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 한복장신구/한복장신구

오리미한복, 초록빛 진하게 머금은 한복 가락지들 소개

 

덥고 습한 여름날을 보내며 매일 진열장을 보면 늘 제 눈에 확 들어와서 손님들께 권해 드리는 것들도,

또 손님들이 많이 가져 가시는 것들도 시원하고 깊이있는 초록빛 나는 장신구들이에요.

그러다 보니 오리미 장신구들 중에 꽤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초록색 원석이 된 듯도 합니다.

 

이 더운 여름에 자연스레 시원한 색감을 찾게 되면 '파랑'을 가장 먼저 떠올리겠지만,

막상 장신구로 착용하기에 시원하고 편안하게 느껴 지는 것은 초록이더라구요.

 

 

 

파랑이나 초록이나 시원한 색으로 느껴지는 건 마찬가지이지만,

한색에도 난색에도 자연스레 어우러지며,  

특히 여름에도 겨울에도 편안하게 사계절을 다 어우르는 색상이 이런 진한 초록빛이 아닌가 싶어요.

 

 

 

 

이 추마노 반지는 정말 찐-한 진초록 페인트를 풀어 놓은 듯한 색감이에요.

초록빛이 투명하게 느껴지는 비취와는 완전히 다른 매력으로

좀 더 도도하고, 세련된 느낌의 원석이랄까요.

 

위 사진들을 보면 아시겠지만, 같은 초록 계열인 카키빛에도 자연스레 어울리고

또 다른 매력으로 붉은 색에도 강렬하게 잘 어울리죠?

 

 

 

 

이런 청록빛 한복엔 두말할 것 없고요.

보는 이에게 시원함을 확 느끼게 해줄 것 같은 완벽한 한 벌 코디네요.

 

 

 

 

 

 

 

이 동글동글한 반지는 원형의 블랙 오닉스 위에 초록 비취를 올려 만들었어요.

기본형 같으면서도 블랙의 테두리 때문에 꽤 특이하답니다.

자그마한 꽃 한송이가 올려져 있어 귀여움을 더해주고요.

 

 

 

 

통실통실~ 한 가락지입니다.

 

 

 

 

 

다른 색은 하나도 들어가지 않고, 오직 초록 비취와 실버로만 만들어진 반지입니다.

그래서 오히려 여름에 훨씬 더 잘 어울릴 것 같은 반지라 생각되는!

 

그냥 장식이려니 하고 스쳐 지나갈 수도 있겠지만, 옆면 장식을 자세히 뜯어 보시면

한 송이 꽃을 향해 나비가 날아가는 장면이에요.  

 

 

 

동그랗고 탱탱-하게 올라온 원석 모양이 아주 탐스럽네요.

 

 

 

 

 

 

위의 반지들이 성숙하고 우아한 느낌의 반지였다면, 이 반지는 좀 다르죠?

사진을 찍은 저의 손이 꽤 작은 편인지라, 이 반지가 제일 자연스러운 것 같네요. 하하.

 

경쾌하고 귀엽게 원석을 착용할 수 있는 디자인의 꽃반지에요.

애교스럽게도 자그마한 진주 한 알 올려져서 더욱 귀여운!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