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명하고 진한 청보라색 저고리를 짓고, 상아색 바탕에 녹색 체크무늬가 있는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두 원단의 배색과 차이를 더 깔끔하게 드러내기 위해서 고름 없는 저고리를 선택했습니다. 



신부스러운 이미지를 살짝 더하고자 아주 새빨간 색으로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선명하고 진한 청보라색 저고리와 대비되는 부드러움을 지닌 상아색 체크무늬 치마. 옅은 색의 저고리와 함께했다면 굉장히 부드럽고 자연적인 이미지를 풍길 원단이지만, 진한 보라색과 배색한 덕분에 독특한 분위기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가까이 보면, 정말 많은 색의 실들이 모여 격자 무늬를 이루고 있다는 것을 아실 거에요. 레몬색, 노랑색, 연두색부터 초록, 청록, 하늘색에서 붉은 색까지... 많은 실들이 가늘게 가늘게 짜여져서 섬세한 무늬를 만든 원단입니다. 




고름 없이 깔끔하게 만들어진 선명한 청보라색 저고리, 부드럽고 섬세하게 짜여진 무늬가 아름다운 상아색 체크무늬 치마의 한 벌을 지었습니다. 현대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름 없이 간결한 디자인의 진보라색 저고리, 좀 더 독특하게 연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동정과 소매 거들지를 배색했습니다. 굉장히 현대적인 이미지로 만들어진 이 한복은 신부한복으로 맞추어졌지만, 국악을 하시는 신부님께서 추후 입으실 일을 고려한 공연한복이기도 합니다. 




하얀 색, 푸른 색들이 섞여 짜여진 신비로운 물빛 치마에 진한 보라색 저고리의 조합, 동정과 소매의 디자인까지 모두 현대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추구하며 만들어졌습니다. 손님이 가지신 이미지와 분위기가 그러했기에 당연히 함께 따라가기도 했고요.




언제나 거듭 말씀드리지만, 고름 없는 저고리와 가장 찰떡궁합인 장신구인 브로치입니다. 과감하고 커다란 꽃잎들이 춤추는 래브라도 브로치를 함께 가져가셨어요.



이 신비로운 물빛 치마를 완성하는 안감들입니다. 세 가지 색상의 원단이 모여 빛에 따라 아름다운 색상을 보여주는 치마가 되었습니다.




이 물빛 치마에 한 벌의 저고리를 더 맞추어 가셨답니다. 저고리만 달라졌을 뿐인데 전체 옷의 느낌이 확 다르죠? 

진보라색 저고리와 마찬가지로 고름없는 깔끔한 디자인의 저고리를 만들었습니다. 따뜻한 색감이면서도 시원해 보이는 미색 항라 저고리입니다.




진하고 강렬한 색상으로 상의에 포인트를 주었던 진보라색 저고리 때와는 달리, 연한 색 저고리가 되면서 우아하고 맑은 분위기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여전히 현대적인 느낌의 한 벌이고 같은 장신구를 달았지만, 다른 이미지의 사람처럼 보이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도시적이고 세련된 진보라색 저고리, 우아하고 환한 미색 저고리와 물빛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 추후 공연장에서도 함께하게 될 한복들이라  여기저기서 빛날 모습들이 더욱 기대되는 마음으로 보낸 옷들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먹 자국처럼 보이는 터프한 질감이 아주 멋진 연회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원단이 워낙에 아티스틱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어 보자마자 절로 손이 갔던 기억이 납니다. 



무게감 있고 카리스마 있는 분위기를 선호하시는 손님의 취향에 맞춰 새카만 동정을 달고, 먹색 치마를 함께해 보았습니다. 



자유로운 영혼처럼 먹이 튄 저고리와 대비되는 직선적이고 절제된 문양의 치마입니다. 두 원단이 가진 성질이 달라 더 멋스러운 조합입니다. 



이 한 벌에는 이렇게 크고 강렬한 반지를 껴 주면 더욱 멋지겠죠. 



