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봄, 여름 한복

특이한 새신부 한복 - 하얀 비단 저고리에 진분홍 치마


간만에 나온 햇살에 빛 받은 저고리입니다.
곧 새신부 될 주인을 찾아갈 채비를 마친 모습으로 반짝반짝 빛을 받고있지요.  



하아얀 비단저고리에 새파란 고름과 깃, 소매. 그리고 모란덩쿨 은박을 찍은 
고운 신부 저고리입니다.

이 한복은 새색시 한복인데도 녹의홍상의 색을 따르지 않고 본인의 기호와 맵시에 따라 선택해 만들어진 한복이랍니다.
얼마 전 한번 언급했듯이, 결혼전 신부 한복을 맞추실 때에, 전통에 맞추어 한복 색상을 선택하곤 하죠. 

그렇다고 해서 모두에게 같은 녹의홍상의 색으로 단순하게 한복을 맞추는 것은 아닌 거, 아시죠?
녹의홍상이라던가...전통의 정해진 색 계열들 안에서 손님의 얼굴색과 체형, 분위기 등을 고려하여
미묘한 색상과 장식의 변화를 통해 제일 잘 어울리는 한복을 맞추어 가죠. 

그리고 또 그에 반해 전통으로 내려 오는 색상과는 상관 없이 오히려 본인이 선호하는 색상이나
모양의 한복을 맞추시는 분들도 늘어나고 있답니다. 물론 이렇게 신부 한복인 경우엔, 양가 부모님과 의견이 맞아야 겠죠.




그래서 위 저고리엔,
무슨 색상의 치마를 맞추셨을까요?


짠,
요렇게 찌인-한 그야말로 '핫핑크'색 치마로 맞추셨어요.


강렬한 느낌이죠? 입은 모습을 보면 쉽게 잊혀지지 않을 듯 한 한복이기도 합니다.
이런 진분홍- 핫핑크 색상에 하얀색 저고리의 배색도
녹의홍상 못지않게 새색시의 발랄한 느낌을 준답니다.

진한 치마 색상이 저고리를 확 누를 수도 있었겠지만
강렬한 파랑 배색과 은박이 '도도한 화려함'으로 핫핑크 치마와의 균형을 잘 유지해 주고 있지 않나요-


이렇게 오리미에선 오늘도 또 옷을 짓고, 웃음지으며 새 주인에게 옷을 넘겨줍니다.



  • 이영주 2011.09.14 03:50

    위의 저고리가 너무 단아해서 결혼할때 한번쯤 입어보고 싶어요

  • 이주현 2011.09.22 15:26

    작년 결혼할때, 꽃분홍색 치마에 미색 저고리를 했는데,
    올해,내년 줄줄이 집안결혼식이 있네요~
    너무 새색시 분위기라서, 저고리를 하나더 하려고 하는데,
    가격은 어느정도 되는지요? 한다면, 위와 같거나,
    아니면 단색 단아한 저고리를 하고 싶은데~~~
    아니면 다른 방법으로, 저렴하면서도 새색시분위기 탈피하면서
    이쁘게 하객으로 입을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 ORIMI 2011.09.23 10:47 신고

      그래서 어떤 분들은 신부한복을 맞추실 때 다른 느낌의 저고리를 한벌 더 해가시기도 하죠. 어떤 상황이신지는 바로 접수했어요- ^^
      다만 블로그에서는 가격에 대한 상담을 받고 있지 않고
      지금 상황은 가지고 계신 치마를 가지고 오셔서
      직접 상담을 받는 것이 가장 명쾌한 상황이 될 테니,
      전화를 한번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02.420.3342)

  • 이기호 2013.10.19 21:22

    빨간치마가 정말 아름답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