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RIMI

(821)
2020년 여름, 모시로 만든 문 가리개 장마가 한 차례 물러나고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던 올 여름날의 어느 아침, 하얀 모시와 매듭으로 새로 문가리개를 만들어 달았습니다. 한동안 하지 못했던 오리미 블로그의 업데이트를 몰아서 하느라, 여름이 다 간 가을의 한복판에서 여름 이야기를 올리게 되는 요즘이지만 부지런히 여름 이야기를 옮기고 얼른 가을로 넘어와 새 소식을 전하려는 중이랍니다. 규방공예에 푹 빠지신 손님께서 만들어 선물해 주신 깜찍한 바늘꽂이. 통통한 모양새가 참 앙증맞죠. 손님의 손길로 만들어진 두 개의 바늘꽂이가 오리미로 왔습니다. 매장 한 켠에 놓인 탁자 안을 오랫동안 장식했던 조각보를 빼고, 작은 전통 소품들로 교체했습니다. 가을맞이 채비를 하는 느낌이었어요. 상담 테이블의 유리 안에서 정신없이 얽혀 있던 소품들도 싹 정리해 봅니다..
연노랑 격자 문양의 여름 당의와 연회색 치마 한 줄 한 줄 일정한 간격으로 찝어박아 만든 격자 무늬 안에 여름의 분위기가 느껴지는 자수들을 넣은, 여름 당의입니다. 면적이 넓은 당의로 만들어진만큼 정성과 공력도 더욱 많이 들어간 옷입니다. 2020년 여름날 동안 오리미 매장 내부에서 손님들을 맞이하던 디스플레이 한복입니다. 같은 간격으로 찝어박아 만든 격자 문양 안에 작은 잎사귀와 포도, 꽃들을 파스텔톤의 자수로 놓았습니다. 당의의 앞과 뒤, 어깨부터 소매에 이르기까지 정성 가득한 장식이 들어갔습니다. 부드러운 연노랑색 원단 위에 정성과 시간을 가득 들여 만든 장식들이 함께해 어여쁜 당의가 만들어졌습니다. 안감을 붉은 색으로 넣어 그 색감이 살짝 비쳐 나오는 연회색 치마와 함께하여 부드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한 벌, 2020년 여름의 한복입니다.
연분홍 저고리와 황토빛 치마,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아주 연한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에 초록 고름을 달고, 환한 황토빛 항라원단으로 치마를 맞추신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은은하고 차분한 색감의 저고리에 밝은 초록색 고름을 달아 생기를 더하고, 진붉은색 안고름으로 장식을 더합니다. 항라 원단의 가장 큰 특징인 고동빛 줄무늬와 원단의 바탕색들이 아주 자연스럽게 이어져, 상하의의 통일감을 연결해 주는 듯 합니다. 밝은 황토빛 치마는 빛을 받으면 더욱 따스한 분위기를 연출하고요. 자연이 느껴지는 부드러운 색상들이 만나 세련된 분위기를 자아내는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을 지었습니다.
초록 항라 저고리와 선홍색 치마, 녹의홍상 신부한복 겹겹이 겹친 고동색 가로줄이 모여 줄무늬를 만들어내는 초록색 항라 저고리. 여러 색들이 리듬감 있게 결을 그리며 짜여진 가로줄 사이로 안감의 색이 비춰져 더 매력적인 선홍색 치마가 함께한 신부한복입니다. 치마와 저고리 사이에 샛노란 안고름을 달아 한층 더 화사해진 한 벌입니다. 오리미가 재해석하는 2020년의 녹의홍상, 선명한 초록색 항라 저고리에 선홍빛 치마의 밝고 경쾌한 신부한복입니다.
진노랑색 항라 저고리와 남색 치마, 시어머니 혼주한복 겨자색 항라 저고리에 자주색 고름을 달고, 촘촘하고 거친 가로결이 멋진 남색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겨자색에 가까운 진노랑색 바탕에 고동색 줄무늬가 멋진 이 저고리엔 선명한 자주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하이얀 비단 동정도 달았고요. 청록색 안감을 품어 밝게 비쳐나오는 푸른 빛을 가진 남색 치마. 거칠고 끊기며 겹겹이 겹친 가로줄 질감이 정말 멋진 원단입니다. 밝은 연두빛 안감을 넣어 조금 더 깊이있는 색감을 보여주는 진노랑 저고리와의 조합이 멋진 한 벌로 완성되었습니다. 자주색 고름을 단 진노랑색 항라 저고리와 남색 치마의 한 벌,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파란 금박 전복과 색동저고리, 호건의 남자아이 돌 한복 어렸을 적 부모님 사진에서 본 듯한, 정말 전통적인 배색의 색동이죠? 목깃이 없는 형태의 새파란 전복도, 금박의 위치들도 모두 전통 돌한복의 느낌을 최대한 살려 지었습니다. 예로부터 아이가 돌이나 생일날에 썼던 호랑이 얼굴 모양의 모자인 '호건'을 함께해 전통적인 분위기를 완성합니다. 소매의 색동은 옛날 그 어느 시절에 전통적으로 가장 많이 쓰였던 선명하고 쨍한 색상들만을 골라 배색했습니다. 그 옛날엔 흔하게 많이 볼 수 있었던 배색일지 몰라도, 오히려 지금에 와서는 실제로 보기 힘든 옷인지라 더 새롭게 느껴지는 옷이라고들 하는 의견이 많더라고요. 그래서 어린 시절 향수가 느껴져서 좋다는 분들도 계시는 동시에 이렇게 선명하고 화사한 옷이 참 새로워서 좋다는 분들도 계시고요. 파아란 전복에는 진한 돌금박으..
연노랑 항라 저고리와 연노랑 국화문 치마, 시어머니 혼주한복 고동색 줄무늬가 있는 연노랑색 저고리와, 차분한 금빛 국화들이 그려진 연노랑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연청색 고름을 달아 밝고 부드러운 이미지를 유지하면서, 연분홍 진주사로 안고름을 달아줍니다. 연하고 부드러운 색상들이 모여 만들어진 한 벌입니다. 성글게 짜여진 가로 세로 결이 보여 시원해 보이는 연노랑색 원단엔 두세 송이씩 묶여 그려진 작은 국화가 멋을 더했습니다. 상하의가 마치 한 벌로 지어진 듯 하지만, 두 원단이 각각 달라 더 멋지죠.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어드린 혼주한복입니다. 고동색 줄무늬가 있는 연노랑색 저고리와, 차분한 금빛 국화들이 그려진 연노랑 치마,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은 한 벌입니다.
연분홍 항라 저고리와 보라 치마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보라색 치마를 함께한 한 벌입니다. 밝은 청록색 안고름을 장식으로 달아 작지만 강한 효과를 더해주었어요. 자주색 안감을 넣어 햇살 아래에선 더욱 오묘한 색감을 내는 매력적인 치마를 함께합니다. 동생분의 결혼식을 위해 맞추신 한복,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에 보라색 치마가 함께한 한 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