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 연노랑 바탕에 고동빛 매화가 가득 피어난 양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매화 가지까지 아주 섬세하고 아름답게 표현된 양단입니다. 옅은 색의 상하의 사이에서 중심을 잡아 줄 진초록 고름도 달았어요. 




마치 금빛이 감도는 듯 아름다운 광택과 고급스런 질감을 가진 연노랑 양단저고리. 진초록색 고름을 달아 무게감을 더하고, 가벼운 질감의 깨끼 치마는 겹을 더해 분홍빛과 노란색 그 사이를 넘나듭니다.




분명 겉감은 연보라색인데, 안감에 노랑빛을 넣어 부드럽고 따스한 빛깔이 새어나오는 치마입니다. 안감과 겉감이 어우러져 나오는 신비로운 색감은 딱 집어 어느 색이다 말하기가 어려워집니다.



매화가 활짝 핀 연노랑 양단 저고리와 깨끼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저고리의 목깃과 소매, 고름에 금박을 찍어 장식한 진분홍색 저고리와 분홍 치마.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진분홍 저고리에 진빨강색 고름을 달고, 같은 색으로 깃과 소매, 곁마기에 배색을 넣었습니다. 진한 바탕색에 금박을 찍었을 때 더 화사하게 빛날 테니까요. 






활짝 핀 모란 넝쿨이 가득한 패턴을 돌금박으로 찍어 장식을 더한 저고리와, 안감의 색상을 많이 투영해내는 가로줄 무늬 원단으로 만든 치마를 함께한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선명한 주황색 저고리에 연두 고름을 달고, 은은한 광택이 나는 회분홍색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강렬한 색감의 저고리로 먼저 시선을 사로잡고, 은은한 가로결과 부드러운 색상이 매력적인 치마로 분위기를 잡는 이 한복 한 벌은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밝은 분홍색을 안감으로 품고, 겉으로는 짙은 회색빛이 가로결을 그려낸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부드러운 연두빛 고름을 단 선명한 주황색 저고리와 회분홍색 치마를 함께한 한 벌,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