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 한복장신구/한복장신구

초록빛 한복 가락지들 소개, 두번째

 

서 올렸던 초록 원석 반지들 포스팅에 이어 올리는 글이랍니다.

지난 번에도 언급했던 이야기지만, 초록색- 진한 초록부터 연한 초록, 카키빛부터 연두빛 등등의

이 '초록빛' 색들은 참 신기하게도 여러 색 한복에 참 잘 어울리는 원석들이죠.

 

요 초록색이 심리학적으로는 휴식을 원할 때, 심리적인 균형을 취하고 싶을 때 찾는 색이라고 하네요.

맞는 말이죠. 초록 하면 떠오르는 것들은 대부분 그런 것들이니... 나무, 잎, 숲, 산, 자연... 그렇죠?

심리적으로는 휴식과 균형을 주고,

미적으로는 색과 색 사이에 균형을 주는 역할을 한다고 생각해 봐도 될까나요.

 

 

 

 

이 납작하고 네모난 비취 반지는 이 '네모남'이 주는 독특함으로 인해

한번쯤 눈길을 주지 않을 수 없는 반지랍니다.

작은 캔버스 위에 위로 솟아오르는 꽃줄기들을 그려 넣은 것 같은 모양도 멋지구요.

 

키가 크시고, 가늘고 손가락을 가진 분이 끼시면 정말 예쁠 것 같아요.

사진 속의 저는 매우 작고 짧은 손가락을 가지고 있다 보니 이 반지가 좀 어색하답니다. 

 

 

 

 

네모난 원석과 대비되게 곡선 장식으로만 세공된 옆모습!

 

 

 

 

 

초록에서 연두빛으로 넘어옵니다.

평평~하고 얇았던 실루엣에서 통통~하고 두터운 실루엣으로 넘어오기도 했네요.

 

통통한 원석이 매력인데 반지 자체도 통통한 느낌으로 마무리한 귀여운 반지입니다.

 

 

 

 

요렇게 슬쩍 대 보면, 강렬한 빨강색에도 잘 어울릴 것 같죠?

 

 

 

 

같은 초록 계열에야 두말할 것 없고요.

 

 

 

 

 

무늬가 있는 짙은 초록 비취에 앤틱실버로 장식된 반지.  

원석 자체가 독특하고, 자그마한 꽃들로 세공된 옆모습도 참 예쁜 반지에요.

 

검은색에 가까운 짙은 초록빛이 점박이처럼 섞인 원석을 보니

바닷속에 떠다니는 해초 같기도 하고, 갑자기 바다 생각이 나네요.

장마가 물러나자마자 찾아온 이 텁텁한 더위에, 시원하고 찬 바다에 발 담그는 생각이 나는 건 저뿐이 아니겠죠? ^_^

 

 

 

 

 

 

 

 

  • 2012.08.07 10:55

    비밀댓글입니다

    • ORIMI 2012.08.07 14:23 신고

      안녕하세요 - 반갑습니다.
      두번째 세번째 가락지 모두 어떤 한복에도 잘 어우러져,인기있는 가락지에요.

      그런데 죄송하지만 저희가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지켜나가는 원칙이 있어서요,
      가격과 견적에 대한 문의는 전화문의만 가능하답니다. 오전 10시 이후부터 오후 6시 사이로 부담없이 연락 주시겠어요?
      02.420.3342 로 연락 부탁드립니다.
      바로 명쾌한 답변을 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_^;

  • 코즈모즈 2015.03.16 09:21

    모든 구매는 어떻게 할수 있을까요?

    • ORIMI 2015.03.16 22:44 신고

      장신구의 구매는 매장에서 가능합니다. 하지만 거리가 멀거나 시간상 매장을 방문하기 어려운 경우 전화상담 후 다른 방법으로도 구매가 가능합니다.

      대부분의 장신구들은 주문제작 상품이고 작가 제작 상품들이 많아 금새 품절되는 경우가 많아서 블로그에 올라와 있는 제품들이 전부 매장에 있지 않는 경우가 아주 많습니다.
      그래서 일단은 전화를 주시거나 매장을 방문해 주시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