쨍한 자줏빛 치마가 한 눈에 들어오는 이 한복은 하객용 한복 겸 평상시 행사 때 입을 옷으로 맞추신 한 벌이랍니다. 

강렬한 자줏빛이 아주 여성스러우면서도 

은은한 패턴이 들어간 저고리는 고급스럽고 단정하여 어느 행사에나 착용하기에 편안한 옷이랍니다.  




이파리가 가득 찬 수풀일까요, 무엇인지 상상하게 만드는 추상적인 패턴이 저고리에 가득 들어차 있습니다.

이 고동색 원단만 사용했다면 너무 단조로워질 저고리에 청록색 양단으로 고름을 만들어 다니 훨씬 더 세련되졌죠.  





색상에 따라 상체가 날씬해 보이는 데에 가장 큰 역할을 하는 곁마기는 

저고리의 고동색보다 훨씬 더 진한 고동색으로 넣어 주고요. 


하얀 동정과 소매 거들지를 달아 저고리를 마무리합니다.

어여쁜 자줏빛 치마에는 나중에 밝은 색 저고리를 맞추어 계절에 따라 다른 느낌으로 입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한복을 자주 착용하시는 분이라면 유용하게 입으실 수 있는 한 벌의 한복입니다. 





앞서 소개한 아버님 설빔 한복과 함께한 어머님의 설빔 한복은 바로 이 옷이랍니다. 

여성스러움이 가득한 붉은 양단 저고리에 국화문양이 들어간 고동색 한복.


강렬하고 카리스마 있는 색 조합이지만, 디자인이 심플하기 때문에 다양한 악세사리와의 조합이 가능하고

다양한 자리에 입기 부담스럽지 않은 한복입니다. 

그러면서도 최상급의 양단으로 만들어졌기 대문에 고급스러움이 최우선인 것은, 당연한 조건이고요. 


한복만이 아니라 우리가 평소에 입는 옷들도 소재와 만듦새가 고급스러울 때에는 하나만 입어도 예쁘고 겹쳐도 예쁘듯 

한복도 마찬가지로 원단의 질과 기본 디자인이 완성도가 높을 때 장식 없이 저고리와 치마만으로도 아름다워지는 건 사실이니깐요. 





그렇지만 이렇게 장신구를 함께 하면 더 예뻐지는 옷이기도 하고요. 




멀리서 보면 이 한복 한 벌의 카리스마를 담당하는 듯 한 고동색 치마는 

자세히 보면 국화문과 흐드러진 자그마한 꽃들이 참 여성스러운 원단이랍니다. 





그리고 붉은 저고리와 함께해 생기를 불어 넣을 초록 누빔 털배자! 

회색과 진회색이 섞인 밍크털이 초록과 함께 매치되어 흔치 않은 느낌이지요. 




저고리와 함께 입으면, 이 한 벌의 색 조합은 이런 느낌. 

털배자와 저고리 모두 원색, 그리고 서로 대비되는 보색이라 옷이 훨씬 더 선명하고 밝아졌지요. 




멋들어진 두 부부의 설빔은 이렇게 완성되었답니다.

한복이 가장 잘 어울리는 나이의 멋진 두 분 한복, 아름답게 많이 많이 입어 주세요. 




 

오늘의 한복 한 벌은 친정어머님의 혼주 한복입니다.

 

란과 당초넝쿨이 그득한 원단으로 만들어진 선명한 분홍 저고리에요.

안감을 더 환한 핫핑크로 두어, 겉의 겉감이 좀 더 선명하고 화사한 색감이 돋보입니다.

그래서인지 하이얀 동정이 어느 때보다 더 깔끔하게 똑 떨어지는 느낌이 드네요.

 

 

 

소매 폭이 넓고 소맷단이 짧으며,

고름의 폭도 넓고 길이도 긴 형태의 저고리입니다.

 

 

 

 

함께 맞추신 치마는 회색에 가까운 남색 치마입니다. 남회색이라 부르면 될까요.

굉장히 여성스럽고 화사한 핑크 저고리에 비해 중성적인 색깔의 치마로

과하지 않게 한 벌의 발란스를 맞추었습니다.

 

 

 

 

이렇게 보시면. 고름이 길긴 길죠?

 

원래 고려 시대 즈음의 여자 저고리 고름은 실용성만을 고려해서 좁고 짧은 길이였다고 해요.

조선 후기에 들어와 여자들의 저고리 길이가 짧아지기 시작하면서

고름은 넓고 길어져 실용성보다는 미적인 부분에 중점을 둔 특징이 돋보이기 시작했답니다.

 

그리하여 21세기인 지금은,

당연히 손님의 취향과 아름다움을 고려하여 고름의 길고 짧음, 넓고 좁음 모두가

주관적인 선택사항으로 만들어 지고 있습니다.

