했고요. 



금박을 찍어 한결 더 클래식해진 신부한복 한 벌, 오리미의 녹의홍상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빨강 치마에 초록 저고리, 전통적인 신부한복의 색 조합으로 디자인된 신부한복입니다. 




연두 저고리와 다홍치마를 뜻하는 '녹의홍상'은 가장 아리땁게 차려입은 여자의 옷차림을 이르던 말입니다. '이왕이면 다홍치마' 라는 말 처럼, 옛부터 가장 으뜸으로 여겼던 붉은 치마. 


옛날엔 따라야만 하는 문화였으니 누구나 그렇게 입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누구에게나 연두색 저고리와 다홍색 치마가 어울리진 않겠죠? 




그 전통의 의미를 살려서 색상의 결은 유지하면서 다른 원단과 같은 계열 안의 색을 사용해 현대적인 녹의홍상을 만들어나갑니다. 이 신부한복은 아주 진한 풀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강렬한 빨강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어두운 색 저고리에는 더욱 더 어두운 진초록색 양단을 배색하여 더 '멋진' 이미지를 만들었습니다. 



전통적으로 보던 신부한복의 이미지가 느껴지면서도, 강하고 당찬 이미지의 여성이 떠오르는 오리미의 녹의홍상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진빨강색 치마 위에 미색의 항라 저고리를 함께한 한복 한 벌입니다. 다가오는 가족의 혼사를 위해 맞추신 한복이에요. 




바람결 같은 고동빛 가로줄이 더욱 잘 느껴지는 미색의 항라저고리에는 밝은 선홍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진한 빨강색 치마까지 모두 난색 계열인 이 한 벌에 포인트가 톡톡히 되도록, 시원한 하늘색이 안고름으로 더해졌고요. 




단정한 듯 하면서도 매혹적인 진빨강색 치마. 



이 진빨강색 치마는 이렇게 세 가지 색 원단이 겹쳐 만들어진 삼겹 치마랍니다. 선홍색과 하늘색, 진붉은색이 겹쳐져 만들어낸 색상입니다. 눈치 채셨나요? 저고리에 들어간 고름 색상의 비밀을?




단정하고 깔끔하면서도 매혹적인 한 벌, 미색 항라 저고리와 진빨강색 치마의 한 벌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하얀 저고리의 깃과 고름에 국화무늬 양단을 두르고, 강렬한 빨강 치마를 함께한 신부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미색의 바탕에 파스텔톤 색상들로 국화와 자그마한 꽃들이 오밀조밀하게 그려진 양단을 깃과 고름에 배치했어요. 새하얀 저고리에 은은한 매력 포인트가 되어 화사함을 더해줍니다. 


어느 계절에도 가장 매혹적인 색, 빨강입니다. 하얀 색과 함께하면 더욱 강렬한 조화를 이루는 색상의 치마입니다. 



겨울에 보는 빨간 치마와 하얀 저고리는 새하얀 눈과 새빨간 장미 같은 이미지가 연상됩니다. 강렬한 색상의 대비이지만 그 덕분에 매혹적이면서도 순수한 이미지가 공존하는 색 조합입니다. 


양단 깃고름을 두른 하얀 저고리와 새빨간 치마의 조합,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장 전통적이면서 신부다운 치마, 빨강 치마가 가장 아름다운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원색적인 빨강색을 가장 아름답게 살리면서 부드러운 광택으로 고급스러움을 살려 주는 원단으로 지은 신부의 빨강 치마입니다. 





이 빨강 치마에는 연두색 저고리를 함께하여 녹의홍상이 되었습니다. 연두색 중에서도 아주 밝은 연두색을 사용해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이 밝은 연두빛 저고리에는 그 어떤 장식도 넣지 않고, 고름까지도 같은 원단으로 만들어 달았기 때문에 연두색과 빨강 두 가지 색으로만 구성된 깔끔한 디자인의 녹의홍상입니다. 





높게 올라온 목깃이 고급스럽게 목을 감싸 올라가고, 연두와 빨강 단 두가지 색으로만 구성된 이 한 벌은 전통적인 색 구성을 사용했지만 현대적인 실루엣을 가져가는 한복이 되었습니다. 





표주박을 주제로 한 전통문양이 짜여진 빨간 치마. 이 빨강만큼 강렬하게 시선을 사로잡는 색은 흔치 않습니다. 






