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분한 보라색 속에 숨어 있는 강렬한 자주색 안감. 

삼회장 저고리의 모습은 지키면서도, 저고리에 배색된 원단들의 힘 덕분에

단정한 매무새 속에 여성스럽고 고혹적인 느낌이 나는 저고리가 아닐까 싶은데요.  


 


여름 원단의 옥색 치마들과는 달리

가을 겨울의 양단 원단으로 만들어진 옥색 치마는 좀 더 무게감이 있는 색상입니다. 


봄여름의 하늘거리는 옥색빛과는 달리

고려시대의 연한 옥색 빛 청자라던가 묵직한 옥의 느낌이 있달까요.  


 


소매와 깃, 고름에 사용된 검은 원단에는 

커다랗고 활짝 핀 모란과 수복문 말고도 자세히 보시면 원단 전체에 아주 자잘하게 무늬가 있답니다. 

그래서 진한 검은색처럼 느껴지지 않고 뭐라 말하기 묘한 색으로 보이는 덕분에 

보라색 바탕의 저고리가 무거워 보인다거나 칙칙해 보이지가 않고요. 


 


목 안쪽 부분에 촘촘촘... 놓인 마무리 손 스티치를 볼 때면 참 뿌듯하죠. 

날 선 하이얀 동정 깃과 함께.



 


이렇게 한 벌이 또 완성되었습니다. 

요 옷 한 벌은 가족의 결혼식에 참석하시는 손님을 위해 지어졌습니다. 

 

아마도 행사장에서 크게 튀지 않으면서도 단정하고 '옷 고르는 센스 가득한' 

그런 분으로 기억될 거라 굳게 믿고, 손결 묻은 옷을 떠나 보냈습니다.  






분홍과 보라의 한복이라... 듣기만 해도 여성스러운 색상들이죠?

문득 상상해 보면 이 색의 조합이 어머님 한복으로 과연 어울릴까...싶은 색상이기도 합니다. 


둘 다 너무 여성스럽고 밝은 계통인지라 잘못 풀면 정말 '주책 없는' 어머님이 될 수도 있지만 

치마와 저고리의 원단과 - 목깃과 고름, 소매 등의 삼회장 배색을 지혜롭게 매치한다면

여성스러움을 그득하게 가져가면서도 충분히 고상한 느낌의 어머님 한복을 만드는 것, 

오리미에서 시도해 보았답니다. 

  



치마의 보라색이 침착하니 차분한 보라색이라 분홍 저고리의 밝음을 차분히 눌러 주지요.

분홍 저고리는 마냥 '핫핑크' 가 아니라, 홍매색에 가까운 밝은 분홍에 안감을 핫핑크 색으로 두어

안에서부터 핑크색이 배어 나오는 듯한 저고리가 되었습니다.


물론, 짙은 자색 원단에 촘촘한 은박을 찍은 목깃부터 고름, 곁마기에서 소매 역시도

분홍 저고리에 고급스러움과 차분함을 더해 주는 느낌이고요. 


 


치마에 찍힌 낙엽이 마치 흐드러지는 꽃잎처럼 보이는, 여성미 가득한 한복 한 벌이 

오늘도 어여쁘게 완성되었습니다. 



 

 

일년 중 가장 짧게 느껴지는 달인 2월,

이제 점점 봄이 오려는지 조금씩 조금씩 날이 풀리고 있네요.

그만큼 햇살도 조금씩 따스하게 느껴지고요.

덕분에 기분좋게 오후의 햇살을 받으며, 오늘의 새 한복 한 벌을 촬영했답니다.

 

 

 

 

연한 색 분홍 저고리에 굵직한 은박 찍힌 감색의 고름과 깃, 소매.

굉장히 곱죠. 곱고 단아함, 차분함이 깃든 한 벌입니다.

자애롭고 여성스러운 느낌의 어머님 분위기가, 느껴지시려나요.

