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빛 양단에 진분홍 깃을 배색한 저고리, 복숭아빛 나는 분홍색 치마에 사랑스러운 분위기가 가득합니다. 




옷 전체에 감도는 부드러운 광택마저 사랑스러운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커다란 모란꽃 무늬가 짜여진 치마와, 국화와 대나무들이 짜여진 저고리까지, 모두 어여쁜 꽃이 가득합니다.




달콤한 색상들의 조합, 연옥색 국화문 양단에 진분홍색 양단으로 깃을 배색한 저고리와 분홍색 치마의 사랑스러운 신부한복입니다.




매화가 곱게 피어난 빠알간 양단으로 저고리와 치마를 맞추신 신부님께서 얼마 전 촬영한 웨딩사진을 보내주셨습니다.


쉽게 선택하지 못하는 강렬하고 묵직한 빨간 양단을 골라 저고리와 치마를 같은 원단으로 통일하여 한 벌을 지었는데요, 이 옷이 주는 강렬함과 개성만큼 흔치 않은 옷이기에 더 멋지게 느껴지는 한 벌입니다. 무엇보다도 신부님께 아름답게 잘 어울렸고요. 


신부님께서 한 벌 더 맞추신 연한 연두색의 저고리. 전통적인 녹의홍상 느낌으로, 색도 재질도 다른 이 저고리를 함께 입으니 새빨간 양단 치마의 분위기도 살짝 달라집니다. 부드럽고 깨끗한 느낌의 저고리 때문에 빨간 치마로 훨씬 더 시선이 가게 되죠. 


빨간 치마의 강렬하고 고혹적인 분위기에 부드러운 연두빛의 저고리가 더해진 한 벌입니다.  



컨셉이 살아 있는 두 분의 멋진 사진을 공유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다시 한 번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새파란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 강렬한 색 대비에 힘을 주어 시선을 사로잡는 한복입니다. 



환한 햇볕을 받으며 찍힌 하얀 치마는 더욱 눈이 부십니다. 새하얀 비단으로 만들어진 한복 치마는 당연히 관리가 가장 어려운 옷이기도 하지만, 정성을 많이 들여야 하는 만큼 더욱 인상적이고 강렬한 분위기를 선사하는 옷이랍니다. 




별다른 장식 없이 색상만으로 강렬함을 준 이 한복은 예비 신부님을 위한 신부한복입니다.




함께 연출해 본 이 장신구는 사슴 한 쌍과 소나무가 조각된 궁중옥 원석이 달린 노리개입니다.

옛날에는 임금의 옥새를 만들던 귀한 원석인 궁중옥을 노리개로 만들었습니다. 두드리면 맑은 소리가 나서 편경을 만들 때 쓰였던 원석입니다. 옛부터 귀했던 이유를 알 수 있을 것만 같은 매력적인 빛깔을 가졌습니다. 



눈부시게 선명한 색감을 가진 새파란 저고리. 그리고 아무 색 없이도 선명하고 강렬한 새하얀 치마의 신부한복. 화려한 문양도 장식도 없지만 원단과 색상만으로도 시선을 사로잡는 한 벌을 지었습니다.



연한 연두색 양단 저고리와 생강빛 치마를 함께 구성한 신부한복입니다. 부드러운 색상의 치마 위에 상큼하고 화사한 저고리가 올라간 색 조합이 매력적인 한 벌이랍니다. 



연한 연두색 바탕에 옥색과 연두색 계열의 색상들이 함께 꽃을 그려내고 있어요. 자세히 보면 볼 수록 예쁘다 감탄이 나오는 매력 가득한 색상들로 짜여진 원단의 저고리에는 짙은 빨강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허리께엔 밝은 파랑색 안고름을 달아줍니다. 




구름이 둥둥 떠다니는 생강빛 치마. 




장신구 없이도 충분히 제 아름다움을 가진 한 벌이지만, 슬며시 노리개 하나를 가져와 함께해 보았습니다. 파란 안고름을 떼고 노노리개를 달아 주니 성숙한 멋이 더 살아나는 한복이 되었습니다.


연한 연두색 양단 저고리와 생강빛 치마가 함께한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연보라색 저고리에 연두색 항라 고름을 달고, 부드러운 미색 항라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보일 듯 말 듯 은은한 가로결 위에 수복문이 찍힌 연보라색 저고리에는 짙은 줄무늬가 잘 드러나는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고름을 만들어 달았습니다. 서로 다른 원단의 느낌이 저고리에 작은 재미를 더해줍니다. 




