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녹의홍상입니다. 밝은 청록색 저고리에 모란 금박을 찍고, 빨간 치마를 함께한 신부한복입니다. 



바로 전에 올린 또 다른 녹의홍상 한복의 치마와 비슷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원단의 무늬가 다른 빨강 치마. 사진으로는 전달하기 어려운 부분이지만, 실제로 보면 원단의 두께나 질감도 미묘하게 다른 차이가 있답니다.




청록색 저고리에 찍은 금박, 세밀한 모란덩쿨 무늬가 섬세하고 화사한 분위기를 더해줍니다. 소매 끝단과 고름의 끝 부분에도 금박을 가득 찍어 장식성을 더했고요. 



금박을 찍어 한결 더 클래식해진 신부한복 한 벌, 오리미의 녹의홍상 신부한복입니다. 










문양이 화려한 검정 양단을 고름과 소매에 배색한 청록색 저고리와 청록색 조바위, 그리고 채도높은 자주색 치마를 함께한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언뜻 보면 어른용 한복과 거의 흡사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낮은 목깃과 얇은 동정 등 다른 부분을 조금씩 발견할 수 있을 거에요. 어른이 입어도 예쁘지만, 이렇게 선명한 색들은 아이들이 입었을 때 더욱 예쁜 색이기도 합니다. 




저고리와 치마가 선명한 색인지라, 소매와 고름에는 진한 배색을 주어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습니다. 대신, 어두운 검정 바탕에 다채로운 색들로 그려진 전통문양이 독특하면서도 화사하죠. 



날이 다르게 커 가는 아이의 신체를 고려하여 허리끈이 달린 형태의 치마로 제작했습니다. 치마와 같은 원단으로 자주색 댕기도 함께 만들었어요.




만들어진 한복을 입어 본 아이, 손을 다소곳이 모은 한복 태가 어엿하죠? 청록색 조바위까지 쓴 모습이 참 사랑스러운 모습이라 모두가 흐뭇해졌답니다. 


선명한 색상과 부드러운 광택이 아름다운 한 벌, 청록색 저고리와 자주색 치마의 여자아이 한복 한 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