 

 

 

참 여성스러우면서 곱다 싶은 이번 친정어머니 한복에는

동글동글하고 여성스러운 옥과 중성적인 남색 오봉술과 매듭이 매치된 이 노리개가 딱이다 싶어요.

 

 

 

 

 

 

올 봄에 만들었던 옷 중 단연 기억에 남고 애착을 가진 한복 한 벌입니다.

원단과 그 색, 모던한 디자인 모두 너무 마음에 들어

'아름답지 않나요, 예쁘지 않나요', 를 방문하시는 손님들께 얼마나 말했던지요.

옷을 맡기신 손님께서 찾아가기 전 까지 정말 자랑할 수 있을 만큼 자랑하고 싶은 옷이었답니다.

 

 

 

치마와 저고리의 원단 모두 독특한 염색 과정을 거쳐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쉽지 않은 자연스러운 무늬를 가진 옷이 되었습니다.

 

원단만 보면 굉장히 자연적이고 소박한 느낌이 들 법도 한데,

디자인을 굉장히 심플하고 모던하게 풀었기 때문에 너무 '자연주의' 스럽지 않게

깔끔하고 청아해 보이는 한 벌이 완성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저고리는 짙은 색으로, 치마는 연한 색으로 만들어

여름에도 더워 보이지 않도록.

더워 보이기는 커녕 시원해 보이죠?

 

아래 위 원단의 가로 결 무늬는 봐도 봐도 예쁩니다.

저고리 안쪽엔 아주 쨍한 초록색과 청록색으로 안감을 두었어요.

 

 

 

치마의 안감은 여리여리한 연옥색. 곱습니다.

 

 

 

이번 요 진한 풀빛색 저고리의 특이한 점은 바로 브로치 고리랍니다.

화살표 표시한 곳을 보시면 보이는 저 자그마한 고리인데요,

 

손님께서 착용하실 때에 반드시 브로치와 함께 착용하신다고 말씀해 주셨어요.

그래서 브로치 탈부착을 좀 더 편리하게 함과 동시에 항상 가장 예쁜 자리에 브로치를 다실 수 있도록

브로치 고리를 만들어 드렸답니다.

 

아래 사진을 보시면 좀 더 이해가 빠르실 거에요.

 

 

 

요렇게 브로치의 핀이 두 번 통과할 수 있는 아주 자그마한 고리가 두 개 달려 있습니다.

늘 이 자리에 브로치를 달면, 실패없이 가장 좋은 자리!

 

 

 

고름이 없는 저고리에 진한 색 저고리인지라

왠만한 브로치들과는 궁합이 착착착. 요 느낌은 고급스럽고 세련된 느낌.

 

 

 

요렇게 봄나비가 앉은 듯한 호박 나비브로치도 귀엽게 잘 어울리죠?

브로치 하나만으로도 포인트가 바뀌어 분위기가 발랄해 집니다.

 

지금은 오리미를 떠나 손님께로 간 옷이지만

만드는 동안, 또 만들고 나서도 한동안 오리미 식구들을 자랑쟁이로 만들어 준 한복 한 벌이었답니다.

 

 

 

'보라색은 누구에게나 허용된 색이 아니었다.'

'dare to be the purple? 당신은 보라색을 감당할 수 있겠는가?' 라는 수년 전 모 카드회사의 광고, 기억 나세요?

당시 흔치 않았던 아름다운 비주얼과 강렬한 광고였던 탓에 지금도 기억에 생생한 광고입니다.

 

예로부터 고귀한 색으로 왕실에서 사용되던 보라색은

시간이 흐르며 신비함과 우아함의 상징으로 변화하지 않았나 싶어요.

 

 

 

안감을 파란빛으로 두고, 분홍빛이 더 많이 들어간 겉감을 사용하여

안감과 겉감의 조화를 이용해 매력적인 보라빛을 만들어 낸 저고리입니다.

 

분홍빛이 꽤 들어간 탓에 자칫하면 '야해' 보일 수도 있는 색이지만

목깃과 고름, 넓은소맷단을 남색으로 배색하여 색의 비례를 맞췄습니다.

아주 여성스러운 색과 좀 더 중성적인 색이 만났달까요.  

 

 

 

빛에 따라 금빛으로 보일 정도의 겨자색 치마와 함께입니다.

치마와 저고리 각각만으로도 모두 화려한 포스를 마구 내뿜습니다.

 

 

 

이 보랏빛 저고리와 금빛 겨자색 치마의 조합은 화려하면서도 아주 고급스럽고,

무난하게 소화하는 옷이기보다는 '포스' 있는 분이 소화 할 수 있는 옷이랍니다.

