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 갈색의 국화문 양단으로 쾌자를 짓고, 복건을 만들었습니다. 안에는 채도 높은 선명한 색상들을 사용하여 지은 색동 저고리와 푸른 연두색 바지를 입습니다. 아이의 매력을 잘 살려 주는 발랄한 색상의 저고리 위에 기품있고 고급스러운 양단으로 만든 겉옷을 함께한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생강빛 몸통에서 시작되는 색동은 소매 끝으로 갈 수록 점점 선명하고 화려하게 디자인했습니다. 지금 사진에서 보이는 저고리의 모습은, 현재 아이의 팔 길이에 맞게 살짝 줄여 둔 상태에요. 저만큼 줄여 두었다가, 아이가 자라는 길이에 맞추어 길이를 낼 수 있도록 해 둔 것이랍니다.



푸른 빛을 띄는 연두색 바지도 마냥 밝기보다는 한 톤 차분한 색상입니다. 저고리에만 선명한 색상들로 포인트를 주고, 겉옷과 바지는 고급스럽고 차분하게 진행했답니다.



쾌자를 지은 갈색 국화문 양단으로 복건을 지었습니다. 아무래도 양단을 사용하여 만드니, 무게감 있고 멋스러운 광택을 가진 모자가 되었습니다. 



색동 저고리 위에 갈색 쾌자를 입고 고름을 묶으면, 한층 더 차려입은 꼬마도령으로 변신합니다. 평소에는 입어 보지 않았던 길이가 긴 쾌자나 반수의를 입은 아이 모습을 보면, 우리 아이가 언제 이렇게 컸나 싶은 느낌을 받게 될 거에요. 




화사하고 선명한 색동 저고리와 연두색 바지, 갈색 양단 쾌자와 복건을 함께한 오리미의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2월, 다가오는 설 맞이를 위해 설빔을 맞추신 분들이 계셨어요. 설이면 온 가족이 한복을 입고 모이는 가족 문화를 이어가고 계신데 올해는 새 옷을 맞춰 입고자 방문하셨답니다. 


이 생강빛 양단 저고리와 풀색 국화문 배자는 집안의 가장 큰 어른이신 아버님의 한복입니다. 



서너 가지 색상이 섞여 무늬를 그리며 짜여진 양단의 멋이 품격있게 살아나는 원단입니다. 아무 장식 없는 저고리만에서도 멋스러움이 느껴지죠. 




집 안에서 착용하는 것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옷이라, 저고리 위에 입는 옷은 길이가 짧은 배자로 결정했습니다. 은은한 회색빛으로 그려진 국화문양이 멋스러운 풀색 원단으로 배자를 지었습니다. 



생강빛 저고리와 풀색 배자 아래에 입는 바지는 화사한 자주색으로 결정했습니다. 바지는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진행했는데, 자줏빛이 주는 이미지가 또 많이 다르죠? 화려한 이미지와 함께 에너지가 더해질 거에요. 



아버님의 남자한복에서 가장 멋스러운 포인트가 되었던 자주색 바지였답니다. 




아버님과 함께 맞추신 아드님의 설빔입니다. 아버님의 한복이 웜톤이었다면, 아드님의 한복은 쿨톤으로 만들어진 것 같죠? 



저고리는 아버님 한복과 같은 원단의 연옥색으로 지어졌습니다. 아무래도 이 원단이 식구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았거든요. 대신, 바지를 좀더 현대적인 이미지의 원단으로 선택했어요. 



곡선을 이루며 자유롭게 그려진 상의와 대비되는, 직선 문양이 현대적이고 날카로운 분위기의 남색 원단으로 바지를 지었습니다. 문양도 깔끔하게 떨어지지만 광택이 강한 원단이라 활동적이고 젊은 분위기를 더해준답니다.  



두 분 모두 올해는 새 옷을 지어 입고 더욱 새로운 마음으로 새해 명절을 맞으셨겠지요.

설빔으로 지은 두 벌- 저고리와 바지, 배자의 구성으로 지은 아버지와 아들의 남자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높이 올라온 목깃과 하얀 동정, 소매와 아주 세련되게 어우러지는 파란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이 파란색 원단은 바로 이전에 올라온 포스팅에서 치마로 만들어진 것을 보셨을 텐데요(회색 동정의 회청색 저고리와 파란 양단 치마의 한복 한 벌), 두 분이 마음에 드신 이 파란색 원단을 공유하여 만들어진 두 자매의 한복이랍니다. 세 자매분 중 첫째 언니분께서 시어머니가 되는 혼사를 위해 동생분들이 맞추신 한복입니다. 



