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나무와 국화가 그려진 연노랑 양단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같은 문양이 있는 옥색 원단으로 고름을 달았습니다. 이 연노랑 저고리와 함께 입을 화사한 분홍색 치마도 지었고요.


이 한복과 함께 착용할 여러 가지의 한복 장신구를 모두 맞춤으로 진행했습니다. 하나씩 소개해 드릴께요. 

볼록한 옆선이 매력포인트인 소품, 조바위입니다. 과거에는 방한의 용도로 사용했지만, 지금은 오로지 장식의 용도입니다. 귀엽기도 하거니와, 아이들이 한복과 함께 착용했을 때 가장 장식적이고 특별한 머리 장식이 아닐까 싶어요.

돌을 맞은 어린 아기들의 경우에는 아직 풍성하지 않은 머리숱을 커버해 주기도 하고요. 


이번 소품들은 모두 저고리의 고름과 같은 옥색 양단을 사용해서 제작했습니다. 

두번째 소품은 돌 띠입니다.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뜻이 담겨있는 돌잔치용 돌 띠의 전통적인 디자인은 아마 오리미 블로그에서 많이 보셨을 거에요. 전통적인 디자인으로도 충분히 아름답지만, 고객님의 요청에 따라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아이의 한복에 어울리도록 색상을 구성하여 다섯 가지 색상 주머니를 만들어 달았습니다. 옷을 만드는 것 처럼 맞춤으로 진행한 소품이라 늘 그렇듯 디테일 하나하나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했답니다. 


세번째, 네번째 소품도 모두 맞춤 제작입니다.

아이가 머리에 쓸 귀여운 천 족두리, 그리고 행사 날 어머님이 옷에 달 브로치를 만들었어요. 



아이 어머님은 한복을 입지 않지만, 아이와 연결되는 소품이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제안드린 브로치입니다. 아이의 고름과 같은 양단으로 만들되 그 날 착용할 옷과 어울리도록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만들었어요.



한 벌의 아이 한복에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소품을 모두 맞춤으로 디자인했습니다. 돌띠, 조바위, 족두리 모두 아이에게 사랑스럽게 잘 어울려 뿌듯했고요.



연노랑 양단 저고리와 연분홍 치마, 그리고 다양한 맞춤 장신구를 함께한 오리미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봄기운이 슬며시 느껴지는 초록빛 치마가 상큼하게 느껴지는 한 벌을 소개합니다. 

이 한파에 왠 봄이냐 하시겠지만, 저희는 요즘 한창 봄의 행사들을 위한 옷들을 만드는 시기랍니다.


고름 없이 깔끔하게 만든 연갈색의 잎새무늬 저고리는 정갈하지만 평범하지 않죠. 

독특한 잎새 문양은 독특한 느낌을 주면서도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분위기가 가득한 여자로 만들어 줄 거에요. 초록빛의 치마는 두말할 나위 없이 봄이 오는 상큼한 느낌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테고, 나무에 초록잎이 가득해 지는 초여름엔 싱그러운 느낌마저 들지 않을까 싶습니다.  



안감과의 조화로 멋진 색감과 질감을 보여 주는 초록빛 치마. 연두빛과 초록이 얽혀 짜여진 겉감 원단에 쨍한 청록색을 안감으로 넣었답니다. 





고름 없는 깔끔한 저고리에는 브로치가 빠지면 섭섭합니다. 

큼지막한 자개가 둥글게 꽃봉오리처럼 세공된 브로치, 여성스럽게 잘 어울리죠? 




크고 하얀 빛을 내뿜는 자개 브로치를 하니 화사하니 여성스럽게 한 벌이 어우러집니다.




그런가 하면 아케이드와 호박 원석이 함께한 브로치는 또 다른 느낌으로 옷의 분위기를 끌어냅니다. 

크기가 큼지막하지만 저고리와 비슷한 색상 톤으로, 성숙한 듯 은근히 화려한 느낌을 주지요. 









기하학적인 패턴과 중후한 색감이 만난 이 저고리, 기억 하시나요? 
바로 가을겨울 디스플레이용으로 디자인한 저고리에요. 
디스플레이용으로 만들어지는 한복들은 평소 손님들을 위해 맞추는 것 보다
조금 더 혁신적이고, 디자이너의 감성을 물씬 담은 모습으로 만들어 지기 마련인데요.

