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파란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 강렬한 색 대비에 힘을 주어 시선을 사로잡는 한복입니다. 



환한 햇볕을 받으며 찍힌 하얀 치마는 더욱 눈이 부십니다. 새하얀 비단으로 만들어진 한복 치마는 당연히 관리가 가장 어려운 옷이기도 하지만, 정성을 많이 들여야 하는 만큼 더욱 인상적이고 강렬한 분위기를 선사하는 옷이랍니다. 




별다른 장식 없이 색상만으로 강렬함을 준 이 한복은 예비 신부님을 위한 신부한복입니다.




함께 연출해 본 이 장신구는 사슴 한 쌍과 소나무가 조각된 궁중옥 원석이 달린 노리개입니다.

옛날에는 임금의 옥새를 만들던 귀한 원석인 궁중옥을 노리개로 만들었습니다. 두드리면 맑은 소리가 나서 편경을 만들 때 쓰였던 원석입니다. 옛부터 귀했던 이유를 알 수 있을 것만 같은 매력적인 빛깔을 가졌습니다. 



눈부시게 선명한 색감을 가진 새파란 저고리. 그리고 아무 색 없이도 선명하고 강렬한 새하얀 치마의 신부한복. 화려한 문양도 장식도 없지만 원단과 색상만으로도 시선을 사로잡는 한 벌을 지었습니다.



보름달 같이 둥근 곡선이 사랑스러운 노란 조바위입니다. 저고리에 달린 고름 색을 따라 빨간 색으로 테두리를 둘렀어요. 




빨간 고름을 단 노란색 깨끼 저고리는 더할 나위 없이 밝고 사랑스럽죠. 하얀 치마와 함께하여 더 밝아 보이는 듯 합니다.




아이의 돌 한복으로 만들어진 한 벌입니다. 깔끔하고 밝은 두 색상 위에서 빨간 고름이 더 붉게 눈길을 끌지요.




노란 저고리를 입고 이 노란 조바위를 쓰면 얼마나 사랑스러울까요. 




돌잔치 날에는 이 전통 돌띠를 두릅니다. 화려한 돌 띠로 인해 옷의 분위기가 확 달라집니다. 생일날엔 한복 위에 이 돌 띠를 두르고 다섯 가지 복을 모두 받을 행복한 날이 될 거에요.



노란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 노란 조바위를 함께한 오리미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앞서 소개한 신랑한복 게시물(검정 깃을 두른 회색 반수의와 진자주색 전복, 오리미 신랑한복)에서 살짝 보셨을, 진한 보라색과 새하얀 치마의 신부한복입니다. 



형광에 가깝게 명도높은 색상들로 꽃이 그려진 보라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전통 원단이지만 마치 2018년에 컴퓨터 그래픽으로 디자인되었다고 해도 믿어질 정도의 통통 튀는 색감들로 짜여진 무늬들이 매력적입니다. 



저고리 원단에 들어간 색상들 중 가장 눈에 띄고 밝은 색상, 핫핑크색으로 안고름을 달아줍니다. 새하얀 치마 위에서 어떤 색이 예뻐 보이지 않겠냐마는, 보라색 저고리와 대비되어 유독 밝고 화사하게 빛나는 듯 합니다. 




새하얀 비단 동정과 소매 거들지를 달고, 같은 원단으로 고름을 단 진보라색 저고리. 그리고 새하얀 치마를 함께한 신부 한복입니다. 




신랑님과 함께 가봉 중인 신부님이에요. 미세하게 손 볼 곳들이 있는 상태이지만, 큰 탈 없이 어여쁜 자태를 보여주고 있는 가봉날의 풍경입니다. 


신부님과 신랑님, 두 분 모두 각자의 취향과 이미지에 맞추어 한복을 골랐습니다. 두 분의 한복 자태, 참 멋스럽고 예쁘죠? 

신부님의 새하얀 치마와 맞추어 신랑님은 새하얀 저고리를 선택하여 색상의 균형감을 살짝 맞추었습니다. 




그리고 신부님께서 위의 진보라색 저고리와 함께 맞추신 두 번째 저고리입니다. 무게감과 깊이가 있던 보라색과는 전혀 다르게 밝고 통통 튀는 에너지가 넘치는 밝은 노랑색으로 저고리를 한 벌 더 지었습니다.