파란색 치마를 선택했던 막내 동생분과 다르게 자줏빛 치마를 선택했습니다. 좀 더 여성스럽고, 고혹적인 분위기가 날 거에요. 



꽃잎처럼 보이기도 하는 잎새들이 치마를 꽉 채웠습니다. 빛에 따라 보이는 정도가 달라지면서 광택과 함께 보일 듯 말 듯 매혹적인 문양의 자줏빛 치마입니다.



파란 저고리에는 검은 고름을 달았습니다. 파란색과 자주색 배색의 이 성숙하고 세련된 분위기를 해치지 않기 위해 가장 짙은 색으로 고름을 달았답니다. 



검정 고름을 단 새파란 저고리와 짙은 자주색 치마가 도도하고 고혹적인 이미지를 가진 한 벌의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치 미로 같은 전통문양이 짜여진 회청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튀지 않으면서도 좀더 독특한 느낌을 주기 위해 회색 실크 동정을 달았는데, 그 부분 덕분에 푸른 톤으로만 이루어진 이 한 벌이 좀더 현대적인 이미지를 가졌습니다.




고름 없이 깔끔하게 디자인된 회청색 저고리와, 새파란 양단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이 한 벌은 가족의 결혼식 참석을 위한 한 벌로 지어졌습니다. 혼사의 주인공인 혼주와 겹치지 않는 색상 안에서, 개인의 취향을 반영하여 맞춰진 한복입니다.




치마와 저고리 모두 섬세하면서도 튀지 않는, 은은한 문양들이 매력있는 원단으로 지어졌습니다. 




직선적인 이미지의 저고리와는 달리, 꾸불꾸불한 곡선들로만 그려진 파란 원단은 깊이있는 분위기감과 생동감을 동시에 지녔습니다. 




구불구불한 문양들이 짙은 자주색으로 짜여졌기 때문에 인공 조명이 있는 실내에서는 깊이감 있는 파란색으로 보이고, 자연광에서는 밝은 파란색이 더욱 빛나는 치마입니다. 




현대적이고 도시적인 이미지의 한복 한 벌, 회청색 저고리와 파란색 양단 치마의 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늘 오리미를 기억하고 찾아 주시는, 또 새해에 새로이 알게 될 모든 분들께 2018년 무술년 새해에 행복과 평안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1월의 첫 한복도 금빛 새해를 시작하는 의미에서 노오란 진주사 한복 한 벌 을 소개했었습니다. 오늘은 음력 설로, 공식적인 명절로 새해를 맞이하는 날이니 다시 한 번 금빛 한복을 한 번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금빛'이라는 말이 참 잘 어울리는 한 벌입니다. 화려하기 그지 없는 샛노란 양단에는 봄의 꽃 언덕을 그대로 담은 듯 만개한 꽃이 가득합니다. 이 화사한 원단으로 저고리와 치마를 한 벌로 만드니, 화려함이 두 배가 됩니다. 


그나저나 이 한 벌, 아마 오랫동안 오리미를 지켜보신 분들이라면 보신 적이 있을 지 모르겠어요. 사실 새해에 새로 지은 옷이 아니라, 만든 지 몇 년이 된 손님의 옷이랍니다. 한두 번 입고 잘 보관하신 탓에 거의 새옷이나 다름없는 상태로 다시 오리미로 돌아온 이 한 벌을 좀 더 '힘있게' 바꿔 주었으면 하는 것이 손님의 부탁이었답니다. 



저희는 이 한 벌이 원단 그대로 정말 아름답다고 생각했고, 옷의 상태도 굉장히 깨끗했기 때문에 많은 부분을 수정하고 싶지 않았어요. 그래서 원래 새하얀 비단 동정을 둘렀던 저고리에 먹색 동정을 둘렀습니다.



새하얀 색이었던 동정만 먹색으로 바꾸었을 뿐인데, 옷 한 벌에 힘과 강렬함이 더해졌습니다. 




그간 많이 입지 못했던 이 노란 저고리를 자주 입고 싶다는 바램으로 함께할 치마도 한 벌 더 맞추셨답니다. 동정과 같은 고동색 원단으로 맞추신 치마입니다. 이 치마는 저고리와는 달리 직선적인 문양으로 인해 중성적인 분위기가 가득합니다. 그래서 완전히 다른 이미지를 가진 두 원단의 만남이 눈에 띄는 한 벌이 될 거에요. 




