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저고리와 노란 치마의 신부한복, 밝은 색상으로 만든 이 한 벌은 색상이 가진 발랄함과 함께 소재의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한 벌입니다. 





예비 신부님께서 다양한 빨간색 양단을 직접 대어 보고 고른 이 빨강 원단은 얇고 섬세하게 짜여진 국화의 문양이 아름다운 원단이랍니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국화 문양을 표현하는 데에 꽤 다양한 색상이 사용되어 보면 볼수록 참 섬세하고 예쁘다는 감탄이 나오게 됩니다. 



게다가 붉은 저고리와 함께한 이 노랑 치마 좀 보세요. 빛에 반사되면 원단 전체에 빼곡하게 짜여진 큼지막한 모란 문양이 드러납니다. 얇고 섬세한 라인으로 표현된 저고리의 문양과는 다르게 큼지막한 크기에 여백없이 강하게 짜여졌지만, 바탕 색상과 크게 차이를 두지 않아 빛의 반사에 따라 슬며시 드러나도록 짜여진 멋스러움을 가졌습니다. 



분명 바탕색보다 연한 색상으로 짜여진 것 같은 이 문양은, 빛에 따라 색상이 반전되듯 바탕색보다 진하게 반사되면서 문양의 매력을 마음껏 드러냅니다. 원단이 가진 이 문양 외에는 어떤 장식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화사함 그 자체인 신부의 노랑 치마가 되었습니다. 





빨간 저고리와 노랑 치마를 선택한 신부님께서 맞춘 연한 옥색의 누빔 털배자입니다. 





연한 옥색의 바탕에는 은은하고 다채로운 색상들로 전통 문양이 짜여져 있고, 문양들의 테두리가 모두 금사로 마무리되어 있어 화사함을 더합니다. 이 옥색 털배자에는 새하얀 털을 달아 완성했습니다. 





붉은 저고리와 노랑 치마에 연옥색 누빔 배자, 그야말로 신부 시절에 입지 않으면 언제 입을까 싶은 상큼하고 발랄한 조합입니다. 연옥색의 털배자와 새빨간 저고리, 화사한 노랑 치마의 대비는 강렬한 듯 여성스럽습니다. 이 한 벌, 참 곱지 않나요? 원단이 내뿜는 화사하고 밝은 기운들, 기대감과 행복을 잔뜩 담은 것만 같은 신부한복입니다. 





결혼식 당일, 폐백을 기다리는 신부님의 아리따운 모습입니다. 





그리고 신부님께서 맞추신 새파란 당의! 

노랑 치마와 함께하면 그 어느 색상보다 화려해질 수 있는 새파란 청색 당의를 맞추셨습니다. 




새파란 당의에는 금박이 잔뜩 찍히기 때문에 더욱 화사해짐은 물론이고, 하의인 노랑 치마와 함께해서 금박이 두 배로 화사해 보이는 효과가 납니다. 





당의는 기본적으로 매우 많은 양의 금박을 찍고, 어깨와 등, 배 부분에 화사한 '보'를 달기 때문에 어떤 색을 선택해도 화려하지 않을 수 없는 아이템입니다. 궁중에서 입었던 옷이니만큼 그 화려함이 주는 품위와 분위기가 목적인 옷이기도 하고요. 





화려한 파란색 당의를 입고, 시어머님께서 선물해 주신 삼작 노리개를 함께한 신부님, 참 예쁘죠? 옆에 선 듬직한 신랑님의 옷 역시도 오리미에서 만들었습니다. 부드러운 생강빛 양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진남색의 양단으로 쾌자를 지었습니다. 여성스럽고 화사한 신부님과 늠름하고 품위있는 신랑님의 옷이 만나 서로의 이미지를 더욱 돋보이게 해 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