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가을, 겨울 한복

초가을, 새신부 한복 한 벌과 털배자


초가을이 되자 마자 만들어져 주인을 찾아 간 새신부 한복을 소개하려 합니다.

진한 연두빛- 연두와 초록 사이의 색상으로 가을에도, 봄에도 계절 타지 않고 어우러질 색상의 저고리에

새빠알갛고 날씬한 고름 그 자체가 딱 '새색시' 느낌이지요- 




방금 만들어져 어여쁘게 각잡혀 매여진 고름이 빨간 댕기를 연상케 합니다.

이 저고리와 함께하는 치마는 상아색 바탕에 은은히 모란 꽃밭이 펼쳐진 원단으로 만들어졌어요.


연두 저고리와 상아색 치마, 이 조합은 딱 봐도 '신부 한복' 이면서도

전통적인 녹의홍상같은 신부 한복들과는 또 다른 스타일로 느껴지는- 흔하지 않은 조합입니다. 

나만의 독특한 색 조합이면서도 새색시 시절이 아니면 입기 힘든 색상, 이 두 가지를 모두 만족시키는 한 벌이랄까요.  


 

 


요 한 벌에, 오리미의 누빔 털배자까지 함께하면 가을-겨울 한복으로 제격입니다.

옥색에 금사로 놓여진 무늬들이 치마의 문양과 어우러져 한 벌로 아주 잘 어울리죠? 


 

 


이렇게 한 벌, 양갓집 규수 시집 보내는 마음이 들 것만 같은 옷입니다.


오리미 가족들도, 이 고운 옷 한 벌 손님에게 시집 보내는 마음이라 하면 어떨까 싶습니다.

그렇지만 하나하나 떠나 보내며 그 빈자리를 채우는 다른 어여쁜 옷들이 그득하니

부모님이 자식 떠나 보내는 마음에야 어디 비교할 바 되겠냐만 말이죠.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