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봄, 여름 한복

진초록 금박 삼회장 저고리와 복숭아색 치마


오늘은 실내에 디스플레이로 걸려 있는 진한 초록 저고리를 담아봤어요.
카키빛이라기엔 진하고, 진한 초록이라기엔 좀 더 물빠진 색 같은. 딱 잘라 말하기 힘든 그런 초록빛의 저고리죠?
깔끔하게 떨어진 모란꽃 문양의 금박도 과하지 않게 들어가
차분한 색과의 조화를 이루어 주고 있답니다.


접힌 치마 사이로 빼꼼히 보이는 황옥 노리개.
황옥의 원 모습을 살리듯 자연스럽게 문양이 세공된 모양이 매력적입니다.
울퉁불퉁해 보이는 원석을 금부 장식이 자연스럽게 잡아 주고,
장식된 노리개술들은 매듭과 함께 차분하게 딱 떨어져 있구요.

발그스레한 복숭아빛의 치마도 초록 저고리와 어우러져 왠지 과일향이 날 것 같은 느낌입니다.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조합이지만 또 묘하게 어울리는 그런 조합이지요.
이런 배색은 입으시는 분의 피부색과 분위기에 따라 또 확연히 달라지기도 하죠-





긴 장마 덕에 유리창 너머로 이번 주 내내 비오는 풍경만 바라보고 있네요.
이번 여름은 유난히 비 오는 날이 길어 이제 그만 그쳤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해집니다.

윗 사진의 방석은, 새로 들어온 파스텔톤 배색의 절방석이에요.
이렇게 비가 몰아쳐 눅눅한 바닥에도, 잘 보관된 이런 방석을 깔고 앉으면 언제 그랬냐는 듯 푹신해질거에요.

긴 장마철이라 이불이며 옷들 보관하는 일에 조금 신경써야 할 일이 늘어나고 있네요.
보관해 두시는 한복이나 이불들, 습기에 주의하셔야 할 나날이랍니다. 잊으신 분들 한번쯤 돌아 보시길^^


  • 익명 2011.08.12 20:45

    비밀댓글입니다

    • ORIMI 2011.08.23 00:30 신고

      안녕하세요, 마음 따뜻해 지는 댓글이 달려서 참 기분이 좋았답니다.
      그만큼 답장이 많이 늦은 탓에 굉장히 죄송하기도 하고요.

      초등학생때부터시라니 오랜 시간 동안 오리미를 지켜봐 주신 분이시네요.
      이렇게 많은 시간이 흐를 동안 오리미도 이 자리에 있었구나,하는 기분에 새삼 저도 세월의 흐름을 느꼈어요.

      요즘은 이 근처로 자주 지나가시지 않는다 하시니,
      마침 블로그를 발견하시게 되어 제가 마음이 놓이는데요?
      앞으로는 여기서 종종 쇼윈도 구경하듯이 편하게 구경해 주세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