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색과 옥색이 반반씩 섞인 듯 한 색감, 빛을 받으면 광택이 도는 문양들이 멋진 원단으로 지은 남성용 두루마기입니다. 



부드러운 이미지와 고급스러움을 주는 색에는 역시 옥색이 빠질 수 없습니다. 결혼식을 위해 맞추신 시아버님의 혼주 한복으로 지어진 두루마기에요. 



두루마기 안쪽에는 이 연분홍색 저고리를 입을 거에요. 



연한 황토빛 원단으로 지은 바지는, 아버님의 요청에 따라 허리끈으로 묶는 바지로 디자인했습니다.  



저고리와 바지를 함께한 배색 또한 부드럽고 따스한 이미지를 지녔습니다. 



연분홍색 저고리와 연황토색 바지, 그리고 옥색 두루마기가 함께한 오리미의 시아버지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섬세한 손놀림으로 자줏빛 실을 꼬아 만든 줄 끝에 큼지막한 금속 단추를 달았습니다. 고구려 시대 상상 속 길조인 '삼족오'가 세공된 마고자 단추. 옛 여성들에게 노리개라는 장신구가 있었다면, 남자들에게는 옷에 다는 화려한 단추들이 있었답니다. 


보통 마고자에 많이 달게 되는 이 단추를, 이번에는 '전복'에 달았습니다. 신랑한복으로 지은 '전복'입니다.




저고리 위에 입은 진자주색의 전복입니다. 전복은 쾌자와 비슷하지만, 깃을 여미거나 겹치지 않고 양쪽 깃이 맞닿도록 만들어진 조끼 형태의 옷입니다. 조선시대 무복이었던 옷이라 그런지, 쾌자보다는 좀 더 활동적이고 가뿐한 느낌이 들지 않나요? 



안에 입는 새하얀 저고리와 대비되어 더욱 그윽하게 깊은 빛을 내는 자줏빛 전복입니다. 



전복 안쪽에 입는 옷으로는, 이렇게 새하얀 저고리와, 남색의 바지를 맞추셨습니다. 겉에 입는 옷들을 흔치 않은 형태와 색상으로 맞추셨기 때문에, 겉옷의 색과 형태를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색감으로 맞춘 저고리와 바지입니다.  




자줏빛 전복 위에 입을 회색 반수의입니다. 신랑님의 취향과, 오리미의 추천사항이 합쳐져 만들어진 독특한 디자인의 겉옷이에요. 거친 느낌의 가로줄 무늬가 있는 회색 원단에, 굵고 강하게 깃과 소매를 둘렀습니다. 강렬한 검정색 포인트만으로도 옷이 몇 배는 힘있고 강인한 이미지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 반수의에 한층 더 카리스마를 더할 장식을 추가합니다. 붉은 술띠입니다. 



도포 같은 남자 한복의 허리 부분에 둘러 앞이 트이지 않게 여미는 용도인 술띠입니다. 지금은 겉옷의 고름 외에도 안쪽에 똑딱 단추를 달아 두기 때문에 앞이 트일 염려는 하지 않아도 되므로, 장식을 더하기 위한 멋의 용도로 사용되는 띠 입니다. 




옷의 주인인 예비 신랑님께서 중간 완성된 옷을 입어 보러 오셨어요. 슬쩍 뒷짐 진 자세가 잘 어울리는 늠름한 한 벌이 되었습니다. 



원단을 아낌없이 사용하여 풍성하게 만드는 남자 겉옷의 경우, 좀더 멋을 내려면 이렇게 뒷모습도 '각'을 잡아 입을 수 있답니다. 



한복 신발까지 모두 갖춰 신고 매무새를 점검해 봅니다. 


