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착용사진

(7)
색동 당의 돌한복을 입고, 온가족이 함께한 한복 야외촬영 연한 색상들로 배색된 색동 당의를 입고, 옥색 양단 치마를 입었어요. 모란이 수놓인 검정 조바위도 쓰고, 누빔으로 된 자수 버선까지 신고 거울을 보는 아이의 모습, 정말 사랑스럽죠? 연한 색들로 배색된 색동 소매를 단 연노랑색 당의와 금사 양단 치마가 햇빛 아래서 더욱 따스하고 예쁘게 빛납니다. 아직 머리숱이 많지 않은 백일 아기에게 딱 예쁘게 어울리는 조바위엔 큼직한 모란이 한 송이 피었고요. 할아버지께서도 함께 가서 촬영한 귀여운 사진에 저희들도 모두 즐거운 웃음을 터뜨릴 수밖에 없었답니다. 색동 당의와 양단 치마를 입은 아이와, 보라색 계열의 한복을 입은 부모님이 함께했어요. 차분한 보랏빛 바탕에 자수가 놓인 당의와 분홍 치마를 입은 어머니, 연분홍 저고리에 갈색 바지, 그 위에 진보라색 답호를 입..
매화가 핀 빨간 양단 저고리와 빨간 양단 치마, 오리미 신부한복 매화가 곱게 피어난 빠알간 양단으로 저고리와 치마를 맞추신 신부님께서 얼마 전 촬영한 웨딩사진을 보내주셨습니다. 쉽게 선택하지 못하는 강렬하고 묵직한 빨간 양단을 골라 저고리와 치마를 같은 원단으로 통일하여 한 벌을 지었는데요, 이 옷이 주는 강렬함과 개성만큼 흔치 않은 옷이기에 더 멋지게 느껴지는 한 벌입니다. 무엇보다도 신부님께 아름답게 잘 어울렸고요. 신부님께서 한 벌 더 맞추신 연한 연두색의 저고리. 전통적인 녹의홍상 느낌으로, 색도 재질도 다른 이 저고리를 함께 입으니 새빨간 양단 치마의 분위기도 살짝 달라집니다. 부드럽고 깨끗한 느낌의 저고리 때문에 빨간 치마로 훨씬 더 시선이 가게 되죠. 빨간 치마의 강렬하고 고혹적인 분위기에 부드러운 연두빛의 저고리가 더해진 한 벌입니다. 컨셉이 살아 있는..
새하얀 저고리와 겨자색을 품은 보랏빛 가로결 치마의 한 벌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하얀 색으로만 만든 새하얀 저고리, 그리고 거친 가로결이 멋스러운 보랏빛 치마의 한 벌입니다.새하얀 저고리는 정갈하고 단정한 반면에 치마는 특이한 질감과 색상을 사용했습니다. 보랏빛 치마는 거친 가로결 사이사이로 안감이 잘 비쳐 보이는 효과를 갖고 있기 때문에 진한 보랏빛 색상에도 불구하고 시원한 느낌이 듭니다. 원단이 가진 과감한 멋이 시원스러워 보이는 효과까지 가진 셈이죠. 보랏빛 가로결 치마는 이렇게나 쨍한 겨자색을 안감으로 품었습니다. 겉감과 안감의 색상 대비가 강렬해 각각 펼쳐 보면 과연 어울릴까? 싶은 두 원단들을 어우러지게 만들었답니다. 겉감의 재질이 독특한 탓에 안감으로 들어간 겨자색을 보랏빛 사이사이로 비쳐나오는 새로운 색으로 재탄생시켰습니다. 새하얀 저고리는 고름 없..
