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봄, 여름 한복

밝은 주홍 저고리와 고동빛 치마, 환타색이라 부른답니다.


요즘 저희끼리는 '환타색 저고리' 라 불리워 지며 만들어 지고 있는 저고리랍니다.
늘 사진기술이 부족하여 본래의 색을 100% 표현하지 못하는 걸 아쉬워 하고 있다만.
이 저고리는 그야말로 '환타 색깔' 을 떠올려 보시면 되겠습니다. 그만큼 밝고 화사한 색상이에요.

친정 어머님의 옷인 요 한복은 보통 결혼식 때 맞추시는 한복들과 색상이 좀 특이하죠?
대부분 경우에 양가 한복은 븕은계통, 청색계통 으로 맞추던 풍습이 있는데-
요즈음은 시대가 많이 바뀌었잖아요.

남과 다른 한복을 입고 싶으신 분들이나, 자신의 얼굴과 몸 색에 잘 어울리는 한복을 맞추시는 분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답니다. 
이왕 맞춤으로 나만의 한복을 짓는 거, 좋아하는 색상과 모양으로 만들면 더 애정이 가기도 하니깐요. ^__^


요 환타색 저고리에 고동빛 치마!
차분하게 환타빛 주홍색을 잘 받쳐 주면서 고상함을 내어 주는 든든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좀더 붉은빛이 도는 밝은 색 안감을 두었구요.


고동색으로 둘러진 목깃과 소매엔 큼지막한 금박을~


자세히~ 가까이서 보시면 자잘한 가로 줄무늬를 보실 수 있어요.
이 색깔 저고리에 광택이 있다던가 했으면 정말 흉했을 거에요. 그렇지만 요렇게 가로로 줄이 들어간 원단의 질감은
밝고 튀는 색도, 훨씬 고급스럽고 차분해 보이는 효과가 있지요-
(이런 건 실제로 보셔야 느껴지는데, 안타깝죠?)


요 박쥐삼작 노리개를 달면 잘 어울리지 않겠습니까.
초록빛 비취, 노오란 호박, 선홍빛 산호로 만들어진 박쥐 삼작 노리개에요.

자, 한복 색이 실제보다 좀 진하게 나오긴 했지만.
삼작 노리개 함께 매치해 본 모습이랍니다. 

비가 내리다~ 말다 하는 일요일입니다. 자꾸 환타색, 환타색, 했더니
유리컵에 담긴, 물방울 송송 맺힌 시원-한 환타 한입 쭈욱 들이키고 싶어지네요!

  • Hokipoki 2011.08.15 23:38

    주황색은 자칫하면 촌스러워질수 있는 색같아요.
    근데 저 주황색은 너무너무 예뻐요 ㅇ0ㅇ

    • ORIMI 2011.08.23 00:33 신고

      그렇죠, 촌스러워질 수 있는 색상을 잘 배합해서 세련되게 만드는 일이 오리미 디자이너의 임무!랍니다. 호호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