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녹의홍상입니다. 밝은 청록색 저고리에 모란 금박을 찍고, 빨간 치마를 함께한 신부한복입니다. 



바로 전에 올린 또 다른 녹의홍상 한복의 치마와 비슷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원단의 무늬가 다른 빨강 치마. 사진으로는 전달하기 어려운 부분이지만, 실제로 보면 원단의 두께나 질감도 미묘하게 다른 차이가 있답니다.




청록색 저고리에 찍은 금박, 세밀한 모란덩쿨 무늬가 섬세하고 화사한 분위기를 더해줍니다. 소매 끝단과 고름의 끝 부분에도 금박을 가득 찍어 장식성을 더했고요. 



금박을 찍어 한결 더 클래식해진 신부한복 한 벌, 오리미의 녹의홍상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금박을 찍어 장식을 넣은 노랑 저고리와 진한 풀색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화려한 금박을 찍었지만, 바탕이 되는 진갈색과 노랑색, 동정의 흰색까지의 세 가지 색의 배색이 깔끔하게 떨어집니다. 그래서인지 더욱 기품있는 이미지를 보여주는 저고리가 되었습니다.



촘촘한 가로줄이 특징인 풀색 원단으로 지은 치마. 



진한 바탕 위에 찍힌 금박이 더욱 돋보이는 노랑 저고리와 풀색 치마, 시어머님의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고리의 목깃과 소매, 고름에 금박을 찍어 장식한 진분홍색 저고리와 분홍 치마.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진분홍 저고리에 진빨강색 고름을 달고, 같은 색으로 깃과 소매, 곁마기에 배색을 넣었습니다. 진한 바탕색에 금박을 찍었을 때 더 화사하게 빛날 테니까요. 






활짝 핀 모란 넝쿨이 가득한 패턴을 돌금박으로 찍어 장식을 더한 저고리와, 안감의 색상을 많이 투영해내는 가로줄 무늬 원단으로 만든 치마를 함께한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춥다, 춥다는 말이 입에 붙어버린 요 며칠입니다. 다들 이 추위를 나름대로 잘 버티고 계신가요? 

올해 들어 가장 추운 오늘인지라 저희는 나름대로 가장 밝고 환한 한복을 소개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전통적인 느낌을 물씬 지녔기에 2018년인 지금 더 특이하고 매력적인' 한 벌의 신부한복입니다. 




새파란 저고리의 목깃과 소매, 곁마기에 섬세한 모란문 돌금박을 찍었습니다. 파랑과의 조화가 강렬한 연노랑 치마를 함께했고요. 금박과 어우러져 더욱 환하고 화려해 보이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파랑 저고리의 소매에 새하얀 거들지를 달지 않고, 바로 소매 부분에 금박을 찍은 것도 예쁘답니다. 




파란색 저고리에 단 새빨간 고름은 옷에 전통적인 분위기를 더함과 동시에, 누가 보아도 '어딘가 모르게' 신부스러워 보이는 이미지도 더합니다. 예로부터 결혼과 관련하여 많이 사용했던 배색이 되었기 때문이겠지요. 




어렸을 때 '병아리색' 이라고 부르곤 했던 그 연노랑색의 치마입니다. 연한 색상이지만, 치마가 전체 옷에서 차지하는 부피 덕분에 이 연노랑색은 사진으로 보았을 때보다 열 배는 화사하고 화려해 보인답니다. 부드러운 실루엣 표면으로 차르르하게 맴도는 광택도 한 몫 함은 물론이고요. 




병아리같은 사랑스러운 노랑빛을 내는 보조 색상들은 치마 안쪽에 숨어 있지요. 





부귀와 행복의 의미를 지닌 모란문 금박을 찍은 새파란 저고리, 연노랑색 치마의 오리미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