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 연노랑 바탕에 고동빛 매화가 가득 피어난 양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매화 가지까지 아주 섬세하고 아름답게 표현된 양단입니다. 옅은 색의 상하의 사이에서 중심을 잡아 줄 진초록 고름도 달았어요. 




마치 금빛이 감도는 듯 아름다운 광택과 고급스런 질감을 가진 연노랑 양단저고리. 진초록색 고름을 달아 무게감을 더하고, 가벼운 질감의 깨끼 치마는 겹을 더해 분홍빛과 노란색 그 사이를 넘나듭니다.




분명 겉감은 연보라색인데, 안감에 노랑빛을 넣어 부드럽고 따스한 빛깔이 새어나오는 치마입니다. 안감과 겉감이 어우러져 나오는 신비로운 색감은 딱 집어 어느 색이다 말하기가 어려워집니다.



매화가 활짝 핀 연노랑 양단 저고리와 깨끼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