보라색 저고리와는 그려진 문양이 전혀 다르지만, 이 원단 역시도 마치 컴퓨터 픽셀처럼 작은 조각들이 모여 그림을 이루는 독특한 기법으로 짜여진 저고리에요. 문양의 독특함과 원단의 두께, 그리고 핫핑크색 고름에서 신부님의 취향이 보이는 듯 하죠? 





보라색 저고리를 벗고, 노랑 저고리로 갈아 입어 봅니다. 새하얀 치마 위에서 색상들이 더 밝고 선명하게 빛이 납니다. 



밝은 노랑색 저고리에 핫핑크색 고름을 달고, 아주 선명한 파랑색 안고름을 달아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선명한 색상 세 가지를 배색하여 첫번째 저고리를 입었을 때와는 또 다른 느낌을 줄 수 있도록 디자인한 한 벌입니다. 


한복을 꺼낼 때 마다 어떤 저고리를 입을 지 고민되지 않을까 싶게 두 벌 모두 매력적으로 완성된 한복. 보라색 저고리와 노랑 저고리, 그리고 새하얀 치마의 오리미 신부한복입니다.  



깊이감 있는 진붉은색 원단으로 깔끔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새빨간 안고름으로 포인트를 주고, 새하얀 치마와 함께한 이 한 벌은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저고리와 치마의 원단에 그려진 무늬가 각각 다르면서도 비슷한 형태를 지녔습니다. 뭉게뭉게 피어나는 자그마한 구름 같은 문양들을 가지고 있지요.



높이 올라온 목깃과 소매도 하얀색 실크 원단으로 마무리합니다. 



뭉게뭉게 피어나는 구름인 듯, 뭉쳐 둔 목화솜 같은 문양이 가득한 하얀색 치마. 햇살을 받으니 좀더 드라마틱한 광택을 보여줍니다.




자줏빛을 살짝 머금은 진붉은색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밝은 청보라색 바탕에 단순화된 보랏빛 꽃무늬가 짜여진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로 디자인한 신부한복입니다. 저고리엔 밝고 상큼하게 노란 고름을 달고, 새빨간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엄밀히 청보라색보다는 파란 바탕을 가진 저고리이지만, 보라색으로 그려진 꽃넝쿨 덕분에 바탕색도 청보랏빛으로 보이게 되었습니다. 빛의 밝기와 광택에 따라 또렷하게 보였다가도 사라지는 듯 한 보랏빛 꽃문양이 매력적인 원단입니다. 




노른자처럼 진한 노란색이 포인트로 들어가 상하의 사이에서 발랄함을 뽐내고 있죠. 빨간 안고름을 떼어내고 입으면 좀더 깔끔하고 또렷한 이미지를 보여줍니다. 



하얀 치마도 자세히 들여다 보면 통통한 잎새들이 섬세하게 무늬를 그리고 있습니다. 새끼손톱만한 잎새들이 모여 만든 문양을 보고 있자면 마치 구름 떼 같이 보입니다. 섬세하게 들어간 무늬가 새하얀 치마를 더 고급스럽게 만들어 줍니다. 



보랏빛 꽃들이 가득한 청보라색 꽃무늬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회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동정과 소매를 단 연한 파랑의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고객님께서 이미 맞추셨던 새하얀 치마에 함께 착용할 저고리를 고르다 이와 같이 고름 없이 깔끔하고 단순한 형태, 그렇지만 동정과 소매가 색다른 저고리를 지어 보았습니다. 





회분홍색 항라 원단은 거의 회색에 가까운 색인지라 물빠진 듯한 이 연파랑색 저고리와 세련된 배색을 이룹니다. 





고름 없는 저고리의 간결한 형태와 도시적인 색감이 만나 현대적이면서도 세련된 이미지를 만들어냅니다. 새하얀 치마와 만나니 더운 이 계절, 한없이 시원해 보이는 시각적인 효과 또한 가득하고요. 





같은 저고리를 이렇게 진한 바탕색 치마와 함께하면 금새 이미지가 달라지겠죠. 






높은 깃 끝에 부착된 항라 동정과 항라 소매는 길고 곧은 목선과 팔 라인이 예쁜 손님의 장점을 돋보이게 해 주기 위함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새하얀 치마와 함께했을 때 더욱 매력을 발할, 연파랑색 저고리를 지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