손님께서 가지고 계신 다른 치마와도 함께해 보았습니다. 검정 바탕에 분홍색과 은색으로 문양이 짜여진 양단 치마는 고혹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치마입니다. 검은 장미처럼 고혹적인 이 치마와 함께 착용하면 또 다른 느낌으로 연출하실 수 있을 거에요. 




2018년 설을 맞아 소개하는, 금빛 가득한 노란색 양단 한복 한 벌이었습니다. 이 금빛 가득한 꽃 벌판처럼 모두 찬란한 꽃길이 펼쳐지는 2018년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하며, 다시 한 번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의 한복은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한 벌로, 겨울용 두루마기를 함께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깔끔하게 딱 떨어지는 전통문양을 가진 진한 감색의 두루마기가 아주 멋진 자태로 완성되었는데요, 그 안에는 어떤 옷을 입게 될 지 볼까요.


실처럼 가는 선으로 짜여진 곡선 문양을 가진, 차분한 연옥색 양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섬세한 문양과 차분한 색상이 우아한 이 원단의 멋을 담뿍 느끼고자 다른 배색을 넣지 않고 고름을 달았습니다.


진한 남색의 양단 치마에는 국화가 가득 그려져 있습니다. 파랑색과 베이지색으로 짜여진 문양들은 바탕색이 주는 무게감 있는 분위기를 해치지 않으면서 섬세한 문양들을 그려내고 있어요.

하얗고 넓은 동정이 돋보이는 뒷모습이 깔끔하고 정갈한 두루마기.


위의 저고리와 치마를 입고, 겉옷으로 착용하실 두루마기를 함께 지었습니다. 여성용 한복 두루마기를 짓는 일은 오랜만이라 최대한 멋지게 짓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답니다.


진한 색상에, 직선으로만 이루어진 힘있는 전통문양이 깔린 이 두루마기는 누가 봐도 ‘예쁘다’보다는 ‘멋지다’라는 말이 나왔으면 했습니다.

소매 끝으로 살짝 엿보이는 것 처럼, 부드러운 연두색을 안감으로 넣었습니다. 착용하는 본인만을 위한 배색이기도 합니다. 입고 벗을 때, 벗어서 걸쳐 놓았을 때를 고려한 부분이기도 하고요.


두루마기를 착용하면 치마는 약 30cm정도만 보이게 됩니다. 두루마기보다 더 진하고 무게감 있는 양단 치마가 함께하니 중후한 멋이 배가 됩니다.



힘, 그야말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한 벌이 완성되었습니다. 고급스러운 겨울 양단들로 만들어진 멋진 한 벌, 두루마기가 함께한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야말로 고운 색들이 모였습니다. 부드럽고 차분한 연보라색 저고리와, 화사한 황금빛 치마가 만난 이 한복 한 벌은 조카의 결혼식 참석을 위해 맞추신 옷입니다. 



황금빛이 나는 노랑색이지만, 샛노랗지 않고 한 톤 낮춰진 금빛이라 연보라색 저고리와 위화감 없이 어울리게 됩니다. 




연보라색 저고리에는 분홍색 금직 양단으로 고름을 달았습니다. 크게 튀지 않지만, 차분한 톤의 저고리에 화사함을 더해주는 작은 포인트입니다. 




고름 뿐 아니라, 소매와 곁마기에도 분홍 양단을 배색했습니다. 연보랏빛 바탕색과 크게 차이나지 않으면서도 부드럽게 장식성이 더해진 저고리를 보실 수 있을 거에요. 




부드럽고 자애로운 분위기가 풍겨나는 한복 한 벌, 연보라색 저고리와 황금빛 치마를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진한 고동빛 바탕에 금색의 매화들이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금빛의 매화가 가득한 진한 고동색 저고리와, 그에 지지 않는 고급스러운 색과 질감을 지닌 연한 옥색의 양단으로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고동색과 금색, 단 두 가지의 색이지만 금빛이 내는 화려함과 진한 고동색의 기품이 합쳐진 고급스러운 원단입니다. 매화가 짜여진 금색 실은 노란 빛이 아닌, 차분한 톤의 금빛인지라 한층 더 고급스럽게 느껴집니다. 