옅은 갈색 선이 겹치고 겹친 항라 무늬가 잘 드러나는, 옅은 미색의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미색 치마가 뽀얗고 화사하게 보이도록 밝은 안감을 넣어 치마를 마무리합니다. 




부드럽고 화사한 색감의 한 벌, 은은한 연보라색 저고리와 미색 항라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밝은 연두빛 바탕에서 고동색 줄무늬가 한층 더 돋보이는 듯 합니다. 연두색 항라 저고리에 회갈색 항라 고름을 달고, 밝은 분홍빛 치마를 함께해 전통적인 녹의홍상의 색 조합으로 디자인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전통적인 녹의홍상의 색 조합인 녹색 상의, 붉은 치마의 조합입니다. 가장 전통적인 혼례복의 배색을 따랐지만 세련된 이미지를 주는 질감의 원단과 옅은 색을 골라 현대적인 느낌을 내는 한복을 만들었습니다.  



잘 익은 복숭아마냥 부드러운 선홍빛을 띄는 신부 치마. 



전통적인 녹의홍상을 오리미식으로 풀어낸 신부한복입니다. 



이 한복의 주인공인 신부님은 오리미의 궁중옥 노리개도 함께 가져가셨어요. 야외 촬영 중 몇 컷을 보내 주셨는데, 노리개를 쓰다듬는 신랑님의 손길이 찍힌 이 사진 한 장만으로도 소설 한 편이 나올 것만 같습니다. 



연두색 항라 저고리와 분홍 치마를 입은 신부님, 연한 옥색 저고리와 푸른 바지 그리고 옥색의 쾌자를 입으신 신랑님입니다. 신랑님의 한복을 미처 촬영하지 못했지만, 오리미의 한복이랍니다. 



전통의 한 자락을 따라 현대적으로 재탄생한 오리미의 녹의홍상, 연두색 항라 저고리와 분홍 치마의 신부한복입니다. 




밝은 옥색의 저고리와 연한 주황색의 치마를 함께한 신부한복입니다.



부드러운 옥색 저고리에 달린 선명한 주황색 고름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가로, 세로의 줄무늬가 교차하면서 부드러운 격자 무늬를 가진 저고리와, 광택 있는 연주황 치마가 만났습니다. 서로 다른 느낌의 재질이 조화롭게 잘 어우러지는 한 벌입니다. 저고리 아래로 진보라색의 안고름도 늘어뜨려 멋을 더합니다. 



부드러우면서도 세련된 이미지를 지닌 옥색 저고리와, 화사한 광택을 가진 연주황색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선명하고 초록색 저고리와 하얀색에 가깝게 보이는 미색 치마의 대비가 밝고 시원한 신부한복입니다. 선명한 초록색 항라 저고리와 새빨간 안고름이 어우러져 전통적인 신부한복의 분위기도 살짝 가져갑니다. 



실제로 보면 더욱 선명하고 쨍하게 느껴지는 초록색 항라 원단은 피부색에 따라 어울리기 쉽지 않지만, 잘 어울리기만 한다면 얼굴을 200% 살려 주는 힘을 가졌답니다. 



선명한 초록색 저고리와는 달리 은은하고 우아한 미색 항라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상의에 힘을 강렬하게 준 대신, 하의에서 힘을 빼고 분위기를 가져갑니다. 하얀 치마와 같은 효과를 내지만, 연한 분홍빛이 들어가 있어 훨씬 더 부드럽습니다. 



한복용 숄을 맞추신 시어머니와 친정어머니 처럼, 신부님 한복에도 한복용 숄을 맞추었습니다. 




한 벌과 소품까지 다 하나의 원단으로 맞추셨던 두 분의 어머님들과는 달리, 신부님은 저고리와 치마의 배색을 다르게 한 탓에 느낌이 전혀 다르죠? 신부님의 숄은 치마와 같은 원단으로 디자인했습니다. 



옅은 분홍빛이 나는 미색 원단으로 숄을 만들고, 새하얀 술을 달았습니다. 선명한 초록 저고리 겉에 두르면 색 대비가 강해 옷이 더욱 더 집중을 받게 될 거에요. 무엇보다, 2018년인 지금은 한복 숄이라는 소품 자체가 흔하지 않은 때이니까요. 