정갈하고 강렬한 검정 저고리와 은회색 치마, 은장도 노리개의 한 벌 하얀 비단 동정을 두르고 높이 올라온 목깃, 그리고 그 하얀색과 대비되어 강렬하면서 아주 정갈한 느낌을 주는 검정색 저고리.쉽게 접근하기 힘들지만 막상 입어 보면 어느 색 못지 않게 아름답거니와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색인 무채색으로 만든 한 벌입니다. 검정 저고리에 하얀 치마의 조합은 올해 오리미에서 선보였던 조합이라 보셨던 분들도 계실 텐데요, 강렬한 색상의 조합이 그 때와 비슷해 보이지만 손님의 취향에 맞추어 조금씩 다른 디테일로 변경된 새로운 옷이랍니다. 검정 저고리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대체적으로 한복을 즐겨 입으시는 분들이어서인지, 이번에도 역시 고름 없는 저고리로 진행했습니다. 고름 없는 저고리의 장점은 아무래도 더 편리하기도 하거니와 정갈해 보이기도 하면서, 브로치를 달았을 때 주목성이 좀 ..
멋스러운 광택의 진파랑 두루마기, 진남색 배자의 신랑한복 앞서 소개해드렸던 신부님과 커플인, 신랑님 한복을 이어 소개해봅니다.두 분이 다정하게 등을 맞대고 찍은 사진인데요, 저희가 매번 옷을 뉘여놓고 찍은 사진에 비해 양단의 광택감을 훨씬 사실감 있게 전달할 수 있는 사진이라 기쁘고 감사한 마음이 가득입니다. 한복은 양장처럼 입체 재단이란 것이 없이 만들어진 평면적인 옷이라, 옷만 놓고 보았을 때와 사람 몸에 입혀졌을 때의 느낌이 굉장히 다른 옷이죠. 그래서 더 드라마틱하기도 하고요. 종이인형이 사람이 되는 느낌이랄까요? 신랑님님은 연한 생강빛이 도는 미색 저고리에 진남색 배자를 맞추셨어요. 두루마기를 맞출 생각으로 진행했기 때문에, 포의 느낌이 많이 나는 쾌자나 반수의를 고민할 것 없이 배자를 선택했었답니다. 배자와 저고리의 색상, 아주 부드러운 남자의 느낌..
초록 항라 저고리에 주홍빛 삼겹 치마의 신부한복 개성과 취향이 듬뿍 담긴 오리미의 여름 신부 한복입니다. 8월 초에 결혼식을 올릴 예정인 예비신부님께서 사진을 제공해 주신 덕분에 오늘은 특별히 착용 사진으로 글을 시작하는 호사를 누립니다. 오리미의 기본 신부한복 실루엣- 슬림한 상의와 풍성한 하의의 모습을 기본으로, 다양한 색상의 배색으로 멋을 낸 한복 한 벌입니다. 무엇보다도 취향이 뚜렷하신 신부님의 의견이 많이 반영되어, 본인이 선호하는 색상들과 개성으로 만들어진 흔치 않은 배색의 옷이기도 하고요. 파란빛이 들어가 있어 도시적인 느낌을 주는 초록빛 항라 원단으로 저고리를 잡고, 보라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아주 강렬한 붉은색 양단 안고름으로 발랄함을 추가해 주고요. 곁마기는 시원한 남색으로 넣었습니다. 녹색의 상의에 붉은빛이 나는 치마의 이 조합은 ..
오리미한복을 입은 신랑신부, 흔치 않은 오리미 착장 사진 아직 6월이 되지 않았으니 아직 '봄'이지요. 올봄에 식을 올린 이 선남선녀 두 분이 옷을 찾기 위해 다시 오리미한복을 찾았을 때 웨딩촬영 사진을 보여 주셨답니다. 곱게 한복을 입고 촬영한 사진이 너무 마음에 들어 부탁드려 이렇게 사진을 받게 되었습니다. 착용사진이 흔치 않은 이곳에 오랜만에 인물사진을 올리려니 제가 다 설레입니다. 개인적인 사진이다 보니 다른 곳에 퍼 가는 것은 자제해 주시기 부탁드릴께요. 딱 신부한복인 녹의홍상을 입고 그 위에 민트색 누비 털배자를 입은 신부님과, 금박이 들어간 배자의 깃이 너무도 잘 어울리는 신랑님. 사진에서 빛이 납니다. 하하. 요 사진은 저희가 특별히 고른 사진인데요, "이런 되바라진 포즈의 사진 너무 좋아!" 라고 외치며 골라잡은 사진입니다. 촬영용 긴 배자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