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새해를 맞이하고 처음 시작하는 오리미의 하루입니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셨나요? 모든 분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한 해를 기원합니다. 


무술년 - 황금 개띠의 해인 2018년을 열며 처음 소개하는 한복으로 무엇이 좋을까 생각하다, 가장 금빛에 가까운 한 벌의 기록을 꺼내보았습니다. 얼마 전 손님이 맞춰 가신 공연용 한복입니다. 저고리와 치마를 모두 노란 진주사 원단으로 통일하여 구성했습니다.  





전통 원단인 진주사는 무늬 사이의 빈 공간이 특징인 원단으로, 전통 직물임에도 불구하고 굉장히 현대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어 저희가 선호하는 원단이기도 합니다. 특히 '진주사'라는 이름은 직물의 무늬가 '구슬을 늘어 놓은 것 같다'고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고 하니, 이름부터 참 예쁘죠? 





양단과 깨끼와는 또 다른, 진주사만이 가지는 광택과 독보적인 질감을 가지고 있어 옷을 지으면 더욱 기품있고 멋스러운 원단입니다. 







자세히 보고 있자면 이 일정한 마름모꼴의 무늬가 뱀피 무늬 같기도 하고, 벌집 문양 같은 느낌도 듭니다. 그래서 진주사가 더 기품있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가지는지도 모르겠어요. 






고름이나 소매, 그 어떤 장식도 없이 노란 진주사와 새하얀 동정으로만 완성된 옷은 오직 원단과 색상의 힘만으로도 강렬한 이미지를 지닙니다.


검정색을 제외하고는 상하의를 통일한 색상의 옷을 요즘 보기 힘든 만큼, 상하의 한 벌이 주는 힘은 예전보다 지금 더 커진 것 같습니다. '수트빨'이라는 게 괜히 있는 말이 아니겠지요. 한복 역시도 마찬가지라 상하의 색을 한 벌로 통일했을 때의 시각적인 주목도가 배로 커진 것 같고요.





2018년 황금 개띠의 해, 오리미는 물론이고 방문해 주시는 모두에게도 황금빛처럼 빛나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황금빛 광택을 지닌 노란 저고리와 노란 치마, 오리미의 진주사 한복 한 벌을 소개했습니다. 








붉은 저고리와 노란 치마의 신부한복, 밝은 색상으로 만든 이 한 벌은 색상이 가진 발랄함과 함께 소재의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한 벌입니다. 





예비 신부님께서 다양한 빨간색 양단을 직접 대어 보고 고른 이 빨강 원단은 얇고 섬세하게 짜여진 국화의 문양이 아름다운 원단이랍니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국화 문양을 표현하는 데에 꽤 다양한 색상이 사용되어 보면 볼수록 참 섬세하고 예쁘다는 감탄이 나오게 됩니다. 



게다가 붉은 저고리와 함께한 이 노랑 치마 좀 보세요. 빛에 반사되면 원단 전체에 빼곡하게 짜여진 큼지막한 모란 문양이 드러납니다. 얇고 섬세한 라인으로 표현된 저고리의 문양과는 다르게 큼지막한 크기에 여백없이 강하게 짜여졌지만, 바탕 색상과 크게 차이를 두지 않아 빛의 반사에 따라 슬며시 드러나도록 짜여진 멋스러움을 가졌습니다. 



분명 바탕색보다 연한 색상으로 짜여진 것 같은 이 문양은, 빛에 따라 색상이 반전되듯 바탕색보다 진하게 반사되면서 문양의 매력을 마음껏 드러냅니다. 원단이 가진 이 문양 외에는 어떤 장식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화사함 그 자체인 신부의 노랑 치마가 되었습니다. 





빨간 저고리와 노랑 치마를 선택한 신부님께서 맞춘 연한 옥색의 누빔 털배자입니다. 





연한 옥색의 바탕에는 은은하고 다채로운 색상들로 전통 문양이 짜여져 있고, 문양들의 테두리가 모두 금사로 마무리되어 있어 화사함을 더합니다. 이 옥색 털배자에는 새하얀 털을 달아 완성했습니다. 





붉은 저고리와 노랑 치마에 연옥색 누빔 배자, 그야말로 신부 시절에 입지 않으면 언제 입을까 싶은 상큼하고 발랄한 조합입니다. 연옥색의 털배자와 새빨간 저고리, 화사한 노랑 치마의 대비는 강렬한 듯 여성스럽습니다. 이 한 벌, 참 곱지 않나요? 원단이 내뿜는 화사하고 밝은 기운들, 기대감과 행복을 잔뜩 담은 것만 같은 신부한복입니다. 