부드럽고 환한 치마와 숄, 강렬한 초록 저고리의 대비가 매력 가득한 한 벌이에요. 하얀 피부에 미소가 환한 신부님과 잘 어울리는 한복이기도 하고요. 



선명한 초록색 항라 저고리와 분홍빛이 도는 미색 항라 치마, 그리고 미색 숄이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앞서 소개한 신랑한복 게시물(검정 깃을 두른 회색 반수의와 진자주색 전복, 오리미 신랑한복)에서 살짝 보셨을, 진한 보라색과 새하얀 치마의 신부한복입니다. 



형광에 가깝게 명도높은 색상들로 꽃이 그려진 보라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전통 원단이지만 마치 2018년에 컴퓨터 그래픽으로 디자인되었다고 해도 믿어질 정도의 통통 튀는 색감들로 짜여진 무늬들이 매력적입니다. 



저고리 원단에 들어간 색상들 중 가장 눈에 띄고 밝은 색상, 핫핑크색으로 안고름을 달아줍니다. 새하얀 치마 위에서 어떤 색이 예뻐 보이지 않겠냐마는, 보라색 저고리와 대비되어 유독 밝고 화사하게 빛나는 듯 합니다. 




새하얀 비단 동정과 소매 거들지를 달고, 같은 원단으로 고름을 단 진보라색 저고리. 그리고 새하얀 치마를 함께한 신부 한복입니다. 




신랑님과 함께 가봉 중인 신부님이에요. 미세하게 손 볼 곳들이 있는 상태이지만, 큰 탈 없이 어여쁜 자태를 보여주고 있는 가봉날의 풍경입니다. 


신부님과 신랑님, 두 분 모두 각자의 취향과 이미지에 맞추어 한복을 골랐습니다. 두 분의 한복 자태, 참 멋스럽고 예쁘죠? 

신부님의 새하얀 치마와 맞추어 신랑님은 새하얀 저고리를 선택하여 색상의 균형감을 살짝 맞추었습니다. 




그리고 신부님께서 위의 진보라색 저고리와 함께 맞추신 두 번째 저고리입니다. 무게감과 깊이가 있던 보라색과는 전혀 다르게 밝고 통통 튀는 에너지가 넘치는 밝은 노랑색으로 저고리를 한 벌 더 지었습니다.




보라색 저고리와는 그려진 문양이 전혀 다르지만, 이 원단 역시도 마치 컴퓨터 픽셀처럼 작은 조각들이 모여 그림을 이루는 독특한 기법으로 짜여진 저고리에요. 문양의 독특함과 원단의 두께, 그리고 핫핑크색 고름에서 신부님의 취향이 보이는 듯 하죠? 





보라색 저고리를 벗고, 노랑 저고리로 갈아 입어 봅니다. 새하얀 치마 위에서 색상들이 더 밝고 선명하게 빛이 납니다. 



밝은 노랑색 저고리에 핫핑크색 고름을 달고, 아주 선명한 파랑색 안고름을 달아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선명한 색상 세 가지를 배색하여 첫번째 저고리를 입었을 때와는 또 다른 느낌을 줄 수 있도록 디자인한 한 벌입니다. 


한복을 꺼낼 때 마다 어떤 저고리를 입을 지 고민되지 않을까 싶게 두 벌 모두 매력적으로 완성된 한복. 보라색 저고리와 노랑 저고리, 그리고 새하얀 치마의 오리미 신부한복입니다.  



깊이감 있는 진붉은색 원단으로 깔끔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새빨간 안고름으로 포인트를 주고, 새하얀 치마와 함께한 이 한 벌은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저고리와 치마의 원단에 그려진 무늬가 각각 다르면서도 비슷한 형태를 지녔습니다. 뭉게뭉게 피어나는 자그마한 구름 같은 문양들을 가지고 있지요.



높이 올라온 목깃과 소매도 하얀색 실크 원단으로 마무리합니다. 



뭉게뭉게 피어나는 구름인 듯, 뭉쳐 둔 목화솜 같은 문양이 가득한 하얀색 치마. 햇살을 받으니 좀더 드라마틱한 광택을 보여줍니다.




자줏빛을 살짝 머금은 진붉은색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