저고리를 지어도, 치마를 지어도 한결같이 성공률이 높은 이 원단은 그만큼 잘 짜여진 고급 양단입니다. 회색빛과 연한 옥색 계열의 실들이 섞여 전통 문양을 그리며 짜여졌지만, 멀리서 보면 마치 붓으로 찍어 그린 회화 작품처럼 느껴지는 멋스러운 무늬를 가졌습니다.


원단이 고급스러운 만큼, 면적이 넓고 부피가 큰 치마를 지으면 그 효과도 배로 커집니다. 실제로 보게 된다면, 이 원단이 보여주는 기품과 질감에서 '역시 양단이구나'라는 말을 금치 못할 거에요. 



고급스럽고 기품 가득한 두 가지 양단이 만났으니, 이 원단들만을 뽐내기에는 다른 어떤 색도 필요치 않아 동정과 소매의 흰색 외에는 다른 배색도 넣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노리개 같은 전통 장신구는 더할 수록 옳겠죠. 옷에 보석을 하나 더하는 것이니까요. 이 한 벌의 분위기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멋을 더하기에는 백비취가 달린 고동색 오봉술 노리개가 딱인 듯 싶습니다. 




기품있는 화사함을 지닌 혼주한복, 금빛 매화가 가득한 고동색 저고리와 옥색 양단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화려한 색상으로 반짝이는 무늬를 가진 분홍색 양단 저고리. 그리고 그 저고리를 무게감있게 받쳐 주는 진한 고동빛 치마,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으로 지어진 한 벌입니다. 




저고리의 선명한 분홍색 바탕, 그리고 오색찬란하게 빛나는 문양들 덕분에 그 어떤 장식 없이도 화사하게 빛나는 옷이 되었습니다. 




이 화사한 분홍색 저고리에는 차분한 파랑색으로 고름을 달았습니다. 




고동색의 치마는 사진으로 찍었을 때 거의 검게 보일만큼 어두운 색상입니다. 그렇기에 저 밝고 화사한 분홍색 저고리와 조합이 아름다운 한 벌이 되었고요. 무게감 가득한 이 색상 덕분에 분홍 저고리도 함께 고급스러운 화사함으로 빛날 거에요. 





무게감 있는 진고동색 치마와 밝고 화사한 분홍색 양단 저고리가 만나 조화를 이룬 한 벌,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 겨울, 오리미 매장 안에 디스플레이 되어 있는 한복 한 벌입니다. 밍크털로 동정을 두르고, 새빨간 고름을 단 파란색 양단 저고리와 진초록 치마의 한 벌이에요. 





안 그래도 굉장히 힘있는 소재인 진초록 치마에 특수 제작한 속치마로 볼륨을 가득 넣으니, 그 실루엣만으로도 존재감이 상당한 한 벌이 되었습니다. 


기온이 영하로 내려갈 때 즈음부터 이 자리를 지키고 있던 옷인지라 오고 가는 손님들의 눈에 가장 많이 띄는 옷이기도 했는데요. 그래서인지 이 옷과 같은 디자인으로 손님의 옷이 새롭게 만들어졌습니다.




밍크 동정을 단 저고리의 디자인은 그대로에, 치마의 색상과 소재를 바꾼 한 벌로 새롭게 완성되었습니다. 하의의 색상이 더 어두워졌지만, 부드러운 질감과 광택을 가진 덕에 한층 더 깊이감을 가진 옷이 되었습니다.  





이 한 벌에서 가장 포인트가 되는, 남과 다른 한복이 되는 부분은 단연 회색 밍크털을 단 동정입니다. 이 털 동정과 양단저고리의 조합만으로도 독보적인 옷이 되었습니다. 




어두운 고동색의 치마는 깊고 고혹적인 이미지를 담고 있어, 옷에 깊이감을 더해줍니다. 




디스플레이 되어 있던 옷 역시도 원단과 색상이 주는 무게감이 있었지만, 어딘가 모르게 경쾌하고 힘 있는 느낌을 지니고 있었어요. 아마도 중성적인 색감의 조합 속에, 붉은 고름이 포인트가 되어 주어서일까요. 




새로 만들어진 한 벌은 좀 더 깊고 고혹적인 원숙미를 지녔습니다. 고급스럽게 치장하고 붉은 립스틱을 바른 귀부인이 떠오르는 한복 한 벌, 회색 밍크 동정을 단 파란색 양단 저고리와 진고동색 치마의 한 벌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