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바람결 같은 연한 물빛 치마에 맑은 옥색 저고리가 함께한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진한 보라색 고름의 끝 부분과 곁마기에만 섬세한 은박을 찍어 약간의 장식을 더했습니다. 



비단 동정을 두른 깃은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깔끔하게 마무리하고, 진보라색 포인트는 고름과 곁마기에만 배색하여 깔끔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내었습니다. 



얇고 불규칙적인 선들이 그려내는 모습이 마치 시원한 봄바람 같기도 하고, 흐르는 물 같기도 한 가로줄이 멋진 물색 치마입니다. 



옥색이 가진 우아함에 은박을 찍어 전통적인 터치를 더한 저고리와, 흐르는 바람결 같은 물색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하루가 지날수록 계절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요즘입니다. 오늘따라 더 봄기운이 느껴지는데, 상쾌하게 월요일 잘 시작하셨나요? 


오늘은 은박을 찍은 분홍색 저고리와, 밝은 파랑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을 소개하려 합니다. 깃과 고름, 소매에 짙은 자주색을 배색하고 섬세한 모란문 은박을 찍은 저고리가 참 곱죠? 




이 옷의 주인공인 손님의 가장 큰 희망사항 중 하나는, 아들만 있어 붉은 계열 한복을 입어보지 못한 것이 아쉬워 분홍색 언저리의 색상이라도 입어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램이었어요.

그래서 저고리를 분홍색으로 택했지만, 옷 한 벌에서 저고리보다 치마가 차지하는 면적과 부피가 크기 때문에 보는 사람들은 전체적으로는 푸른 계열 옷을 입었다고 여기게 됩니다. 전통적인 문화를 지키면서도, 손님의 바램도 함께 가져간 색상 조합입니다.



저고리에 배색한 짙은 자주색과 은박 장식이 파랑 치마와 분홍 저고리 사이를 부드럽게 이어주는 듯 합니다. 




은은한 잎새 문양을 그리며 짜여진 밝은 파랑색 치마는 차갑기보다는 부드럽고 따스한 느낌을 줍니다. 




차분한 색상과 재질로 이루어졌지만, 섬세하고 화사한 은박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한 벌의 한복. 분홍 은박 저고리와 밝은 파랑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을 지었습니다. 



앞서 소개했던 진초록 저고리와 옥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과 함께 맞추신,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을 소개합니다. 비슷한 듯 보이는 두 벌이지만 원단과 디테일 하나하나가 각자에게 맞게 디자인된 한복입니다. 





고름과 깃, 소매를 같은 색으로 통일하고 금박만 찍었던 시어머님 한복과는 다르게, 깃과 고름, 소매를 진한 청보라색으로 배색한 후 보라색 위에 은박을 찍었습니다. 진한 보라색 원단에 찍힌 은박이 훨씬 더 힘있고 반짝이며 빛나거든요. 


여성스럽고 고운 자주색에 좀더 힘있는 청보라색을 더해 저고리 디자인에 무게감을 실어줍니다. 





얇은 고동색 줄이 모여서 또 줄무늬를 이룬 항라 치마. 미색에 가까울 정도로 정말 연한 연분홍색입니다. 





맑고 뽀얀 연분홍색이 아니라, 채도를 낮추고 차분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의 연분홍색 치마입니다. 은은하게 분홍빛이 더 비춰나오도록 안쪽엔 분홍색을 덧대어 색을 조절합니다. 





이미 색상이 화사하기 때문에 오히려 은박이 찍히는 부분을 화사함보다는 고급스럽고 무게감있게 디자인한 자주색 저고리, 우아한 색상과 독특한 가로줄이 매력적인 연분홍색 항라 치마가 함께한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