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가을, 겨울 한복

(253)
파란 고름을 단 하얀색 저고리, 모란문 검정 치마의 한복 한 벌 부드러운 미색에 가까운 흰색 저고리에 파란 고름을 달고, 아주 진한 자줏빛이 묻어나는 검정 치마와 함께한 한복 한 벌입니다. 저고리 아래로 늘어뜨리는 새빨간 안고름을 추가해 약간의 장식을 더했습니다. 사진에서는 잘 보이지 않지만, 아주 얇은 선들로 그려진 구름 문양이 가득한 하얀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하얀색과 검은색의 배색이 깔끔하게 딱 떨어지면서 현대적인 느낌을 주는 한 벌은 손님께서 성당의 행사에 착용하기 위해 맞추신 한복입니다. 짙은 양단의 검정 치마가 무겁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그 때문에 가지는 무게감과 고급스러움은 다른 원단에서 낼 수 없는 분위기입니다. 반짝이는 메탈 느낌의 분홍 실로 짜여진 큼지막한 모란 문양들 덕분에 여성스러운 느낌도 나는 치마입니다. 파란 고름을 단 하얀색 저고..
분홍 저고리에 밝은 파랑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 하루가 지날수록 계절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요즘입니다. 오늘따라 더 봄기운이 느껴지는데, 상쾌하게 월요일 잘 시작하셨나요? 오늘은 은박을 찍은 분홍색 저고리와, 밝은 파랑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을 소개하려 합니다. 깃과 고름, 소매에 짙은 자주색을 배색하고 섬세한 모란문 은박을 찍은 저고리가 참 곱죠? 이 옷의 주인공인 손님의 가장 큰 희망사항 중 하나는, 아들만 있어 붉은 계열 한복을 입어보지 못한 것이 아쉬워 분홍색 언저리의 색상이라도 입어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램이었어요.그래서 저고리를 분홍색으로 택했지만, 옷 한 벌에서 저고리보다 치마가 차지하는 면적과 부피가 크기 때문에 보는 사람들은 전체적으로는 푸른 계열 옷을 입었다고 여기게 됩니다. 전통적인 문화를 지키면서도, 손님의 바램도 함께 ..
진빨강 양단 저고리와 고동색 치마,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금색 매화가 막 피어나기 시작한 나뭇가지들이 그려진 진빨강 양단 저고리, 그리고 강한 색상으로 무게감 있게 저고리를 받쳐 주는 진한 고동색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금빛을 빛내며 피어나는 매화들 사이 파랑색, 초록색 매화들이 섞여 피어납니다. 매화 가지 뒤로는 섬세한 꽃 넝쿨과 '복' 문자가 원단을 빼곡히 뒤덮고 있습니다. 겹겹이 짜여지는 양단의 멋이 돋보이는 원단이랍니다. 문양 속에 들어가 있는 색상 중 하나인 밝은 파랑색으로 고름을 달았습니다. 저고리와 치마 모두 어두운 계통의 난색이지만, 문양에 들어가 있는 색이기 때문에 차가운 색인 이 고름이 자연스럽게 어울리지요. 진한 고동색의 치마는 어두운 색상만큼 무게감과 카리스마를 지녔습니다. 무게있는 고급스러움과 절제된 화..
일본 히로시마에 간 오리미의 한복들, 온 가족이 함께한 한복 촬영 사진 날씨가 급격히 따스해지면서 이제 양단을 입을 수 있는 계절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마침 양단 한복을 참 곱게 차려입은 이 분, 기억하시나요? 오리미 한복을 사랑해 주시는 재일교포 손님으로, 일전에 올라온 '일본에서 온 엄마와 딸, 아들이 함께한 한복 나들이' 의 한복촬영 사진을 통해 만나보신 분들도 계실 거에요. 한국에 와서 촬영했던 이전과는 또 다르게, 두 번째 한복 촬영은 지금 거주지인 일본 후쿠시마에서 온 가족이 모여 모여 진행했다고 하세요. 사진을 보시면 알겠지만, 가을에 촬영한 사진들입니다. 추운 계절이 완전히 가기 전, 오리미의 양단 한복들을 한번 더 자랑하고 싶어 손님께 공유 받은 사진들을 올려 봅니다. 양단만이 가질 수 있는 무게감과 광택이 멋진 빨간 저고리와 샛노란 치마입니다. 굉장히 ..
