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빛 양단에 진분홍 깃을 배색한 저고리, 복숭아빛 나는 분홍색 치마에 사랑스러운 분위기가 가득합니다. 




옷 전체에 감도는 부드러운 광택마저 사랑스러운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커다란 모란꽃 무늬가 짜여진 치마와, 국화와 대나무들이 짜여진 저고리까지, 모두 어여쁜 꽃이 가득합니다.




달콤한 색상들의 조합, 연옥색 국화문 양단에 진분홍색 양단으로 깃을 배색한 저고리와 분홍색 치마의 사랑스러운 신부한복입니다.




부드럽고 단아한 분위기를 가진 분홍색 한복 한 벌,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을 지었습니다. 



아무런 무늬도 없는 분홍색 원단으로 지은 이 한복 한 벌엔 다른 색상이나 원단이 개입되지 않고 모든 요소를 통일시켰습니다. 



빛을 받으면 더 밝고 부드러워지는 분홍색 치마. 너무 연하지도 진하지도 않은 부드럽고 차분한 분홍빛을 가진 원단입니다. 



상하의가 같은 원단으로 통일되어 전통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면서도 독특한 느낌을 줍니다. 



부드럽고 단아한 분위기의 분홍색으로 상하의가 통일된 한복 한 벌,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동정부터 고름, 소매까지 모두 흰색 매화단으로 새하얀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함께한 회분홍 치마는 사진 속 색감이 많이 다르지만, 바로 앞에 업데이트된 '진한 주황색 저고리와 회분홍 치마 한 벌' 의 그 치마랍니다. 손님께서 같은 치마에 다른 조합으로 착용하고자 이 새하얀 저고리를 한 벌 더 맞추셨거든요. 





치마 한 벌과 저고리 두 벌을 다른 분위기로 연출하고자 하는 목적에 맞게, 주황색 저고리와의 조합과는 상당히 다른 분위기를 내는 한 벌이죠? 주인을 더 뽀얗고 청아하게, 깔끔한 이미지로 만들어 줄 한 벌의 조합입니다. 






옷은 주인을 따라 갈 채비를 마쳤고, 매장 한 켠엔 집을 떠나 여기 방이동까지 건너온 식물들이 자리를 잡았습니다. 마당 한 켠에서 무럭무럭 자라던 친구들을 데려왔는데, 뜨거웠던 여름 햇살에 쭉쭉 뻗은 자리공 가지 좀 보세요. 나 좀 보라고, 관심 좀 가져 달라고 이렇게 팔을 쭉 쭉 뻗었나봐요. 





아직 초록초록한 자리공과 함께할 친구로는 역시 마당에 있던 연두빛 맨드라미들을 데려왔습니다. 뽀얀 연두빛을 자랑하는 사랑스러운 맨드라미들과 자리공 가지들을 가벼운 바구니에 꽃아두었어요. 






점점 커져서 덩쿨이 산을 이룬, 자리공 넝쿨에서 골라 온 두세 개의 가지들이 제멋대로의 자연스러운 곡선을 뽐내며 자리를 잡았습니다. 맨드라미들과 짝을 이뤄 조명 아래에서 특별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작품이 되어 공간을 빛내주네요. 






그리고 사진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새하얀 바탕에 하얀 매화가 그려진 원단인 매화단 저고리. 

다른 색이 낼 수 없는 뽀얀 백색으로 독보적인 분위기를 뽐낼 하얀 저고리도 다시 한 번 눈에 담아봅니다. 





가로, 세로로 그어진 듯 한 거친 결들이 인상적인 주황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연두빛이 많이 도는 노란 항라 고름을 단, 밝고 상큼한 분위기를 지닌 저고리와 차분하고 고급스러운 회분홍색 치마가 함께했습니다. 






진한 주황색 저고리의 결을 보고 있자면, 정말이지 가로-세로로 실이 수없이 지나다닌 길을 보는 듯 합니다. 그 길이 모여 이렇게 매력적인 무늬가 되었고요. 빨강에 가까운 주황색 바탕에 그 무늬들이 섞였기 때문에 저고리가 좀더 차분한 느낌과 무게감을 지닙니다. 





저고리에서 훨씬 강하게 보이는 무늬보다는 은은하지만, 회분홍빛 치마에도 이렇게 섬세한 결들이 모였습니다. 두 가지의 색이 수없이 많은 가로줄을 그리면서 아름다운 색을 만들어냅니다. 







공연용 한복으로 만들어진 옷 한 벌이 주인의 품으로 가기 전 마지막 자태를 점검합니다. 또 한 벌의 옷이 이렇게 지어져 다양한 무대 위에서 제 주인을 빛낼 채비를 합니다.  




앞서 소개했던 진초록 저고리와 옥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과 함께 맞추신,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을 소개합니다. 비슷한 듯 보이는 두 벌이지만 원단과 디테일 하나하나가 각자에게 맞게 디자인된 한복입니다. 





고름과 깃, 소매를 같은 색으로 통일하고 금박만 찍었던 시어머님 한복과는 다르게, 깃과 고름, 소매를 진한 청보라색으로 배색한 후 보라색 위에 은박을 찍었습니다. 진한 보라색 원단에 찍힌 은박이 훨씬 더 힘있고 반짝이며 빛나거든요. 


여성스럽고 고운 자주색에 좀더 힘있는 청보라색을 더해 저고리 디자인에 무게감을 실어줍니다. 





얇은 고동색 줄이 모여서 또 줄무늬를 이룬 항라 치마. 미색에 가까울 정도로 정말 연한 연분홍색입니다. 





맑고 뽀얀 연분홍색이 아니라, 채도를 낮추고 차분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의 연분홍색 치마입니다. 은은하게 분홍빛이 더 비춰나오도록 안쪽엔 분홍색을 덧대어 색을 조절합니다. 





이미 색상이 화사하기 때문에 오히려 은박이 찍히는 부분을 화사함보다는 고급스럽고 무게감있게 디자인한 자주색 저고리, 우아한 색상과 독특한 가로줄이 매력적인 연분홍색 항라 치마가 함께한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목깃이 높게 올라와 얇고 긴 목선을 돋보이게 해 줄, 시원한 색감의 항라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신부한복으로 지은 이 저고리와 함께한 분홍빛 치마는 신부님이 먼저 지어 두셨던 치마인데, 이 치마에 어울리는 새로운 저고리를 원하셔서 저고리를 새로 디자인했습니다. 





복숭아같은 뽀얗고 환한 색감의 치마에 어울리는 여러 가지 색 중 신부님이 고른 색상은 살짝 진한 하늘색 항라원단입니다. 시원한 색이지만 고동색 줄무늬 덕분에 차분해 보이면서도 기품있어 보이는 원단이거든요. 





하늘색 저고리와 분홍빛 치마 사이에서 포인트가 되어 줄 고름은 크게 튀지 않지만, 개성있는 색상인 진노랑색으로 배색했습니다. 특히나 줄무늬가 아주 진하게 짜여진 원단이라 고름만으로도 현대적인 이미지가 가득합니다. 







검정색에 가까운 진한 남색으로 안고름을 넣어 이 한 벌의 신부한복을 구성했습니다. 환한 색상이지만 차분한 상의로 기품있는 분위기를 함께한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