최근에 오리미를 찾아 오신 멋진 손님 한 분이 저고리 두 벌을 맞추어 가셨네요. 
한복이 아닌...모직 바지라던가 다른 패션 아이템과 매치해 평상시 센스있게 한복을 즐겨 입곤 하시는 분이라고
담당 디자이너가 참 반가워하며 이야기를 해 주었었답니다.
매장에 제가 없을 때에 찾아 오셨던 분이라 아쉬운데요,
담당 디자이너의 표정이 아주 밝아지며 이야기를 늘어 놓는 것을 보니, 이런 손님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러다 보면 한복도 지금보다 좀 더 대중적이 될 수도 있지 않을런가...싶은 희망도 생기고 말이죠. ^_^




고름이 없는 심플한 디자인이라, 이렇게 브로치와 함께 매치하시면
포인트도 되고 좀 더 화사하기도 하죠.
그냥 넘어가면 아쉬우니, 디스플레이 되었던 사진을 한번 더 볼까요?


숏커트의 당당한 커리어 우먼이 입어도,
머리를 틀어올린 중후하고 고상한 중년 여인이 입어도 어울릴 듯 하지 않나요?
물론 둘 다 아주 다른 느낌일 수도 있겠지만요. 




두번째 저고리는 자주빛에, 신비로운 문양의 저고리입니다.
멀리서 보면 물감을 마구 흩어 놓은 것 같기도 하고, 꽃잎으로 뒤덮인 것 같기도 한 패턴의 원단이죠?


두 저고리 모두 동정이 옅은 분홍의 비단으로 만들어져 있어
고급스러움이 더하기도 하고, 왠지 따스해 보이는 느낌도 들죠.
원단 그 자체만으로도 참 아름다워서, 이 저고리 역시 고름이나 다른 장식 없이도 빛을 발하는 옷이 되었어요.









위 저고리에 매치했던 브로치는 이 자주빛 저고리에도 참 잘 어울립니다.
새로 들어온 악세사리 중 보랏빛 귀걸이를 꺼내 대어보니
투명하고 맑은 보랏빛 때문인지 갑자기 확 젊어진 느낌도 드네요.

마침 무지개가 쫘악 비쳐서 저고리에 무지개가 생겼어요.
잘 만들어진 저고리 한 벌과 예쁜 보석, 그리고 자연이 만든 보석인 무지개까지 한데 같이 바라보니,
이보다 더 좋은 순간도 없네요. 





작년 가을에도 그랬듯 올해 가을에도 미니 국화들이 오리미의 한뼘화단을 그득 채웠습니다.
저마다의 색깔들을 진하게 뽐내며 올망졸망 모여 있는 국화들이 참 귀엽죠.


노란 국화에 비해 아직 꽃잎이 작은 붉은 국화도 너무 귀엽고요.


요렇게 쪼르르... 가게 앞 '얼굴마담'이 되어 주고 있는
작은 국화들입니다.



사실 새단장한 시간에 비해 블로그엔 조금 늦게 올리는 소식이지만.
올 가을 디스플레이 모습을 소개해볼까요.





화려한 금박이 가득 놓인 붉은 당의와 한복 한 벌 입니다.
얼마전 녹색 당의를 올렸는데, 가을 디스플레이로 붉은 당의가 간택되었죠.



투호삼작 노리개와 함께 매치했어요.
섬세한 투호장식이 달린 노리개와 화려한 보가 달린 당의가 함께 어우러지니
궁중복식의 위엄과 화려함이 느껴지는 것 같아요.

당의의 '보'는 조선시대 후기 부터 부착되어 온 것이라고 해요.
원래 궁중에서 평상복으로 입어 오던 당의가, 조선 후기로 가면서'소례복'(국가의 작은 의식 때 입는 예복)
으로 입게 됨에 따라서 가슴-등-어깨에 보를 붙였다고 해요.




보는 조선 시대에 그 무늬에 따라 계급을 표시 하던 역할을 했어요.
용이 상징하는 그 뜻만큼이나, 왕과 왕비, 왕세자, 왕세손의 평상복에 '용'을 수놓은 보가 옷에 부착되었죠. 