 

 

 

 

치마도 저고리의 톤에 맞추어 아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색감으로.

안감은 저고리 색상과 비슷하지만 좀 더 밝은 분홍을 두었습니다.

 

마침 새로 맞추어 둔 삼작 노리개가 찰떡궁합일 듯 하여 얼른 가져왔어요.

 

 

 

 

백비취로 된 나비가 달려 있는 삼작 노리개.

술 색상이 이 한복과 맞춘 듯 자연스럽게 어우러집니다. 고와요, 고와.

 

 

 

 

 

여성스러움이 물씬, 입니다.

불투명하고 하얀 색이 많이 들어간 백비취 나비에 분홍, 자색, 상아색의 노리개술.

이 색상이 요 한복 한 벌과 만나 아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면서도

고급스러움과 여성스러움을 극대화시켜주는 장신구 역할을 톡톡히 할 것 같습니다.

 

 

 

 

 

 

 

 

 

오늘은 첫인상이 아주 깔끔-하고 단정한 느낌을 주는 저고리를 소개합니다.

옅은 오렌지빛에 동색 계열인 고동색으로 배색을 주어 색상이 아주 자연스럽죠.

 

 

 

저고리는 그저 깔끔한 민무늬인듯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은근-하게 봉황 문양이 곳곳에 들어가 있어요.

안감도 옅은 분홍으로 두어 은은한 배색을 중요시했구요.  

 

 

 

 

색 배합과 저고리의 모양 자체가 워낙에 깔끔하고 단정하다 보니,

난색 계열인데도 더워 보이지 않고 (요즘 날씨에 아주 중요한 사항이죠.^^) 시원한 느낌을 주는 것 같아요.

 

 

 

 

요 바로 앞에 올렸던, 매력있는 풀색 치마와는 어떻게 어우러질까 궁금해서 함께 매치해 보았답니다.

어떤가요? 의외로 생각보다 잘 어울리는 조합인 것 같아요.

 

다만 아무에게나 어울릴 조합은 아닌 것 같은 느낌! 평범보다는 독특한 매력의 배합이네요.  

 

 

 

 

옅은 자색 치마와의 조합은 어떨까요? 요 조합은 훨씬 여성스러운 느낌을 주는 것 같네요.

위의 풀색 치마 조합보다는 좀 더 친근하고, 나긋나긋한 느낌이기도 하구요.

치마와의 조합만으로도 이렇게 다른 인상을 줄 수 있죠.

 

 

 

 

 

보시는 분들은 둘 중 어떤 조합이 마음에 드시나요?

저는 풀색 치마 조합에 슬쩍 손을 들어 봅니다. 호호.

 

 

 

 

 

오늘 소개해 드릴 한복은 혼례를 앞둔 양가 어머님의 한복입니다.

새로운 기법과 모양의 자수를 시도해 본 따끈따끈한 디자인이에요.

 

 

 

 

이 붉은 저고리는 친정 어머님의 저고리입니다. 홍매색과 빨강의 중간 즈음에 있는 화사한 붉은색의 저고리에요.

결이 있는 아주 진한 자줏빛의 고름은 진한 색인데도 무겁지 않고 적당한 포인트를 주고 있죠.

 

 

 

 

금실로 수놓아진 어여쁜 꽃 자수들입니다.

굉장히 경쾌한 느낌으로 손 자수를 놓았는데, 아주 잘 어울리죠?

 

 

 

 

 

친정어머니의 붉은 저고리는 이렇게 고운 살구빛 치마와 함께 했습니다.

위 사진은 좀더 노란끼가 많이 도는데, 저고리와 함께 찍힌 사진의 색감이 실제에 더 가깝습니다.

정확히는 '살구빛이 도는 분홍색' 이겠죠?

 

 

 

소매와 고름, 곁막이의 진한 자줏빛은 친정 어머님, 시어머님의 저고리에 같은 색으로 적용해

두 분 옷의 통일감을 주었어요.

