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홍 저고리에 연주황빛 치마를 함께한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문양 없이 깔끔한 질감과 부드럽고 따스한 색감을 보여주는 분홍빛 저고리엔 밝은 옥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갈색 바람이 스치고 지나간 듯 한 연한 주황빛 치마. 




밝고 따스한 색감이 아름다운 한복 한 벌, 혼사를 준비하는 친정 어머님을 위한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밝은 옥색의 저고리와 연한 주황색의 치마를 함께한 신부한복입니다.



부드러운 옥색 저고리에 달린 선명한 주황색 고름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가로, 세로의 줄무늬가 교차하면서 부드러운 격자 무늬를 가진 저고리와, 광택 있는 연주황 치마가 만났습니다. 서로 다른 느낌의 재질이 조화롭게 잘 어우러지는 한 벌입니다. 저고리 아래로 진보라색의 안고름도 늘어뜨려 멋을 더합니다. 



부드러우면서도 세련된 이미지를 지닌 옥색 저고리와, 화사한 광택을 가진 연주황색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햇살을 밝아 부드럽게 빛나는 주황색 치마입니다. 노른자 같은 노랑색을 안감으로 품고 있어서인지 더욱 부드럽고 환한 주황색을 보여줍니다. 



보일 듯 말 듯 은은한 수복문이 그려진 밝은 주황색 치마는 신부한복으로 지어졌습니다.

화사하고 밝은 이미지를 가진 이 주황빛 치마만으로도 신부의 성격이나 이미지가 떠오르는 듯 합니다. 소재부터 색, 모양새까지 맞춤옷은 옷의 주인을 담아 만들어지니까요. 




이 어여쁜 주황색 치마에는 새하얀 저고리를 함께했습니다. 핫핑크색 항라 원단으로 만들어 단 고름, 청록색 안고름이 주황색 치마와 어우러져 더욱 화사하고 통통 튀는 색의 항연을 보여줍니다. 




밝은 주황색 치마와 어우러졌기에 더 재미난 포인트가 된 고름과 안고름. 신부의 얼굴을 더욱 환하게 밝혀 줄 흰색 저고리까지, 입는 순간 무대조명을 비추인 듯 밝게 빛날 것만 같은 한 벌입니다. 




보드라운 실크 동정을 단 새하얀 저고리. 그리고 그 저고리와 함께한 덕분에 더욱 환하게 빛나는 주황색 치마까지,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