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칠게 세로줄을 만들며 독특하게 짜여진 진회색 원단으로 지은 쾌자가 함께한 오리미의 신랑한복입니다. 



거친 질감이 아주 매력적인 쾌자와, 매끈한 질감과 광택의 회색 저고리가 만나 멋지게 어우러집니다.



저고리의 색감이 아주 다르게 찍혔지만, 쾌자 안에 입은 회색 저고리와 진초록 바지입니다. 옷의 주인인 신랑님께서 키가 크고 어깨도 넓은 체형을 가지고 계시기 때문에 쾌자의 길이가 굉장히 길어지게 되고 안에 입은 옷은 덜 드러나게 된답니다.





거칠게 세로줄을 만들며 독특하고 매력적인 모습으로 짜여진 진회색 원단의 남성용 쾌자. 이 멋진 쾌자를 더욱 강조하기 위해 차분하고 무게감있는 회색 저고리와 진초록 바지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랑한복.


이 옷은 바로 이전에 올렸던 파란 저고리와 흰 치마의 신부님과 함께 맞추신 한복입니다.




그리고 이날 매장 한 켠에는 길쭉하게 키가 큰 아네모네를 데려왔답니다. 



조그맣고 앙증맞은 크기의 아네모네 꽃과, 더 앙증맞은 꽃망울들. 마당에서 직접 키워낸 꽃이라 더 예쁘고 귀엽기만 합니다. 



길쭉하고 늘씬하게 키가 큰 아네모네를 수국과 해바라기, 맨드라미들과 함께 꽃았던 어느 날의 오리미 꽃꽂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을의 한가운데에서, 오리미 가족들이 사는 집 화단이며 주위의 들판까지 가을빛으로 물들어 가는 요즘입니다. 따로 꽃과 식물을 구입하지 않고, 집에서 키운 것과 들판에서 채집하기 시작하니 더욱더 계절을 반영하는 화병이 꾸려집니다. 


이번에는 집에서 씨 뿌려 키운 해바라기들을 중심으로 가을 기분을 내 보았습니다. 






샛노란 꽃잎에서 밝고 환한 광채가 뿜어나오는 해바라기들입니다. 






보랏빛 이 친구는 '층꽃'이에요. '층층이꽃'이라고 불리기도 하는데, 이름을 듣고 이 식물을 보면 왜 그런 이름이 붙었나 수긍이 가죠. 

꼬치처럼 꿰어진 동글동글한 모양도 특이하지만 짙은 보라색에서부터 위로 갈수록 옅어지는 색감도 아주 매력적입니다. 





꽃을 꽃을 때는 몰랐는데, 사진을 찍다 보니 작은 손님 하나가 따라왔습니다. 


층꽃의 한 층에 작은 애벌레가 함께 따라왔네요. 사실 종종 있는 일이랍니다. 이 친구는 저녁에 집으로 가져가는 다른 화병에 옮겨서 다시 마당으로 돌아가게 될 거에요. 






들판의 가을 바람을 함께 실어온 것만 같은 식물들. 공원이나 길가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친구들 집합입니다. 


보라색 층꽃 사이로 함께한, 가장 흔하기도 해서 붙여진 그 이름 '개망초' 꽃이 오밀조밀 함께합니다. 개망초는 지금도 흔하게 거리에서 잘 자라는 꽃이라, 아마 오늘도 어디선가 한 번쯤은 마주쳤을 식물일거에요. 해바라기 사이로는 부추꽃도 함께했고요. 

콩알만한 자주빛 꽃을 달고 있는 '오이풀', 뒤로 가을 바람을 드리우는 듯 한 '그렁'과 '슈크렁'들이 이 화병의 꽃꽃이를 함께 완성합니다. 





이 시간, 윈도우의 꽃꽂이를 다듬는 중이라고 해서 얼른 쫓아가 봅니다. 



마당에서 알뜰살뜰 보살펴 이 식물들을 키워낸 손길이, 오리미에서는 이 식물들을 작품으로 둔갑시켜 줍니다. 

특히나 대문 옆에서 자라는 '자리공'이 너무 잘 자라는 데다가 늘 멋진 곡선을 선보이기에 데려오지 않을 수가 없다고 하는데요. 그래서인지 올해는 유독 자리공을 이용한 꽃꽂이를 자주 볼 수 있었어요. 





연두빛 수국은 마르면서 붉은 색을 띈다고 합니다. 이 수국 역시도 마당에 한가득 달린 꽃들이었다고 해요. 





자유분방하게 자라난 자리공 가지 모양 그대로를 살린 화병이 윈도우를 장식하게 되었습니다. 





자리공과 수국, 단 두 가지 식물만으로 구성된 화병입니다. 





초가을까지 이렇게 두 한복 사이에서 다양한 식물들이 화병에 꽂혀 이곳을 빛내주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어느새 가을의 한복판이 되어 날씨가 많이 추워졌습니다. 그런 만큼 윈도우의 마네킹들도 겨울 옷으로 갈아입기가 한창입니다. 다음에는 오리미의 가을-겨울 새단장한 윈도우 옷들을 들고 찾아올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r.염 2018.07.21 16: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자리공으로 꽃꽃이라니...
    감각이 남다르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