 

'당신은 보라색을 감당할 수 있겠는가?' 라는 광고 카피에 대한 대답마냥,

이 보라색을 입었을 때 사람과 옷이 함께 반짝반짝 빛나는 분,께 지어 드린 한 벌이었습니다.

 

 

문자문이 금박으로 곱게 찍혀진 진녹색의 삼회장 저고리입니다.

자색이 깃과 소매, 고름에 깃들여져 여성스럽고 단정한 느낌을 곱게 챙긴,

 

 

 

고름에도 문자가 두 개 총총.

수복문이지요.

 

문자문이란 글자를 무늬로 넣어 배열한 문양을 말하는데요,

예로부터 물건에 좋은 뜻을 가진 문자들을 새김으로서 그 글자의 뜻대로 이루어지길 기원하는 마음을 새겨 넣은 것이랍니다.

그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 수(壽)와 복(福)자가 들어간 수복문이고, 장수의 뜻을 가지고 있는 문자입니다.

의학이 발달하지 못했던 옛날에는 장수만큼 커다란 복은 없다고 여겼다 하니,

문양 뿐 아니라 거북이, 복숭아 등 각종 소재가 장수의 상징으로 이곳 저곳에 새겨진 것도 다 이유가 있었던 것이죠.

 

 

 

연한 카키빛의 치마와 매치해 보니, 꽤나 분위기 있는 한 벌입니다.

 

 

 

 

진노랑 치마와도 매치해 봅니다.

치마가 밝아지니, 훨씬 더 발랄하고 경쾌하게 분위기가 바뀌네요.

 

 

 

소매 끝자락으로 살짝 보이는 녹색 안감.

 

 

 

요 생강빛 치마와는 어떤가요?

비슷한 듯 하지만 맨 처음에 함께한 갈색치마와, 그 다음 연카키 치마와 또 다른 느낌이죠?

좀 더 여성스러운 느낌도 나고요.

 

 

오늘은 샘플로 제작해 둔 문자문 저고리에 꽂혀서 이 치마 저 치마 들추어 보며 고민하다

결국 마음에 드는 세가지 색 치마를 다 매치해 보았네요.

문자문(수복문)이 찍혀진 예전 포스팅도 아래에 링크하니, 참고하실 분들은 아래 제목을 클릭해 보세요.

 

2012/01/04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옥색 저고리와 함께

 

2012/04/08 - 고운 노랑색 수복 저고리

 

 

 

옥색이라 하기엔 아쉽고, 무슨 색이라 표현해야 할까요?

옥색 원단에 나뭇결이 새겨진 듯도 하고, 무언가로 긁어낸 것만 같기도 한 매력적인 원단으로 만들어진 저고리입니다.

수도, 금박도 없이 원단으로만 만들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수수하지 않은 그런 저고리.

 

 

수도, 금박도 찍지 않고 옷을 만들 때, 만드는 사람 입장에서는 용기가 필요하답니다.

그런 용기로 탄생한 저고리라 하면 너무 거창해 보일까요?

 

저고리 안쪽엔 더 밝은 옥색이 안감으로 두어져서

겉감을 좀 더 밝게 해 주고 있죠.

원단의 무늬와 더불어 촘촘한 가로 결은 옷을 좀더 시원시원하게 보이는 데에 한몫 하는 것 같아요.

 

깔끔하게 놓여진 손바느질!

 

요 매력적인 저고리와 함께하는 치마는 어떤 색 일지 짐작 해보셨나요.

과감하게 보색을 안감으로 둔 청보라색 치마입니다.

 

치마와 함께하니 더욱 매력적이죠?

치마의 청록색 안감 덕분에 걸을 때마다 은은하게 오묘한 옥빛이 나서

저고리와의 매력을 두 배로 만들어 줄 것만 같습니다.

 

저고리의 옥색을 제외하면

보통 시원하다고 생각하지 않는 색의 조합으로 만들어진 옷이기도 한데요,

이 색들이 모두 하나가 되었을 더워 보이기는 커녕 오히려 바람이 솔솔 불 것만 같은 느낌입니다.

만드는 사람의 손길이 시원한 바람을 저고리에 불어넣었으려나.

 

바로 일전에 올렸던 시어머님의 청록색 저고리입니다.

청록색 저고리에 맑은 하늘빛 치마를 매치했었죠.

종종 오리미 블로그에서 언급하는 이야기지만, 치마 색깔만 바꾸어 주어도 확 다른 느낌을 낼 수 있다는 말 기억하실까요?

 

 

청록 저고리를 만들고 나니 얼마 전 만들어 둔 샛노란 치마가 생각났답니다.

보색과 대비하는 것만큼이나 강렬한 색깔 대비를 이룰 것 같은

개나리빛 샛노랑이에요. 훨씬 연한 노랑 안감을 두어, 착용하면 좀 더 밝아 보이는, 그야말로 봄에 제격인 치마입니다.

