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봄, 여름 한복

자주 저고리와 복숭아색 치마 그리고 호박 노리개 -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오늘은 늘 하던 순서에서 벗어나 호박 노리개부터 소개해볼까요.

커다란 호박 원석에 소나무와 사슴, 학이 촘촘하게 조각되어 있는 커다란 장식이 인상적인 노리개입니다. 

안쪽으로 빈 공간을 많이 두어 깎았기 때문에 저 크기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가벼운 무게를 자랑하는 노리개이죠. 




연보라색에서 진보라색으로, 연두색에서 진한 풀색으로 이어지는 그라데이션이 어여쁜 술- 

연보라색 끈으로 만들어진 매듭술과 동글동글한 호박 장식들까지, 

전반적으로 여성스럽고 단아한 느낌을 자아내는 장신구입니다. 

노리개의 바탕이 되어 주고 있는 분홍빛 치마 덕분에 더욱더 여성스러워 보이기도 하고요. 





자, 오늘의 한복 저고리가 빼꼼 나왔습니다. 

진한 자주색감이 노리개와 함께 하니 더욱 더 노리개의 매력이 살아나는 것 같죠? 





자주빛 저고리에 복숭아색 치마 모두가 여성스러움이 물씬 배어나는 색감입니다. 

저고리의 안감 또한 핫핑크색으로, 겉의 자주색이 너무 가라앉지 않도록, 

그렇지만 안감으로 들어갔기에 아주 은은하게 자주빛의 뒷받침을 하고 있을 뿐이죠. 


깃과 소매, 고름은 자주빛에 금사로 모란과 자그마한 꽃망울들이 그득한 원단을 매치해 

단아하고 여성스러운 분위기와 함께 고급스러움을 잃지 않도록. 




요즘 들어 날씨가 성큼 따스해져서인지, 오후의 햇살 기운 덕분인지 이 한복을 펼쳐 놓고 보니 

더욱더 봄이 금방이라도 다가올 것만 같네요. 


사실 한복은 햇살 아래 가장 아름답다는 것이 제 철칙이기도 한데요,

오늘따라 햇살과 잘 어우러져 본연의 여성미를 물씬 풍기는 듯 합니다. 





주홍빛과 분홍빛을 동시에 머금은 듯 한, 홍조 띈 복숭아 같은 치마입니다. 





이 색감의 비밀은, 연한 주홍빛 아래 있는 분홍색 안감 때문이지요.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으로 맞추신, 어여쁜 오늘의 한복이었습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