결혼식 당일, 폐백을 기다리는 신부님의 아리따운 모습입니다. 





그리고 신부님께서 맞추신 새파란 당의! 

노랑 치마와 함께하면 그 어느 색상보다 화려해질 수 있는 새파란 청색 당의를 맞추셨습니다. 




새파란 당의에는 금박이 잔뜩 찍히기 때문에 더욱 화사해짐은 물론이고, 하의인 노랑 치마와 함께해서 금박이 두 배로 화사해 보이는 효과가 납니다. 





당의는 기본적으로 매우 많은 양의 금박을 찍고, 어깨와 등, 배 부분에 화사한 '보'를 달기 때문에 어떤 색을 선택해도 화려하지 않을 수 없는 아이템입니다. 궁중에서 입었던 옷이니만큼 그 화려함이 주는 품위와 분위기가 목적인 옷이기도 하고요. 





화려한 파란색 당의를 입고, 시어머님께서 선물해 주신 삼작 노리개를 함께한 신부님, 참 예쁘죠? 옆에 선 듬직한 신랑님의 옷 역시도 오리미에서 만들었습니다. 부드러운 생강빛 양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진남색의 양단으로 쾌자를 지었습니다. 여성스럽고 화사한 신부님과 늠름하고 품위있는 신랑님의 옷이 만나 서로의 이미지를 더욱 돋보이게 해 줍니다. 





밝은 보랏빛의 저고리와 샛노란 치마가 만나니 이렇게나 경쾌한 느낌이 납니다. 자그마한 아이 옷이라서 더욱 그렇게 보이기도 하고요. 


재작년에 맞추었던 이 옷은, 수선을 위해 일본에서부터 비행기를 타고 날아와 오리미에 다시 도착해 있어요. 

아이 옷인데도 깨끗하고 곱게 입었고, 관리도 잘 되어 있어 여전히 새 옷 같죠. 





보랏빛 저고리에 달린 밝은 녹색과의 조합은 노랑 치마와 만나 아이다운 싱그러움을 느끼게 해 주는 듯 합니다. 





바람결에 날리는 잎사귀 무늬가 가득한 노랑색 잎새단으로 치마를 만들었어요. 

치마를 짧게 맞추기를 바라셔서 한복 치마를 발목 위로 올라가게 지었답니다. 그래서 사진상으로도 저고리에 비해 치마가 더 작게 보일 거에요. 

일본에 거주하시는 분들의 문화는 아이한복을 이렇게 짧게 입는다고 하시더라고요. 아마도 실용적인 이유가 크지 않을까 하고 추측해 봅니다. 옷의 진화 과정이 그러했듯이, 문화는 사는 지역에 따라 달라지기 마련이라는 것을 또 느낀답니다. 어떤 것도 정해진 답은 없으니깐요. 





샛노란 치마를 찍다 보니 옆에 놓인 화병의 들풀들도 나 좀 봐 달라고, 나도 비슷한 색이지 않냐고 하는 듯 합니다.

싱그러운 이 풀과 꽃들, 시골에 살았던 분들이라면 간혹 아시는 분들이 있는 꽃입니다. 바로 '냉이' 인데요, 보통 이렇게 꽃이 피기 전 따서 나물로 먹기 때문에 꽃을 모르시는 분들도 많거든요. 





집 근처 공터에 핀 냉이꽃과 엉겅퀴꽃을 한아름 따다 꽃으니 들꽃만이 주는 자연스러움이 빛이 난답니다. 





길가에 피어 있어도 늘 보는 둥 마는 둥 지나치게 되는 들꽃들도 이렇게 모아 꽃으니, 재배된 식물들에겐 느낄 수 없는 자유분방함이 느껴지는 그만의 멋이 있죠? 


요즘 오리미에는 이렇게 매 주 들꽃의 향연이 펼쳐진답니다. 종종 함께 소개할께요. 





두 해 동안 행사 때마다, 명절 때마다 예쁘게 입었던 한복은 조금 더 입을 수 있게 수선하고, 훌쩍 큰 아이를 위해 새 한복을 하나 더 맞추었답니다. 


보기만 해도 경쾌함과 밝음이 느껴지는 여자아이 한복 한 벌, 

이번에 새로 맞춘 한복은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