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 연노랑 바탕에 고동빛 매화가 가득 피어난 양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매화 가지까지 아주 섬세하고 아름답게 표현된 양단입니다. 옅은 색의 상하의 사이에서 중심을 잡아 줄 진초록 고름도 달았어요. 




마치 금빛이 감도는 듯 아름다운 광택과 고급스런 질감을 가진 연노랑 양단저고리. 진초록색 고름을 달아 무게감을 더하고, 가벼운 질감의 깨끼 치마는 겹을 더해 분홍빛과 노란색 그 사이를 넘나듭니다.




분명 겉감은 연보라색인데, 안감에 노랑빛을 넣어 부드럽고 따스한 빛깔이 새어나오는 치마입니다. 안감과 겉감이 어우러져 나오는 신비로운 색감은 딱 집어 어느 색이다 말하기가 어려워집니다.



매화가 활짝 핀 연노랑 양단 저고리와 깨끼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2월의 첫 날입니다. 어느 때 보다 연휴가 빨리 다가온 탓인지 짧은 1월이 가고, 어느새 2월이 되었습니다. 빨리 지나간 시간들만큼이나 오리미에도 손님의 품으로 떠난 수많은 옷들의 기록이 밀려 있는데요, 2월의 시작이니만큼 얼른 부지런히 소개해야겠다는 다짐을 해 봅니다. 


그런 마음으로 소개하는 오늘의 오리미 한복은 신부한복입니다. 화사하고 밝은 저고리와 짙은 치마의 조화가 특이하죠. 





저고리는 밝은 연미색 바탕에 연노랑 꽃들이 가득 깔려 전체적으로 밝은 상아빛을 냅니다. 그러면서도 분홍색, 하늘색, 옥색의 실이 어우러져 국화부터 모란 등 섬세하게 꽃으로 바탕을 가득 채우고 있어요. 이런 은은한 파스텔톤 계열의 색상들이 모여 화사함을 가득 뿜어내는 원단이지요.  





발랄함 가득한 핫핑크색 고름을 단 이 상아빛 저고리만 보면 누구나 신부한복이라 할 법 하지만, 짙은 남색 치마와의 조합은 그리 흔치 않은 조합이지요. 명도 차가 큰 두 색상이 만나 서로의 매력을 극대화시켜주는 조합이라 생각합니다. 깊이감 있는 남색 덕분에 저고리가 더 환하게 빛나 보이지 않나요? 






가봉 날, 오리미를 찾아 옷을 입어 보았던 예비신부님과 신랑님입니다. (신랑님 입가에 웃음이 떠나질 않네요)

가봉을 위한 완성되지 않은 옷인지라 완전한 태를 볼 수는 없지만 느낌만 구경해 주세요. 




신부님의 한복 못지않게 화사함이 가득한 신랑님의 한복도 인상적이죠? 곧이어 소개할테니 기다려 주세요. 

이렇게 두 분이 함께 서니 신부님의 저고리가 마치 인형 옷처럼 앙증맞게 보이네요. 저희 눈에는 그저 사랑스럽기만 한 두 분입니다. 





깊이감 있는 파랑빛을 머금은 남색의 치마 위에 반짝이는 상아빛 양단 저고리의 오리미 신부한복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