한복이 가진 무게감과 힘이 강렬하기 때문에 보통 사이즈보다 훨씬 커다란 비취가 달린 노리개도 거뜬히 어울립니다. 




저고리에 달린 새카만 동정은 자세히 보면 먹색 치마와 비슷하게 직선 문양으로 짜여진 원단이랍니다. 색상이 어두워서 잘 보이지 않지만, 잘 보시면 은근하게 보이는 창살문을 발견하실 수 있을 거에요. 



같은 저고리에 함께할 다른 치마도 한 벌 더 맞추었어요. 이 진자주빛 치마는 저고리와 같은 원단이지요. 보이는 이미지만큼이나 무게와 두께가 있는 원단이라 이렇게 상하의 한 벌로 입게 되면 더욱 더 고급스러운 무게감이 빛나게 된답니다. 




고름과 소매 거들지도 생략하고 깔끔한 디자인으로 진행한 이 저고리와 치마에는 무엇보다도 장신구가 잘 어우러집니다. 큼지막한 브로치도 멋스럽죠. 




밝은 회색 술과 커다란 호박이 달린 낙지발 노리개는 이 한 벌과 찰떡궁합 같습니다.


절제된 디자인과 무게감 있는 멋스러운 원단이 만난 한복들, 검정 동정을 단 연회색 저고리와 두 벌의 치마를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늘 오리미를 기억하고 찾아 주시는, 또 새해에 새로이 알게 될 모든 분들께 2018년 무술년 새해에 행복과 평안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1월의 첫 한복도 금빛 새해를 시작하는 의미에서 노오란 진주사 한복 한 벌 을 소개했었습니다. 오늘은 음력 설로, 공식적인 명절로 새해를 맞이하는 날이니 다시 한 번 금빛 한복을 한 번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금빛'이라는 말이 참 잘 어울리는 한 벌입니다. 화려하기 그지 없는 샛노란 양단에는 봄의 꽃 언덕을 그대로 담은 듯 만개한 꽃이 가득합니다. 이 화사한 원단으로 저고리와 치마를 한 벌로 만드니, 화려함이 두 배가 됩니다. 


그나저나 이 한 벌, 아마 오랫동안 오리미를 지켜보신 분들이라면 보신 적이 있을 지 모르겠어요. 사실 새해에 새로 지은 옷이 아니라, 만든 지 몇 년이 된 손님의 옷이랍니다. 한두 번 입고 잘 보관하신 탓에 거의 새옷이나 다름없는 상태로 다시 오리미로 돌아온 이 한 벌을 좀 더 '힘있게' 바꿔 주었으면 하는 것이 손님의 부탁이었답니다. 



저희는 이 한 벌이 원단 그대로 정말 아름답다고 생각했고, 옷의 상태도 굉장히 깨끗했기 때문에 많은 부분을 수정하고 싶지 않았어요. 그래서 원래 새하얀 비단 동정을 둘렀던 저고리에 먹색 동정을 둘렀습니다.



새하얀 색이었던 동정만 먹색으로 바꾸었을 뿐인데, 옷 한 벌에 힘과 강렬함이 더해졌습니다. 




그간 많이 입지 못했던 이 노란 저고리를 자주 입고 싶다는 바램으로 함께할 치마도 한 벌 더 맞추셨답니다. 동정과 같은 고동색 원단으로 맞추신 치마입니다. 이 치마는 저고리와는 달리 직선적인 문양으로 인해 중성적인 분위기가 가득합니다. 그래서 완전히 다른 이미지를 가진 두 원단의 만남이 눈에 띄는 한 벌이 될 거에요. 




손님께서 가지고 계신 다른 치마와도 함께해 보았습니다. 검정 바탕에 분홍색과 은색으로 문양이 짜여진 양단 치마는 고혹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치마입니다. 검은 장미처럼 고혹적인 이 치마와 함께 착용하면 또 다른 느낌으로 연출하실 수 있을 거에요. 