 

 

 

 

푸른 빛의 시어머님 한복입니다. 청록색 저고리에 진한 자주색 고름도 굉장히 잘 어울리죠?

붉은색 저고리보다 좀 더 중성적인 느낌이 되기 쉬운 청록색을 좀 더 여성스럽게 만들어 주는 역할을 하고요.

 

 

 

 

요렇게 어깨 부분에도 자수가 들어가 있어요. 친정어머님 저고리도 마찬가지인데

펴서 보여드린 사진이 없었죠?

청록색 바탕에 비슷한 자수가 들어갔지만 바탕 색감 자체가 확 틀리니 느낌도 상당히 다르지요.

 

 

 

 

동정 사이로 보이는 안감은 굉장히 밝은 청록색인데,

움직일 때 마다 저고리의 청록빛을 좀 더 밝게 만들어 줄 거에요.

 

 

 

 

이 정도면 큰 잔치(혼례)를 맞이하는 분들의 의상으로 손색이 없을 거라 생각되어 미소가 절로 지어집니다.

또 두 분께서 굉장히 흡족해 하셔서 기쁜 마음으로 만들었던 두 벌이랍니다.

 

두 옷의 색감이 청-홍 계열인 덕에 두 옷이 보여주는 매력,

그리고 보는 사람마다 가지는 선호도 또한 상당히 다를 거라 생각되네요.  

여러분은 어떤 색의 한복이 더 마음에 드실까나요?

 

 

 

 

 

 

 

 

 

 


강렬한 핫핑크색에, 만개한 분홍 꽃넝쿨이 가득 수놓아진 신부 털배자입니다.
일전에 올렸던 어머님 자수 털배자의 신부 버전처럼 느껴지지 않으세요?
어머님 털배자도 아래에 다시 한번 올리니 두 배자 한번 비교 감상해 보세요.
신부 배자는 그것대로 발랄하며 톡톡 튀는 멋이 있고, 어머님 배자는 고상하면서도 화려한 멋을 가지고 있답니다.



어머님 털배자에 훨씬 자수가 그득히 놓여 있어 훨씬 고급스러운 멋이 나기도 해요.
자수가 가득 놓여 있지만, 배자의 기본 색이 아주 차분하며 중후하고 검정 모피가 분위기를 정돈해줍니다.





안감도 발랄하게 노란색으로, 귀여운 노랑 매듭과 함께 마무리했어요.
점심 햇볕은 덥게 느껴질 정도로 너무나 따스해진 날씨,
겨울과 함께 털배자를 입는 시기도 점차 지나고 있지만 내년 겨울을 기약하며 -  



낙엽이 깔리던 가을에 찍어두고는 한겨울에야 올리게 되는 -어머님 한복입니다.
진한 홍매빛 같기도 하고, 주황빛도 도는- 
한 단어의 색상으로 설명하기 힘든 멋진 색상의 붉은 저고리엔 멋들어지게 금박을 놓았습니다.

붉은 색상과 금박이 화사하면서도, 소매와 고름, 깃의 고동색이
묵직하게 포인트를 잡아 주어 가벼워 보이지 않죠.



갈색 치마에서 사르르 빛이 나는 낙엽 무늬는 직접 보시면 더욱더 아름답답니다.


옷을 맞추신 손님께서 착용해 보시기 전이라 , 갓 지은 옷의 느낌이 물씬 나는 라인들-  


예전에 올린 포스트 중에- 은박을 놓은 파란 저고리에 회색 치마,
그리고 위의 낙엽무늬 치마와 비슷한- 잎사귀 무늬 치마를 곁들여 올린 적이 있어요.


붉은 빛 저고리와는 다른 분위기를 풍기지만 두 한복 모두 매력있죠-
좀더 자세히 보시려면 아래 제목을 클릭해서 보세요.

2010/08/25 - 은박의 파란 저고리와 회색 치마