새빨간 치마에 밝은 연두빛 저고리의 현대적인 녹의홍상으로 지은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은 국화들이 가득 그려진 꽃무늬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꽃무늬지만 그림체와 색감 덕분에 차분하고 여성스러운 분위기가 물씬입니다. 





여름과 가을 사이에서 지어진 한복이라 그런지 두 계절을 살짝씩 아우르는 느낌도 나지요. 하얀 꽃잎에 노란 꽃술들이 그려진 국화의 이미지를 살리고자 치마와 같은 원단의 청록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길고 얇은 청록색 고름은 저고리의 차분한 이미지와 잘 어우러지면서도 강한 색감으로 포인트가 되어 줍니다. 같은 원단으로, 같은 무늬를 가진 붉은 치마와는 보색에 가깝지만 그래서 더 아름답게 어울립니다. 






무수히 많은 실들이 가로로, 세로로 겹치고 또 겹쳐 얼핏 보면 모시 무늬 같기도 하고, 거친 삼베나 캔버스천을 떠올리게 하는 무늬를 지닌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붉은 색이지만 이렇게 차분하고 분위기 있는 느낌의 붉은 색은 흔하지 않습니다. 그래서인지 가을에 아주 어울리는 붉은색이 아닐까 싶습니다. 






밝은 회색 바탕에 옅은 하늘색과 흰색, 노랑색으로 그려진 미니국화들을 저고리에 담고, 붉은 치마와 함께하여 분위기 있는 매력을 뽐내는 이 한 벌은 손님께서 동생분의 결혼식 참석을 위해 지은 한복입니다. 


여름과 가을 사이에서, 시원하고 맑은 바람을 치맛자락에 담았을 듯 한 한복 한 벌을 정성스레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하얀 저고리가 빛을 받아 더욱 새하얗고 티없이 빛나는 이 한복은 신부한복으로 만든 한 벌입니다.

새하얀 안감을 넣고, 비단 동정을 두른 후 고름까지 저고리와 같은 새하얀 항라 원단으로 마무리했습니다. 




아주 얇은 줄이 들어간 이 항라 원단은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기법의 원단이지만, 

현대에 와서 저렇게 얇은 줄무늬 원단이 많아진 덕에 되려 굉장히 현대적인 이미지를 가지게 되었지요.


이 새하얀 저고리, 그리고 아주 쨍하고 화사한 붉은 치마 사이에 남색 안고름을 넣었습니다. 





남색 안고름을 넣은 한 벌 전체의 모습입니다. 

참 깨끗한 이미지이면서도, 화사하죠? 

이런 밝고 쨍한 빨간 색은 평소에 입기 힘든 색이라 더욱 더 눈길을 잡아 끌게 된답니다.


그러면서도 왠지 '신부'의 이미지도 오롯이 담고 있는 한 벌이고요. 




저고리의 항라와는 달리, 붉은 치마에도 항라가 들어가 있습니다. 대신 굉장히 거친 느낌으로 짜여져 만져보면 살짝살짝 튀어나온 그 질감과 두께가 톡톡하게 느껴져 고급스러운 항라에요. 중간 중간 커다란 문양이 함께 짜여져 있고요. 


이번 한 벌은 하얀색과 붉은 색 각각의 색상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안감도 각 색을 가장 환하게 보이게 하는 

같은 계열의 색으로 넣어 보았습니다. 




붉은 색 치마의 안감은 조금 더 밝은 빨강을 넣었습니다. 이렇게 사진으로만 보아도 아주 눈이 부실 거에요. 






햇살 아래 촬영한 탓에 그렇지만, 실내로 들어가면 훨씬 어둡게 보이는 빨강입니다. 

모든 옷이 그러하지만 자연광 아래와 실내에서의 색이 참 다르게 보이니깐요. 특히 한복은 광택이나 재질의 특성상 직접 보았을 때와 촬영했을 때의 색감이 굉장히 많이 달라지는 옷이랍니다. 


그렇지만 이 옷은 색감이 정말 분명한 탓에, 촬영시에도 본 색감이 쨍하고 또렷하게 드러나는 옷으로 선명하게 보여질 거에요. 





새색시 느낌이 나는 파스텔톤 삼작 노리개를 함께해 보니 좀 더 신부 느낌이 발랄하게 드러납니다. 


눈이 부시게 새하얀 항라 저고리에 맑은 빨강색의 치마, 그리고 남색 안고름으로 포인트를 준 한 벌. 