하얀 저고리에 남색 바지, 진자주색 전복을 안에 입고 검정 깃과 소매를 두른 회색 반수의를 입은 신랑님. 진보라색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를 입은 신부님의 모습입니다. 얼굴이 보이지 않아도 표정이 상상이 되는, 사랑스럽고 행복한 풍경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bm6584 2018.06.08 14: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평소에 근사한 한복을 한벌 갖고싶다는 목표를 항상 가지고 사는 사람입니다..
    많은 한복 가게가 있지만 둘러본결과 가장 예스러운 멋을 간직한채로 트렌디한 멋이나는 한복이 오리미 한복이어서 그동안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또 한복을 주문하게 된다면 꼭 오리미에 의뢰를 하고 싶은데요, 궁금한 점이 하나 있습니다.
    개인적인 목표중에 일본의 기모노원단중 하나인 니시키오리를 사용하여 한복을 만들어보고 싶은데요.
    혹 개인적으로 원단을 구입하여 가져다 드리면 제작 비용등의 부대비용만 지급하고 한복을 만들어 주실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답변 부탁드리겠습니다.

    • orimi 2018.06.12 14: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오리미한복입니다.

      가져 오시는 원단으로 한복을 제작하는 것은 가능합니다. 다만, 제작 전 원단을 직접 가지고 방문하셔서 상담을 하셔야 제작 가능 여부가 100% 판가름 날 것 같습니다.

      번거로우시겠지만 전화 문의나 매장 방문을 통해 상담을 한번 더 부탁드립니다. 월-토 오전 10시-오후5시 사이로 오리미한복(02-420-3342) 으로 연락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 Mr.염 2018.07.21 16: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진자주색 전복이 맘에 쏙~듭니다.
    꼭 입어보고 싶네요.^^
    기회가 있을거라생각합니다.
    훌륭한 작품들 기대하겠습니다.

    • orimi 2018.07.21 16: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이 자줏빛 전복은 손님께 딱 맞게 예쁘게 완성되어 뿌듯했었답니다. 기대에 부흥할 수 있도록, 하나하나 열심히 만드는 한복들을 꾸준히 소개해 보겠습니다. ^_^

지난 2월, 다가오는 설 맞이를 위해 설빔을 맞추신 분들이 계셨어요. 설이면 온 가족이 한복을 입고 모이는 가족 문화를 이어가고 계신데 올해는 새 옷을 맞춰 입고자 방문하셨답니다. 


이 생강빛 양단 저고리와 풀색 국화문 배자는 집안의 가장 큰 어른이신 아버님의 한복입니다. 



서너 가지 색상이 섞여 무늬를 그리며 짜여진 양단의 멋이 품격있게 살아나는 원단입니다. 아무 장식 없는 저고리만에서도 멋스러움이 느껴지죠. 




집 안에서 착용하는 것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옷이라, 저고리 위에 입는 옷은 길이가 짧은 배자로 결정했습니다. 은은한 회색빛으로 그려진 국화문양이 멋스러운 풀색 원단으로 배자를 지었습니다. 



생강빛 저고리와 풀색 배자 아래에 입는 바지는 화사한 자주색으로 결정했습니다. 바지는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진행했는데, 자줏빛이 주는 이미지가 또 많이 다르죠? 화려한 이미지와 함께 에너지가 더해질 거에요. 



아버님의 남자한복에서 가장 멋스러운 포인트가 되었던 자주색 바지였답니다. 




아버님과 함께 맞추신 아드님의 설빔입니다. 아버님의 한복이 웜톤이었다면, 아드님의 한복은 쿨톤으로 만들어진 것 같죠? 



저고리는 아버님 한복과 같은 원단의 연옥색으로 지어졌습니다. 아무래도 이 원단이 식구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았거든요. 대신, 바지를 좀더 현대적인 이미지의 원단으로 선택했어요. 



곡선을 이루며 자유롭게 그려진 상의와 대비되는, 직선 문양이 현대적이고 날카로운 분위기의 남색 원단으로 바지를 지었습니다. 문양도 깔끔하게 떨어지지만 광택이 강한 원단이라 활동적이고 젊은 분위기를 더해준답니다.  



두 분 모두 올해는 새 옷을 지어 입고 더욱 새로운 마음으로 새해 명절을 맞으셨겠지요.

설빔으로 지은 두 벌- 저고리와 바지, 배자의 구성으로 지은 아버지와 아들의 남자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