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리여리한 연보라색에서 시작하여 불투명한 백색으로, 그리고 그 사이로 보이는 연한 연둣빛이 매력적인

오리미의 라벤더 비취 노리개입니다. 


원석의 윗 부분 매듭부터 멋스러움이 가득한 노리개인데요, 

연한 홍매색의 실과 회색이 실이 잔잔하게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내고 있지요. 





어느 색 한복에 착용하더도 이 라벤더 비취 노리개는 여성스러움과 우아함을 추가해 줄 거에요.





봄에 지었던 진보랏빛 저고리와 연보라 저고리입니다. 보라색 계열이지만 저고리와 치마 모두 완연한 보랏빛과는 거리가 멀기에, 연보랏빛 노리개를 추가하더라도 전혀 보라색 일색으로 보이지 않죠. 옷보다 노리개가 밝은 빛인지라 옷을 한층 화사하게 해 줍니다. 


 



그런가 하면, 동색 계열이 아니더라도 이토록 아름답게 어울리지요.

지중해빛 물색 항라 치마에 놓아도 환하고 고운 자태의 노리개를 볼 수 있습니다. 


숱 많은 연회색빛 술도 참 아름답죠. 

매듭기능전승자이자 매듭장인이신 선생님께서 한 올 한 올 수작업으로 만드시는 매듭과 술은 저희 노리개의 핵심이에요. 





물빛 치마와 미색 항라 저고리, 다른 설명이 필요 없이 멋들어진 한 벌의 구성에 라벤더비취 노리개도 한 몫 제대로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강 대비의 한복에 착용하면, 튀지 않게 옷을 받쳐 주면서 어우러집니다.

한복의 색상이 워낙에 화사하기 때문에 노리개는 보일 듯 말 듯 자연스러운 구성을 이룹니다. 





강한 대비이지만 이렇게 동색으로 구성된 한복에 착용하니 눈에 확 띄기도 하죠.

진보랏빛 치마에 연분홍 저고리의 친정어머니 혼주 한복과 마치 한 벌인 양 잘 어울립니다. 


어느 옷이든 우아함을 한층 더해주는 노리개, 라벤더 비취 회색 오봉술 노리개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