초봄의 신부를 위한, 오리미 신부한복 한 벌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주 올라왔던 검정 저고리와 초록 치마의 시어머님 혼주한복과 함께 맞추신, 친정어머님의 혼주 한복을 소개합니다. 

저고리와 치마 모두를 같은 문양의 원단으로 골라 옷을 만들었지만 분위기는 아주 다른 한 벌이랍니다. 





시어머님의 검정 저고리와 분명 똑같은 문양인데도, 분위기가 굉장히 여성스러워졌습니다.


검정 저고리에선 더 밝은 금색으로 용 문양이 돋보였다면, 이번엔 모란꽃이 돋보이도록 용을 표현한 실의 채도가 아주 조금 더 낮아, 

용이 살짝 뒤로 물러나고 모란꽃 넝쿨이 더 밝게 드러나게 되었답니다. 그래서 멀리 보면 꽃 넝쿨이 더욱 돋보이는 원단입니다. 





부귀를 상징하는 모란이 더욱 밝게 보이니 마치 꽃밭 사이에서 용이 부드럽게 춤추며 노는 것 같은 붉은 저고리입니다. 함께 맞춘 진자줏빛 치마까지 전체적인 색감에서 고혹적인 여성미가 느껴지지 않을 수 없는 한 벌입니다. 







부귀의 상징을 옷 한 벌에 가득 담고 고혹적인 여성미까지 더한,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첫 사진부터 정말 강렬하고, 강렬하지요. 

채도높은 붉은 색과 흑으로 그려진 커다란 모란꽃들이 얽혀 굉장히 강하고 매혹적인 이미지를 만들어냅니다.

 

이런 치마라면 저고리가 흰색이 아닌 이상은 무얼 입어도 강한 여성의 느낌이 날 수밖에 없을 거에요.

아주 자연스럽게 팜므파탈이 연상됩니다. 




이 원단이 더 강렬하고 멋스러운 느낌이 드는 것은 원단 전체에 빈틈없이 메워진 이 꽃들이

선으로 그려진 것이 아니라 그림자 부분을 강조해 그려내어 꽃의 형상이 나타나도록 표현했기 때문인데요.


이 무늬 위에 붉은색 모란과 얇은 넝쿨들이 붉은색으로 한 번 더 찍혀져 있습니다.

그리고 포인트로 진한 연두빛이 꽃의 사이사이에 들어가 있고요. 





이 치마와 함께 맞추신 저고리는 아주 심플한 현색 저고리입니다.

그러나 단색이 아니라 잎사귀 무늬 원단을 사용했기 때문에 마냥 평범한 모양은 아니지요. 

치마에 꽃 가득, 저고리엔 잎사귀가 가득, 두 무늬가 절묘하게 만난 셈이죠? 





이렇게 한 벌, 보기만 해도 카리스마에 제압당할 것만 같은 강렬하고 멋진 한 벌입니다. 

손님의 취향에 따라 소매의 거들지를 넣지 않고 고름도 넣지 않아 원단 그대로의 멋을 잘 살릴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이 치마와 함께 맞춰 입을 두 번째 저고리는 같은 원단의 카키색으로 골랐습니다. 

그야말로 강렬한 한 벌 이었던 현색 저고리보다 조금 더 밝은 느낌을 주죠. 

역시나 고름과 소매 거들지가 없는 형태를 유지하면서 진한 고동색으로 곁마기를 넣었습니다. 





초록이 많이 드러나는 풀색과 붉은색이 만나니 자연의 느낌, 콕 찝어서 말하자면 장미의 느낌이 굉장히 많이 연상되지 않나요? 

연상되는 이미지 때문이기도 하고, 밝은 풀색 덕분에 붉은색이 훨씬 여성스럽게 다가옵니다. 좀더 경쾌하기도 하고요. 





손님께서 선택하여 지으신 두 저고리는 같은 원단, 다른 색상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붉은 치마와 함께했을 때 

얼핏 보면 비슷한 듯 하지만 보다 보면 꽤나 다른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아실 거에요. 

게다가 두 저고리 모두 다른 치마와 섞어 입기에 아주 좋은 색상임에는 두말할 것 없고요.


입고 집을 나서는 순간부터 보는 이의 시선을 강렬하게 사로잡을, 

오리미의 붉은 꽃무늬 치마와 저고리 두 벌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삼베치마 2015.11.21 21: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좀 무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