또 사이에서도 그 보에 새겨진 용의 모습 또한 달랐다고 하는데,
왕과 왕비의 보에는 발가락이 5개인 오조룡보(五爪龍補) 가 새겨졌다고 해요.

오리미의 당의 보에는 오조룡보가 새겨져 있으니,
입으시는 분은 왕비가 된 것 같은 기분을 마음껏 느끼셔도 좋을 듯!!



당의의 어깨에서 소매 끝, 앞길과 뒷길, 겉고름과 안고름에 금박을 박아 넣는 것도
조선시대 궁중에서 왕비와 공주, 옹주의 당의에 주로 해 왔다고 하죠.




현대적인 느낌의 디자인과 퍼, 그리고 전통적인 느낌을 주는 원단이
함께 매치되어 만들어진 클러치도 가을 손님들의 눈길을 유혹합니다.



게다가 새로운 저고리의 문양 또한 굉장히 현대적이죠?

바로 양장의 자켓이나, 넥타이를 만들어도 세련될 것 같은 이 원단으로 저고리가 만들어졌어요.



고름을 생략해 모던한 느낌을 물씬 풍기면서도,

치마의 무늬와 기본적인 실루엣은 한복의 멋을 충분히 나타내 주고 있는 한 벌 이랍니다.





작년 겨울 내내 많은 사랑을 받았던 털배자 중
하나가 중앙에 배치되는 영광(?)을 누리고 있지요.


반면 그새 계속 제작해 온 다양한 털배자들은
손님들에게 그 모습을 뽐내기 위해 안쪽에서 대기중이랍니다.



세번째 한복은 바로 요 옷.

옆모습을 찍었더니 독특한 실루엣이 나왔는데 이 주름들이 개인적으론 매력적이네요.
위의 저고리가 모던하면서도 딱 떨어지는 실루엣을 보여주었다면

이 옥색 양단 저고리는 조금 더 유연함이 느껴지는 원단으로,
고름 뒤로 잡히는 이런 자연스러운 주름들이 재미있죠.
물론 디스플레이를 위해 뒤에서 고정을 시키느라 생긴 주름이랍니다. ^^





앞에서 보면 이런 모습이랍니다.
옆으로 위치된 얇은 고름과 옥색 덕분인지 이번 디스플레이 한복 중
여성스러운 내음이 물씬 나는 한복입니다.




선선한 가을 주말 오후 밖에서 바라보는 모습은 이렇죠.

이번에는 최대한 화려하지 않으면서 단정한 모습으로 보여지는 것으로 꾸며보았답니다.

사실 이번 디스플레이의'화려함' 부분은, 사진에서 보이지 않는
요 옆에 놓여진 붉은 당의가 혼자 전부~ 담당하고 있답니다.


 



앞에서 보면 화려하고 당당한 모습이지만,

옆에서 본 당의는 조금 수줍은 새색시 옆모습 같기도 합니다.
곧 다가올 누군가를 기다리는 것도 같고요.

아, 혹시 요즘 한창 떨어지고 있는 오리미 앞 샛노란 은행잎들을 바라보는 걸까요.



어제 점심에 찍은 이 모시 저고리는 아직 완벽히 완성도 되지 않았지만 
괜히 당장 꼭 찍어 보고 싶더라구요. 아마도 여름이 온 듯 무더운 햇볕 때문이었는지요.
다른 일에 바쁜 디자이너에게 얼른 완성해 달라고 조르기도 미안스러워 슬쩍 가져다 찍어 보았답니다.

모시 하면 생각나는 옅은 빛깔이 아닌, 진한 청록빛이 매력적인 저고리입니다.
요즘 오리미에는 보기만 해도 시원한 색의 한복들이 속속들이 나오고 있어요.

깊은 청록빛에 포인트가 되어줄 연노랑의 호박 브로치를 함께 매치해봅니다.



소매는 또 얼마나 이쁜지요.



오리미의 많은 브로치들이 그러하듯이 요 호박 장미 브로치도
원하는 목걸이 줄에 연결해 목걸이로도 연출이 가능한 제품입니다.



