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소개했던 진초록 저고리와 옥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과 함께 맞추신,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을 소개합니다. 비슷한 듯 보이는 두 벌이지만 원단과 디테일 하나하나가 각자에게 맞게 디자인된 한복입니다. 





고름과 깃, 소매를 같은 색으로 통일하고 금박만 찍었던 시어머님 한복과는 다르게, 깃과 고름, 소매를 진한 청보라색으로 배색한 후 보라색 위에 은박을 찍었습니다. 진한 보라색 원단에 찍힌 은박이 훨씬 더 힘있고 반짝이며 빛나거든요. 


여성스럽고 고운 자주색에 좀더 힘있는 청보라색을 더해 저고리 디자인에 무게감을 실어줍니다. 





얇은 고동색 줄이 모여서 또 줄무늬를 이룬 항라 치마. 미색에 가까울 정도로 정말 연한 연분홍색입니다. 





맑고 뽀얀 연분홍색이 아니라, 채도를 낮추고 차분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의 연분홍색 치마입니다. 은은하게 분홍빛이 더 비춰나오도록 안쪽엔 분홍색을 덧대어 색을 조절합니다. 





이미 색상이 화사하기 때문에 오히려 은박이 찍히는 부분을 화사함보다는 고급스럽고 무게감있게 디자인한 자주색 저고리, 우아한 색상과 독특한 가로줄이 매력적인 연분홍색 항라 치마가 함께한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한동안 실내에 디스플레이되어 있던 은박 삼회장 저고리와 치마입니다.
그만큼 많은분들에게 사랑을 받은 스타일이기도 했고요.

보라와 초록은 과감한 배색이기도 하지만 이렇게 한 톤 낮춘 색상은 고급스럽고 한층 편안하지요.
한때 모 카드사 광고에도 퍼플, 퍼플 하면서 독특함을 강조하기도 했었잖아요.
그만큼 보라색은 '특별함', '독특함' 같은 매력을 지니고 있는 색상이죠. 

톤다운된 보라색 치마와 진초록빛 저고리가 만나니 
보라색에도 생기가 돌고, 초록색도 더욱 돋보이는 것 같죠?  





특히 잎사귀 무늬의 치마는 독특하고 어려워 보이지만
막상 착용해 보시면 소화하기 그리 어렵지 않은 아이템인지라,  
그간 멋쟁이 어머님들의 눈총을 따갑게 받아온 치마이기도 하지요.



제주도의 우도 아시죠? 하얀 백사장에 정말 맑은 에메랄드빛 바다가 펼쳐지기 시작해, 그 연한 바다 색이 점점
진한 쪽빛으로 물들듯이 깊어질수록 색이 진해지는 그 풍경...
그런 색감을 연상해 보셨으면 하는 한복 한 벌입니다.

푸른빛과 초록빛을 함께 머금고 있는 청색 저고리에 촘촘한 은박을 두니
굉장히 시원해 보이기도 하니, 여름철에 입어도 보는 이에게 부담 주지 않을 배색이기도 합니다.


하늘색이라기엔 뭔가 아쉬운- 연한 옥색빛의 치마가 청색 저고리와 한 벌을 이루었지요.
자세히 보시면 보이는 연한 가로줄 무늬가 이 치마를 더욱 시원스레 보이게 해 주는 조용한 포인트입니다.
겉감보다 훨씬 환하고 채도 높은 안감 또한 놓칠 수 없는 포인트이구요.



옆선의 곁마기에도 은박이 환히 들어가 있습니다.
오리미 저고리들은 대개 18세기 삼회장 저고리의 양식을 이어받아 만들어 지고 있는데,
그 당시에도 이 곁마기는 실용적인 목적이나 활동성 보다는, 장식을 목적으로 해서 위치하고 있는 부분이랍니다.
그래서 이전 시대에는 훨씬 작고 얇았던 곁마기가 18세기로 가면서 점점 넓어 지고 강조되는 경향을 보였다지요-



요 한복을 맞추신 멋쟁이 손님께서 함께 맞추신 추마노 반지 귀걸이 세트에요.
물론 사진의 것은 샘플이고, 손님의 악세사리는 열심히 공방에서 제작 중 입니다.

깊은 초록빛을 지닌 추마노 악세사리와 한복 한 벌이 세트처럼 잘 어울리죠?
예전에 추마노 악세사리를 소개할 때 매치해 보았던 한복과는 또 굉장히 다른 느낌입니다.
궁금하신 분은 아래 포스팅을 클릭해 보세요.
2011/04/24 - 초록 저고리에 자주빛 고름, 연두빛 치마 - 한복과 악세사리



착용하면 이런 느낌! 늦은 밤, 불어오는 찬 바람에 창문을 열어두고 이 글을 작성하고 있자니
모니터로 보이는 한복의 청빛에 마음까지 맑고 시원해 지는 느낌입니다.
내 자식 내 눈에 넣어도 안 아프다는 말을 우리 아이들에게도 실감하지만, 마찬가지로 오리미 옷들에게도 실감합니다. ^^








카키색이라 적었지만 카키보다는 우리말 '풀색' 에 더 가까운 색으로 만들어진 옥사 저고리입니다. 
사람마다 각자의 얼굴색과 분위기에 따라 어울리는 디자인과 색이 있지만
또 나이에 맞게 어울리는 색상과 원단들이 있는데, 개인적으로 한복은
나이가 드신 분들일수록 더 세련되고 멋진 디자인들이 잘 어울린다 생각합니다.
은근히 과감하고 강렬한 색상도 잘 어울리시는 분들이 중년층 분들이시거든요. 



보랏빛도 아닌 풀색빛깔이라 하기에도... 무슨 색이라 해야 할지 애매하지만
일단 그 '빛깔' 이 참으로 재미나고 아름다운 치마입니다.  



이렇게 오묘하면서도 다양한 빛깔을 내는 비결은 오리미의 마법같은 색채궁합이랄까요.
안감을 연두빛 원단으로 두어, 꽃잎무늬가 그려진 원단의 매력을 배로 살렸답니다.
한 걸음 한 걸음 내딛을 때마다 다양한 색을 보여주는 그런 치마지요.












전 늘 색채가 가득한 방에서 살고 있죠.
흰색도 노랑도 다 한가지 색이 아니라 얼마나 여러가지 인지 
같은 계열의 색이라도 살짝 채도가 다르면 각기 다른 이야기와 감정을 얘기 하지요.
한 몇년간은 원색이 화사하니 이뻐 보였는데
이제 원색을 보면 부담스러워서 이를 어쩌나 난감한 표정을 짓게되요. 




제게 파랑은
깊은 바닷물 속 파랑 아님 해질녁의 검은 빛이 도는 파란 색이 매력이 있어요.   
거기에 매마른 은박을 더하면 그 파란이 더 차갑게 느껴지죠.



한복은 다양한 색을 사용할 수 있는 특원을 한복 디자이너에게 주죠.
물론 그 색체의 향연에서 맘껏 헤염을 칠 수 있는 자유는 있지만
막상 그 자유를 지나치게 누렸다는 것을 한참 후에나 깨닫죠.

늘 이전에 한 한복을 보면 '그 땐 그랬어. 이 색이 그땐 이뻤는데'하는
부끄러움을 느끼죠.

나중에는 마음이 또 변덕을 부릴거라는 것을 알지만
지금은 이 오묘한 컬러의 치마에 마음을 빼앗겨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