 

 

노랑 치마와 함께 매치해 보니, 하늘색 치마와 함께했을 때와는 아주 다른 분위기가 나지요.

개나리빛이라 봄에만 제격이 아닐까, 했는데

함께 매치해 보니 오히려 가을에도 더 잘 어울릴 것 같네요. 개나리빛이라 말했던 걸 은행빛으로 바꾸어야 할까봐요. 호호.

 

 

천연 염색한 원단으로 만들어진 한복 한 벌입니다.

새파란 치마에 자주빛이 아주 살짝 도는 고동빛 저고리, 색의 대비가 아주 강렬하죠?

 

 

단색만으로 옷을 지을 때에는, 자칫하면 너무 수수해지거나 혹은 '없어 보이는' 디자인이 나올 수도 있기에

더욱 신경을 써서 옷의 틀을 잡고 패턴을 매만집니다.

무엇이든 기본적이고 심플한 것이 가장 중요하고 또 어렵기도 하다는 말이 생각나는 때이죠.

 

진한 색상이지만서도 천연 염색한 원단이라 힘없어 보이는 느낌을 주지 않으려 했어요.

하이얀 동정과 소매깃이 빳빳하게 옷을 잡아 주는 덕에 이 저고리는 정말 어디 하나 장식이 없는 듯 보이면서도

힘있는 저고리가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요렇게 단색과 단색의 만남일 때에 더욱 그 존재가 빛날 삼작노리개.

 

 

흔하지 않은 색상이라 봄가을로 어느 때에나 입어도 어울리고

어딜 가나 한번쯤 뒤돌아 보게 만들 한 벌이 만들어졌습니다. 저 같아도, 이런 색의 한복을 입은 분이 살포시 지나가시면

저도 모르게 뒤돌아 볼 것 같네요.

색상과 디자인만이 튀어서 그런 것이 아닌, 고객님과 옷이 너무 잘 어울려서 뒤돌아 보게 만드는 그런 옷...

늘 그런 한복을 만들어 나가고 싶은 게 저희의 바램이기도 합니다.

 

 

 

 


제주도의 우도 아시죠? 하얀 백사장에 정말 맑은 에메랄드빛 바다가 펼쳐지기 시작해, 그 연한 바다 색이 점점
진한 쪽빛으로 물들듯이 깊어질수록 색이 진해지는 그 풍경...
그런 색감을 연상해 보셨으면 하는 한복 한 벌입니다.

푸른빛과 초록빛을 함께 머금고 있는 청색 저고리에 촘촘한 은박을 두니
굉장히 시원해 보이기도 하니, 여름철에 입어도 보는 이에게 부담 주지 않을 배색이기도 합니다.


하늘색이라기엔 뭔가 아쉬운- 연한 옥색빛의 치마가 청색 저고리와 한 벌을 이루었지요.
자세히 보시면 보이는 연한 가로줄 무늬가 이 치마를 더욱 시원스레 보이게 해 주는 조용한 포인트입니다.
겉감보다 훨씬 환하고 채도 높은 안감 또한 놓칠 수 없는 포인트이구요.



옆선의 곁마기에도 은박이 환히 들어가 있습니다.
오리미 저고리들은 대개 18세기 삼회장 저고리의 양식을 이어받아 만들어 지고 있는데,
그 당시에도 이 곁마기는 실용적인 목적이나 활동성 보다는, 장식을 목적으로 해서 위치하고 있는 부분이랍니다.
그래서 이전 시대에는 훨씬 작고 얇았던 곁마기가 18세기로 가면서 점점 넓어 지고 강조되는 경향을 보였다지요-



요 한복을 맞추신 멋쟁이 손님께서 함께 맞추신 추마노 반지 귀걸이 세트에요.
물론 사진의 것은 샘플이고, 손님의 악세사리는 열심히 공방에서 제작 중 입니다.

깊은 초록빛을 지닌 추마노 악세사리와 한복 한 벌이 세트처럼 잘 어울리죠?
예전에 추마노 악세사리를 소개할 때 매치해 보았던 한복과는 또 굉장히 다른 느낌입니다.
궁금하신 분은 아래 포스팅을 클릭해 보세요.
2011/04/24 - 초록 저고리에 자주빛 고름, 연두빛 치마 - 한복과 악세사리



착용하면 이런 느낌! 늦은 밤, 불어오는 찬 바람에 창문을 열어두고 이 글을 작성하고 있자니
모니터로 보이는 한복의 청빛에 마음까지 맑고 시원해 지는 느낌입니다.
내 자식 내 눈에 넣어도 안 아프다는 말을 우리 아이들에게도 실감하지만, 마찬가지로 오리미 옷들에게도 실감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