검정 동정을 단 연회색 저고리와 두 벌의 치마 먹 자국처럼 보이는 터프한 질감이 아주 멋진 연회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원단이 워낙에 아티스틱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어 보자마자 절로 손이 갔던 기억이 납니다. 무게감 있고 카리스마 있는 분위기를 선호하시는 손님의 취향에 맞춰 새카만 동정을 달고, 먹색 치마를 함께해 보았습니다. 자유로운 영혼처럼 먹이 튄 저고리와 대비되는 직선적이고 절제된 문양의 치마입니다. 두 원단이 가진 성질이 달라 더 멋스러운 조합입니다. 이 한 벌에는 이렇게 크고 강렬한 반지를 껴 주면 더욱 멋지겠죠. 한복이 가진 무게감과 힘이 강렬하기 때문에 보통 사이즈보다 훨씬 커다란 비취가 달린 노리개도 거뜬히 어울립니다. 저고리에 달린 새카만 동정은 자세히 보면 먹색 치마와 비슷하게 직선 문양으로 짜여진 원단이랍니다. 색상이 어..
갈색 국화문 양단 쾌자와 색동 저고리의 남자아이 돌 한복 밝은 갈색의 국화문 양단으로 쾌자를 짓고, 복건을 만들었습니다. 안에는 채도 높은 선명한 색상들을 사용하여 지은 색동 저고리와 푸른 연두색 바지를 입습니다. 아이의 매력을 잘 살려 주는 발랄한 색상의 저고리 위에 기품있고 고급스러운 양단으로 만든 겉옷을 함께한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생강빛 몸통에서 시작되는 색동은 소매 끝으로 갈 수록 점점 선명하고 화려하게 디자인했습니다. 지금 사진에서 보이는 저고리의 모습은, 현재 아이의 팔 길이에 맞게 살짝 줄여 둔 상태에요. 저만큼 줄여 두었다가, 아이가 자라는 길이에 맞추어 길이를 낼 수 있도록 해 둔 것이랍니다. 푸른 빛을 띄는 연두색 바지도 마냥 밝기보다는 한 톤 차분한 색상입니다. 저고리에만 선명한 색상들로 포인트를 주고, 겉옷과 바지는 고급스럽고 차분하..
설빔으로 맞춘, 아버지와 아들의 남자한복 두 벌 지난 2월, 다가오는 설 맞이를 위해 설빔을 맞추신 분들이 계셨어요. 설이면 온 가족이 한복을 입고 모이는 가족 문화를 이어가고 계신데 올해는 새 옷을 맞춰 입고자 방문하셨답니다. 이 생강빛 양단 저고리와 풀색 국화문 배자는 집안의 가장 큰 어른이신 아버님의 한복입니다. 서너 가지 색상이 섞여 무늬를 그리며 짜여진 양단의 멋이 품격있게 살아나는 원단입니다. 아무 장식 없는 저고리만에서도 멋스러움이 느껴지죠. 집 안에서 착용하는 것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옷이라, 저고리 위에 입는 옷은 길이가 짧은 배자로 결정했습니다. 은은한 회색빛으로 그려진 국화문양이 멋스러운 풀색 원단으로 배자를 지었습니다. 생강빛 저고리와 풀색 배자 아래에 입는 바지는 화사한 자주색으로 결정했습니다. 바지는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진행..
파란 양단 저고리와 짙은 자주색 치마의 한복 한 벌 높이 올라온 목깃과 하얀 동정, 소매와 아주 세련되게 어우러지는 파란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이 파란색 원단은 바로 이전에 올라온 포스팅에서 치마로 만들어진 것을 보셨을 텐데요(회색 동정의 회청색 저고리와 파란 양단 치마의 한복 한 벌), 두 분이 마음에 드신 이 파란색 원단을 공유하여 만들어진 두 자매의 한복이랍니다. 세 자매분 중 첫째 언니분께서 시어머니가 되는 혼사를 위해 동생분들이 맞추신 한복입니다. 파란색 치마를 선택했던 막내 동생분과 다르게 자줏빛 치마를 선택했습니다. 좀 더 여성스럽고, 고혹적인 분위기가 날 거에요. 꽃잎처럼 보이기도 하는 잎새들이 치마를 꽉 채웠습니다. 빛에 따라 보이는 정도가 달라지면서 광택과 함께 보일 듯 말 듯 매혹적인 문양의 자줏빛 치마입니다. 파란 저고리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