2018년 설을 맞아 소개하는, 금빛 가득한 노란색 양단 한복 한 벌이었습니다. 이 금빛 가득한 꽃 벌판처럼 모두 찬란한 꽃길이 펼쳐지는 2018년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하며, 다시 한 번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야말로 눈이 시리도록 새파란 파랑 진주사 저고리와 진회색 치마를 소개합니다. 

이 한복들은 얼마 전, 노란 저고리와 노란 치마, 진주사 한복 한 벌 을 맞추셨던 손님이 함께 맞추신 옷들이랍니다. 





진주사 원단의 매력에 푹 빠지신 손님께서 맞추신 이 옷들은 손님의 취향에 따라 고름이 없는 깔끔한 형태의 저고리로 제작되었고, 한복을 자주 착용하시기에 비단 동정 대신에 직접 교체가 손쉬운 종이 동정을 달아 완성되었습니다. 





새파란 저고리와 진회색 치마의 조합, 두 색상이 주는 배색과 심플한 저고리 디자인으로 현대적인 이미지가 가득한 한 벌입니다. 






이 진회색의 진주사 치마에는 이전에 맞추신 노란 진주사 저고리를 함께하면 또 다른 느낌으로 입을 수 있겠죠. 





현대적인 느낌과 강한 대비를 좋아하시는 손님께서는 이 진회색 치마와 함께 입을 수 있는 또다른 조합 중에서 '빨강'을 선택하셨습니다. 온전히 진한 빨강이 아니라, 주황이 섞인 감색에 가까운 부드러운 빨강입니다. 





같은 치마와 함께했는데, 파랑색 저고리와 전혀 다른 이미지로 보이는 한 벌이 되었죠? 





진하게 물든 단풍잎의 붉은 색 같은 빨간 진주사 저고리는 좀 더 여성스러운 느낌으로 한 벌의 이미지를 만들어냅니다. 





무늬 사이사이로 가느다란 빈 틈을 만들어내는 진주사, 이 진회색 치마의 안쪽엔 보랏빛을 넣었습니다. 그래서 파랑 저고리와 빨강 저고리 모두에 더 잘 어우러졌던 것 같죠? 겉의 진회색 자체가 따스한 느낌을 지닌 회색이기 때문에 조명에 따라 좀더 노란 빛이 도는 회색이, 좀더 차가워 보이는 회색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빨간 저고리와 함께한 한 벌, 





또 이렇게 파란 저고리와 함께한 한 벌, 각기 다른 매력을 발산하는 두 벌의 조합입니다. 손님께서 어떤 조합을 더 많이 입게 되실지도 궁금해 지는 진주사 한복들, 두 벌의 저고리와 한 벌의 치마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회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동정과 소매를 단 연한 파랑의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고객님께서 이미 맞추셨던 새하얀 치마에 함께 착용할 저고리를 고르다 이와 같이 고름 없이 깔끔하고 단순한 형태, 그렇지만 동정과 소매가 색다른 저고리를 지어 보았습니다. 





회분홍색 항라 원단은 거의 회색에 가까운 색인지라 물빠진 듯한 이 연파랑색 저고리와 세련된 배색을 이룹니다. 





고름 없는 저고리의 간결한 형태와 도시적인 색감이 만나 현대적이면서도 세련된 이미지를 만들어냅니다. 새하얀 치마와 만나니 더운 이 계절, 한없이 시원해 보이는 시각적인 효과 또한 가득하고요. 





같은 저고리를 이렇게 진한 바탕색 치마와 함께하면 금새 이미지가 달라지겠죠. 






높은 깃 끝에 부착된 항라 동정과 항라 소매는 길고 곧은 목선과 팔 라인이 예쁜 손님의 장점을 돋보이게 해 주기 위함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새하얀 치마와 함께했을 때 더욱 매력을 발할, 연파랑색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