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의 시작과 함께 언제 그리 더웠었나 싶게 시원한 바람이 느껴지는 9월의 밤이 되어서야

유난히 더웠던 올 여름의 쇼윈도를 묵묵히 장식해 주던 디스플레이 한복들을 업데이트하게 되었습니다.


첫 번째 한복은, 올 여름 오리미가 사랑한 멋스러운 원단으로 시원하게 풀어낸 한 벌 입니다. 

염색으로 만들어진 무늬가 자연스러움과 멋스러움을 함께 자아내는 원단으로 저고리를 만들고 

같은 계열의 환한 청연두빛으로 치마를 제작해 짝지어주었습니다. 



 


치마가 아주 여리여리-하게 청순한 느낌을 가득 머금고 있는

여성스러운 한복입니다. 



 


두 번째 한복은 붉은빛과 노란빛을 함께 그득 머금은 옷인 것 같죠?

저고리와 치마를 같은 원단으로 통일하면서 고급스러움을 자아내는 이 옷의 포인트는

보색 계열의 비슷한 채도를 가진 녹색 원단으로 만든 원단 동정이에요.

작은 부분인 듯 하면서도 눈에 금방 들어오는 부분이지요.  


 


상하의 원단이 같다고 심심하게 느껴질 만한 옷은 아니죠.

원단이 주는 풍부함 때문에 악세사리를 하지 않아도 충분히 아름다운 옷이지만,

센스있는 악세사리를 더한다면 한결 더 업그레이드 된 착장을 즐기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희는 자개 브로치를 함께 매치했는데, 연한 주홍빛의 바탕 원단에 꽤 묵직한 브로치가 제법 잘 어울립니다.  



 


세 번째로 소개하는 한복은, 위의 두 한복의 포인트를 모두 가지고 있는 멋쟁이 한복입니다.

멋스러운 원단으로 만들어진 '원단 동정'과 어여쁜 고름- 그리고 자연스러운 염색이 무늬를 만들어내는 

저 원단을 사용하여 치마를 만들었으니 위의 두 한복의 포인트를 하나씩 가져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회색의 치마에, 자칫 밝은 듯한 연보라 저고리의 색상을 고름과 동정이 중화시켜 주고 있습니다.

여성스러운 느낌과 동시에 현대적인 느낌을 많이 가지고 있는 한 벌이라 생각이 드네요. 



 


사진을 열심히 찍는 그 사이에 슬며시 쇼윈도우 밖 해가 슬며시 숨는 중이랍니다. 

림자가 진해지는 시간 - 


 


보면 볼 수록 어여쁜 원단과, 

여러 색깔을 한 데 담고 있어 어여쁜 원단 고름- 


 


연두빛 치마와 저고리에도 늦은 오후의 햇빛이 가득 내비치고 있습니다. 



 


마치 치마 속에 조명을 넣은 듯 따스하게 빛나는 햇볕과 치마. 

따끔할 정도로 뜨거웠던 올 여름 햇살은 언제 들어갔는지 모르게 그렇게 지나가 버리고

이제는 남은 햇살과 함께 시원한 가을을 맞을 준비만 잘 하면 되는, 그런 초가을밤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8.13 07:1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orimi 2014.08.23 02: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감사합니다~ 여기까지 찾아 주셔서 감사하고요.
      죄송하게도 댓글이 많이 늦었네요. 여기에도 종종 놀러와 주세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