이 호박 브로치도 요즘 계절에 하면 참 산뜻하고 예쁠 악세사리인 것 같아요.
가을이나 겨울 보다는 봄 여름에 매치하기 좋은 색상이에요. 진한 호박이 아닌 연한 빛의 호박이라 -


지금껏 소개했던 악세사리들과 살짝 다른 느낌의 스타일의 브로치와 반지입니다.
은으로 만들어진 큼지막한 꽃잎 가운데 흑비취가 강렬하면서도 조화롭게 어우러져 있어요.
한복 위의 겉옷이나 스카프, 퍼 등에 꽃아 두면 인상적일 듯 합니다.

반면 반지는 꽃잎이 작게 축소되어 있어 사뭇 귀여운 느낌도 들지 않나요?
우아하면서도 독특한 모양새를 지닌 브로치와 반지에요.



은은하지만 살짝 거칠게 다듬어진 은 꽃잎은 회색빛을 띄고 있어 
다양한 색의 옷에 거부감 없이 잘 어우러져 매력발산을 하고 있죠-



진주와 자개단추로 장식된 한복입니다.
이번 가을 디스플레이된 한복들은 모던함을 추구하면서
장신구로 고급스러운 포인트를 주고 싶었어요.
디자이너 지은실장님의 섬세함이 십분 발휘된 고운 자개와 진주들!



가을의 한복, 딱 어울리지 않나요!



이런 포인트를 사랑합니다.
보이시나요, 핑크색 안감을 주어 은근하게 풍겨 나오는 멋.
한복에서는 안감의 색상이 주는 느낌도 무시할 수 없답니다.



자수가 화려한 전통 화관입니다.


너무 예쁘죠, 자수로 된 한복 클러치에요.
전통스러운 듯 하지만 굉장히 현대적으로 느껴지기도 하죠.
당장 리틀 블랙 드레스에 들어도 될 듯한.



청실홍실과 엮어진 옥 비녀와 옥 브로치.
상상만으론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두 조합의 어우러짐-


한지로 싸여진 토르소에는 브로치를 활용한 목걸이를-
강렬한 잎사귀 장식이 인상적인 블랙 오닉스 브로치와
금부와 황옥으로 만들어진 올리브 그린 색의 브로치.







어두워진 밤의 디스플레이 모습을 퇴근 전 찍어봤어요.
어떠신가요, 오리미의 이번 가을 디스플레이 모습들. 
심혈을 기울여 가게의 얼굴로 내보이는 만큼 보시는 많은 사람들에게도
아름다운 느낌을 드릴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_^  






심플하고 깊이있는 블랙 오닉스 위에 포도송이가 올려진 브로치에요.
요 브로치 역시 노리개와 함께해 봤지요.
단순할 수도 있던 디자인에 포도 장식이 얹혀져,
과하지 않으면서도 여성스러워졌죠.



셋트로 만들어진 건 아니지만, 같은 색의 블랙 자마노 반지를 꺼내봅니다.
심플한 모양에 테두리 나뭇잎으로 포인트를 준 매력적인 반지에요.

요렇게 회색 저고리 위에서는 얌전하고 정갈하다가도


붉은 저고리 위에서는 요렇게 매혹적인 느낌을 주지요.
함께하는 색상에 따라 180도 다른 매력을 주는 것이 블랙의 매력!



은은한 라벤더빛 같기도 하고 투명한 회색빛 같기도 한
라벤더비취로 만들어진 브로치와 가락지.
진하고 차분한 남색빛에 금박이 놓인 저고리에 놓으면 어우러질까
이리 올려보고 저리 돌려보고



정갈하게 놓여진 떡살 옆에도 슬쩍 끼여 봅니다.
튀지 않으면서도 고상하고 자연스럽게
빛을 발하고 있다는 게 이런 거 아닐까나요.





심혈(?)을 기울여 가을 쇼윈도 디스플레이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손수도 할만큼 했고 금박도 원없이 찍어 봤고
그래 이번 가을은 메탈이야 메탈~~

메탈은 너무 드라이한 표현이고
우아하고 부드럽게 표현해서
'보석을 테마로 한 가을'-부제: '나도 있어 보이고 싶당'

이런 제목을 붙이면 울 예심 아씨와 지은 실장님이
격이 떨어진다고 싫어하실것 같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